검색

[MD 리뷰 대전] 당신과 나를 우리로 연결할 그 어떤 경애(敬愛)

『경애의 마음』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어딘가 완벽하지 않아서 더 사랑스러운 풍경을 기다렸을 누군가에게 분명 반가울 소설이다. (2018. 07. 11)

경애마음.jpg

 

 

어떤 소설은 독자를 울리지 않고도 깊게 감동시킨다. 침착하고 담담하게, 어떠한 과장 없이 어느 장면을 마주하도록 스며든다. 김금희는 이 능력이 출중한 소설가이다. 가끔 몇몇 문장에서 나는 그녀가 「조중균의 세계」 자체 아닌가 웃음을 터트리기도 한다. 조중균처럼 자신만의 가치관을 가지고 생활을 하는 이들. 그래서 어쩌면 세상의 안에 끼어들지 못한 채 아웃사이더로 살아가는 그들을 『경애(敬愛)의 마음』 에서 다시금 조우한다.

 

소설엔 주인공답지 않은 이들이 등장한다. 전직 국회의원 아버지 덕분에 회사에 입사해 팀장대리를 단 상수. 그리고 3년 전 실패한 파업으로 겨우 회사를 다니는 경애. 회사에선 둘은 루저 그룹으로 묶어 버린다. 그럼에도 낭만적인 상수와 독특한 경애는 서로를 이해하려 노력한다. 현실(회사)와 가상(페이스북), 한국과 베트남, 그리고 과거와 현재를 반복하며 탄탄히 층을 쌓는다. 둘 다 무언가를 하지 않아야 살 수 있는 상태. 그러나 서로에게서 죽음과 이별을 발견하며 손을 맞잡는다. 소설엔 이전 작품들처럼 은총, 조선생 등과 같은 어딘가에는 꼭 있을 사람들을 그린다. 그들 옆에 상수과 경애는 서로 존중하면서 나란히 서 있다. 작가는 느슨한 이 연대에 주목하고, 그 사이에 흐를 경애(敬愛)를 말한다. 우리가 잊고 있었던 1990년대 노래나 영화를 닮은 마음들을. 어딘가 완벽하지 않아서 더 사랑스러운 풍경을 기다렸을 누군가에게 분명 반가울 소설이다.

 

 

 

 



 

 

경애의 마음김금희 저 | 창비
우리가 견뎌온 아픈 시간이 다정한 목소리와 따뜻한 유머로 위로되고, 앞으로의 삶을 좀더 단단하고 건강한 마음으로 맞을 수 있게 될 것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유리(문학 MD)

드물고 어려운 고귀한 것 때문에 이렇게 살아요.

경애의 마음

<김금희> 저12,600원(10% + 5%)

『너무 한낮의 연애』 김금희 첫 장편. 마음을 폐기하지 말라고, 우리는 조금 부스러지기는 했지만 파괴되지 않았다는 문장이 마음을 울린다. 다정한 목소리와 따뜻한 유머로 우리가 세월 견뎌온 아픈 시간을 보듬고, 앞으로의 삶을 좀더 단단하고 건강하게 맞을 수 있게 하는 이야기.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경애의 마음

<김금희> 저9,800원(0% + 5%)

2018년 최고의 기대작, 김금희 첫 장편소설! 이런 마음으로 우리는 견뎌왔다 2014년 첫번째 소설집 『센티멘털도 하루 이틀』로 신동엽문학상을, 2016년 「너무 한낮의 연애」로 젊은작가상 대상을 수상하며 한국문학의 기대주로 급부상한 소설가 김금희의 첫번째 장편소설 『경애의 마음』을 선보인다. 2017..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