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당신과 나를 우리로 연결할 그 어떤 경애(敬愛)

『경애의 마음』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어딘가 완벽하지 않아서 더 사랑스러운 풍경을 기다렸을 누군가에게 분명 반가울 소설이다. (2018. 07. 11)

경애마음.jpg

 

 

어떤 소설은 독자를 울리지 않고도 깊게 감동시킨다. 침착하고 담담하게, 어떠한 과장 없이 어느 장면을 마주하도록 스며든다. 김금희는 이 능력이 출중한 소설가이다. 가끔 몇몇 문장에서 나는 그녀가 「조중균의 세계」 자체 아닌가 웃음을 터트리기도 한다. 조중균처럼 자신만의 가치관을 가지고 생활을 하는 이들. 그래서 어쩌면 세상의 안에 끼어들지 못한 채 아웃사이더로 살아가는 그들을 『경애(敬愛)의 마음』 에서 다시금 조우한다.

 

소설엔 주인공답지 않은 이들이 등장한다. 전직 국회의원 아버지 덕분에 회사에 입사해 팀장대리를 단 상수. 그리고 3년 전 실패한 파업으로 겨우 회사를 다니는 경애. 회사에선 둘은 루저 그룹으로 묶어 버린다. 그럼에도 낭만적인 상수와 독특한 경애는 서로를 이해하려 노력한다. 현실(회사)와 가상(페이스북), 한국과 베트남, 그리고 과거와 현재를 반복하며 탄탄히 층을 쌓는다. 둘 다 무언가를 하지 않아야 살 수 있는 상태. 그러나 서로에게서 죽음과 이별을 발견하며 손을 맞잡는다. 소설엔 이전 작품들처럼 은총, 조선생 등과 같은 어딘가에는 꼭 있을 사람들을 그린다. 그들 옆에 상수과 경애는 서로 존중하면서 나란히 서 있다. 작가는 느슨한 이 연대에 주목하고, 그 사이에 흐를 경애(敬愛)를 말한다. 우리가 잊고 있었던 1990년대 노래나 영화를 닮은 마음들을. 어딘가 완벽하지 않아서 더 사랑스러운 풍경을 기다렸을 누군가에게 분명 반가울 소설이다.

 

 

 

 



 

 

경애의 마음김금희 저 | 창비
우리가 견뎌온 아픈 시간이 다정한 목소리와 따뜻한 유머로 위로되고, 앞으로의 삶을 좀더 단단하고 건강한 마음으로 맞을 수 있게 될 것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유리(문학 MD)

드물고 어려운 고귀한 것 때문에 이렇게 살아요.

경애의 마음

<김금희> 저12,600원(10% + 5%)

『너무 한낮의 연애』 김금희 첫 장편. 마음을 폐기하지 말라고, 우리는 조금 부스러지기는 했지만 파괴되지 않았다는 문장이 마음을 울린다. 다정한 목소리와 따뜻한 유머로 우리가 세월 견뎌온 아픈 시간을 보듬고, 앞으로의 삶을 좀더 단단하고 건강하게 맞을 수 있게 하는 이야기.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경애의 마음

<김금희> 저9,800원(0% + 5%)

2018년 최고의 기대작, 김금희 첫 장편소설! 이런 마음으로 우리는 견뎌왔다 2014년 첫번째 소설집 『센티멘털도 하루 이틀』로 신동엽문학상을, 2016년 「너무 한낮의 연애」로 젊은작가상 대상을 수상하며 한국문학의 기대주로 급부상한 소설가 김금희의 첫번째 장편소설 『경애의 마음』을 선보인다. 2017..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환경을 바꿔라. 당신의 인생도 달라질 것이다

“바보들은 노력만하고, 똑똑한 사람들은 환경을 바꾼다.” 저자는 성공을 위해 필요한 것은 더 많은 노력, 열정, 의지가 아니라 환경의 변화라고 강조하며, 더 나은 삶을 가로막고 있는 익숙한 환경에서 벗어나 좀 더 빠르고, 확실하게 성공하기 위한 최적의 전략을 제시한다.

『언어의 온도』 이기주 작가의 신작 산문집

지금은 곁에 없지만 누구나의 가슴속에서 사라지지 않는 것들에 대한 이야기. 지금 우리를 아프게 하는 것들은 지난날 그만큼 우리를 행복하게 해준 것들이라고 말한다. 행복했던 기억의 힘이 세기 때문에, 아물지 않은 상처를 끌어안은 채 삶을 계속해나갈 수 있는 것이다.

제24회 황금도깨비상 수상작

내 마음 몰라주는 엄마, 날 힘들게 하는 친구, 상대방과 몸이 바뀌면 통쾌하게 복수할 수 있을까? 엄마와 딸이 몸이 바뀐 일주일. 아이들이라면 누구나 가지고 있을법한 마음을 톡톡 유쾌하게 건드린 이야기가 웃음과 감동을 주는 동화.

남편도 결혼도 없는 세상

남자 중심으로 돌아가는 법조계에서 여성 변호사로 성공한 저자는 돌연 사직서를 내고 중국 변방인 원난 지역으로 떠난다. 가모장제 모계사회를 유지해온 모쒀족이 어떻게 사는지를 확인하기 위해서다. 이 책은 가모장제 사회가 어떻게 가능한지를 보여주는 흥미로운 기록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