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같은 서울을 두 번 걸을 수는 없다

『서울 선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문헌학자 김시덕의 서울 답사기 『서울 선언』은 '서울에 이런 곳도 있었다고?' 하는 감탄사를 연발하게 하는 책이다. (2018. 07. 11)

서울선언.jpg

 

 

주변에 외국 여행에는 전혀 관심 없는 친구가 있다. 원래부터 흥미가 없었던 건 아니다. 몇 나라를 다녀본 뒤, 서울만큼 다채로운 곳이 없다는 걸 알고는, 여권을 장롱 속에서 고이 보관 중이라고. 자민족 중심주의를 어느 정도 걷어내고 보더라도 일리 있는 말이다. 서울의 역사는 유구하다. 근대화 과정에서 서울은 급격한 확장과 변화를 겪었다. 디오게네스가 흐르는 강의 동일한 물 속에 발을 두 번 담글 수 없다 했듯, 동일한 서울을 두 번 걸을 수 없을 정도다. 그래서, 이 책도 어쩌면 해마다 개정판을 내야 할지도 모르겠다.


문헌학자 김시덕의 서울 답사기 『서울 선언』 은 '서울에 이런 곳도 있었다고?' 하는 감탄사를 연발하게 하는 책이다. 문헌학자가 쓴 책이라면 왠지 사대문 안 서울을 다뤘을 것같지만, 이 책은 지금의 서울을 다룬다. 행정구역상 서울만이 아니라, 일산이나 부천 안양 등 서울과 밀접한 공간도 소개했다. 미세먼지 없는 청명한 날, 저자와 함께 걷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책이다.

 


 

 

서울 선언김시덕 저 | 열린책들
찬란한 문화유산이나, 아픈 근대의 흔적 같은 이야기는 없다. 물론 이 책도 역사를 이야기한다. 그러나 그 시점은 대체로 현재에 가깝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손민규

티끌 모아 태산.

서울 선언

<김시덕> 저16,200원(10% + 5%)

문헌학자답게 서울 걷기 규장각한국학연구소 김시덕(金時?) 교수의 새 책 『서울 선언』은 좀 의외의 주제를 다룬다. 제목과 부제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책은 일종의 답사기다. 고문헌학자가 왜 서울 답사에 나섰을까? 그가 걷고 본 서울은 어떤 도시일까? 문헌학자가 서울 답사기를 썼다고 하면 아마도 [문화유..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서울 선언

<김시덕> 저12,600원(10% + 5%)

여기도 서울인가? 이 책에 등장하는 장소들은 현대 서울이다. 얼핏 봐선 볼품없는 곳들이다. 아파트 단지와 상가와 골목, 공단과 종교 시설, 주택가와 빈민가, 유흥가와 집창촌, 서울 안의 농촌 지대, 이런 곳들이 저자의 관심사다. 이들 장소의 공통점은 크게 두 가지다. 하나는 그곳이 바로 시민의 생활 터전이라..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그들을 알아야 세상이 보인다

얘네는 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 걸까? 이해하기 어렵다면 제대로 관찰하라! 간단함, 병맛, 솔직함으로 기업의 흥망성쇠를 좌우하는 90년대생들. 새로운 세상을 주도하는 낯선 존재들과 함께 살기 위해 언어생활부터 소비성향, 가치관까지 흥미롭고 면밀하게 분석한 탐구 보고서.

슬픔의 힘으로 쓰고, 폭력을 직시하는 노래들

『말들이 돌아오는 시간』 이후 4년 만에 펴낸 나희덕 시집. 서정시마저 불온한 것으로 여겨지는 세상에서 “시 쓰는 일을 멈추지 않”는 것으로 미처 하지 못했던 말, 그러나 해야 하는 말을 담았다. 세월호 등 ‘지금-여기’에서 발생하는 비극과 재난의 구체적 면면을 그린 시들.

있는 그대로의 아이 마음 헤아리기

『좋은 엄마가 좋은 선생님을 이긴다』 를 통해 사랑받은 인젠리 작가가 수많은 상담 사례 속 부모들의 공통 문제들에 대한 답변을 담았다. 부모와 아이가 서로의 마음을 이해하는 대화법, 각자의 영역을 지키는 인생철학 등 자녀 관계에 관한 엄마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제19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아홉 살 어느 날 자신의 죽음을 듣게 된 순재. 미래에서 순재를 구하러 로봇 필립을 보낸 친구 키완. 순재를 구하면 자신이 소멸할지도 모를 위기에 처한 필립. 어떤 선택이 우리의 미래를 구할 수 있을까? 아이들의 솔직한 마음을 통해 묵직한 메시지를 전하는 동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