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그림을 언어로 얻어맞을 때

『밤은 길고, 괴롭습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박연준 시인은 그녀의 그림에 자신의 이야기를 버무려 감각적으로 해석해 낸다. 때로는 너무나도 고통스러워 보기 힘들었던 이 그림들은, 이내 한 개인에 대한 이해와 사랑으로 번진다. (2018. 07. 11)

밤을길고.jpg

 

 

미술관의 어느 작품 앞에 서서 하염없이 바라보던 때가 있었다. 내 안의 언어들로 그림을 뜯어내던 시간. 하지만 아무리 뜯어내어도 내 말로는 정리가 어려웠던 프리다 칼로의 그림을, 박연준 시인은 시를 통해 '그림 번역'을 해 냈다.

 

프리다 칼로의 그림에는 짙은 눈썹에 비스듬히 고개를 돌린 여인이 줄기차게도 등장한다. 그 여인은 온통 그녀 자신이다. "나는 나 자신을 그린다. 내가 가장 잘 아는 주제가 나이기 때문이다"던 그녀의 그림을 보고 있노라면, 그녀의 고통이 시신경 끝까지 밀고 들어오는 것만 같다. 하지만 그녀의 그림에는 스스로에 대한 동정이나 애처로움은 없다. 그 고통들을 두려움 없이 마주할 뿐.

 

박연준 시인은 그녀의 그림에 자신의 이야기를 버무려 감각적으로 해석해 낸다. 때로는 너무나도 고통스러워 보기 힘들었던 이 그림들은, 이내 한 개인에 대한 이해와 사랑으로 번진다. 박연준 시인은 강렬한 프리다 칼로의 그림들이, 언어가 되어 걸어 나오는 신비로운 광경을 눈 앞에 가져다 준다. 소름이 돋던 이 경험에 부디 함께 할 수 있기를.

 

 

 



 

 

밤은 길고, 괴롭습니다박연준 저 | 알마
프리다 칼로의 그림과 시인이 속한 현실 공간의 경계를 넘나들며, 사소하지만 솔직하고 부조리하지만 웃음을 잃지 않는 개인적 독백을 담았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나영

가끔 쓰고 가끔 읽는 게으름을 꿈꿔요.

밤은 길고, 괴롭습니다

<박연준> 저12,600원(10% + 5%)

‘피보다 더 붉은’ 프리다 칼로의 예술과 사랑 시와 그림으로 쓴 에세이 ‘활자에 잠긴 시’ 시리즈의 네 번째 책으로 박연준 시인의 『밤은 길고, 괴롭습니다』가 알마에서 출간됐다. 이 책은 고통과 상처로 ‘하염없이 추락하는’ 삶을 살았던, 그리고 그것을 질료로 ‘피보다 더 붉은’ 작품을 남긴 멕시코 화가 프리..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부자가 되고 싶다면 나부터 바꿔라

변화에 대한 열망이 경제적 자유의 길을 연다! 평범한 직장인에서 최고의 투자자가 되기까지. 저자가 실제 분석하고 체득한 실전 투자 전략을 통해 돈에 대한 편견과 오해에서 벗어나 부를 지배하는 승자가 되기 위한 균형 잡힌 관점과 실질적인 투자의 법칙을 소개한다.

좀비가 포위한 펜션에서 벌어진 연쇄살인

데뷔작임에도 불구하고 ‘2018 이 미스터리가 대단하다’ 1위 등 미스터리 랭킹을 모조리 휩쓴 화제작. 동아리 합숙 중에 좀비의 출현으로 펜션에 갇히고 만 대학생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연쇄살인을 그렸다. 밀실살인과 좀비가 결합된, 독특한 매력의 본격 미스터리 소설!

지금 북한 사람의 삶

북한은 외국 기자가 찍은 사진과 글로 알려져왔다. 언어라는 벽 때문에 북한 사람들의 삶으로 깊게 들어가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진천규 기자는 한국인으로 드물게 단독으로 방북하여 북한을 취재했다. 2017년과 2018년에 촬영한 사진은 지금 북한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나만의 취향 지도 안에서 누리는 행복

누구의 허락도 필요 없는 '내 마음의 방향', 취향에 관한 이야기. 하루하루의 취향이 모여 결국 그 사람의 색깔이 되고, 취향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통해 선택한 가치들이 삶의 중심이 된다. 이런 취향 덕분에, 오늘 하루도 가장 나답게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