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전 속 '달달하다'는 그 뜻이 아니라고?

씀씀이가 무시되고 있는 낱말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우리 사전에 올라있는 달달하다엔 두 가지 뜻이 모두 없다. (2018. 07. 05)

2화 달달하다.jpg

 

 

“피곤할 땐 달달한 게 최고야.”


“순수한 연하남과 능력 있는 연상남에게 동시에 사랑받는다는 줄거리도 달달하다.”

 

‘달달하다.’ 요즘 들어 많은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낱말이다. 그런데 두 예문에 나타난 달달하다의 말맛은 전혀 다르다. 뜻도 확연히 구분된다. 앞의 ‘달다’는 맛과 관계된 것이라면, 뒤에 것은 잔재미가 있고 아기자기한 분위기나 느낌을 나타낸다. ‘달콤하다’란 낱말이 있는데도 언중은 달달하다에 새로운 의미를 더해 다른 뜻으로 쓰고 있는 것이다. 달달한 드라마, 달달한 음악 등의 표현이 넘쳐나는 이유다.

 

그러나 우리 사전에 올라있는 달달하다엔 두 가지 뜻이 모두 없다. ‘춥거나 무서워서 몸이 떨리다’ ‘작은 바퀴가 단단한 바닥을 구르며 흔들리는 소리가 나다’는 뜻만 있다. 추워서 달달 떨거나 손수레를 달달거리며 끌고 갈 때만 쓸 수 있다. 언중의 말 씀씀이와는 동떨어져 있다.

 

우리 사전은 맛을 표현하는 단어를 표제어로 삼는 데 인색한 편이다. ‘들큰하다’는 들큼하다(맛깔스럽지 아니하게 조금 달다)의 경북, 평북 지역 사투리로, 달큰하다(꽤 단맛이 있다) 역시 북한에서 쓰는 말로 묶어두고 있다. 사람들이 많이 쓰는 달새콤하다, 짭쪼롬하다는 아예 사전에 올라있지도 않다. 음식 맛이 조금 싱거울 때 쓰는 ‘슴슴하다’도 ‘심심하다’만 쓸 수 있게 했다. 북한에서 들큰하다와 달큰하다, 슴슴하다를 모두 문화어로 삼은 것과 대조적이다.

 

달달하다 못지않게 사람들의 말 씀씀이가 무시되고 있는 낱말이 ‘꿀꿀하다’가 아닐까 싶다. 우리 사전은 ‘돼지가 소리를 내다’는 뜻만 올려놓았다. 허나 사람들은 하나같이 ‘오늘 기분도 꿀꿀한데 어디 가서 술이나 한잔 하자’ ‘날씨가 꿀꿀하다’처럼 쓴다. 같은 뜻으로 쓰는 ‘꾸리꾸리하다’도 비속어 냄새를 풍겨서인지 표제어로 올라있지 않다.

 

말도 생로병사의 길을 걷는다. 그 과정에 새로운 의미가 덧붙여지기도 한다. 그렇게 만드는 주체는 말의 주인인 언중이다. 사전이 말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언중이 만든 말이 사전에 오르는 것이다. 사람들이 실생활에서 많이 쓰는 말은 뜻풀이를 추가하거나 표준어로 삼는 게 마땅하다.


 

 

지금 우리말글손진호 저 | 진선북스
다소 지루해지기 쉬운 말법을 재미있게 알리려 방송이나 영화 등에 나타난 낱말을 인용해 ‘지금 우리말글’의 흐름을 살피기도 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손진호(언론인)

1987년 동아일보에 입사해 어문연구팀에서 근무하고 있다. 콘텐츠기획본부 전문기자로 3년여간 연재했던 말글칼럼을 깁고 더해 이 책을 냈다. 정부언론외래어심의위원회 위원과 부위원장, 한국어문기자협회장을 지냈다. 2003년 표준국어대사전을 분석해 한국어문상 대상(단체)을, 2017년 한국어문상 대상을 받았다.

지금 우리말글

<손진호> 저10,800원(10% + 5%)

『지금 우리말글』은 ‘손진호 어문기자의 말글 나들이’라는 제목으로 2014년 1월부터 2017년 3월까지 3년여간 동아일보에 연재된 글을 엮은 것으로, 독자들이 읽기 편하도록 내용을 깁고 더했다. 반드시 알아야 하거나 갈무리해두면 좋은 낱말, 헷갈리기 쉬운 표현 등을 다뤄 독자들이 좀 더 쉽고 재미있게 우리말과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버려진 채 빛나는 마음의 보석들, 나태주 詩

'풀꽃 시인' 나태주의 신작 시집. 이 세상 곳곳에 놓여있는 아름다운 것들과 애틋한 사랑에게 안녕을 전하고, 마음속에 고이 간직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안부를 전하는 시들. "바람부는 날이면 전화를 걸고 싶다 / 잘 있느냐고 잘 있었다고 잘 있으라고 잘 있을 것이라고"

더 나은 선택을 위한 힘, 자제력

관계를 설명해낸 심리서 『혼자 있고 싶은데 외로운 건 싫어』의 저자 피터 홀린스가 자제력에 주목했다. 왜 누군가는 적당한 선에서 멈추고, 누군가는 한계를 뛰어넘고 성공에 이를까. 답은 자제력이다. 자제력에 관한 정의, 자제력을 기를 수 있는 법을 공개한다.

오늘도 내일도 집에만 있고 싶은 당신에게

베스트셀러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의 일러스트로 수많은 독자들의 공감을 불러 일으킨 ‘댄싱스네일’의 첫 번째 에세이. 감기처럼 불쑥불쑥 찾아오는 무기력에 당황할 필요 없다. 마음도 충전이 필요하니까. 내 모습 같은 그림 속 이야기가 큰 위로가 된다.

다가온 금융위기, 더 이상 피할 수 없다

미중 패권전쟁 속 앞으로 5년, 한국의 미래를 예측한다. 금융위기는 시작될 것이고, 위기를 막을 수 있는 시간은 지났다. 그렇다면 다가올 경제적 충격에 어떻게 대응 할 것인가. 저자는 미래학자로서 누구보다 핵심을 정확히 통찰하고, 현실적 시나리오를 설명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