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왜 한국 사회의 공채제도까지 다뤘을까

『당선, 합격, 계급』, 『세계사를 바꾼 10가지 약』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마찬가지로 장강명 작가 역시 문학 권력에만 집착하는 것이 아닌 한국 사회의 노동 시장에서 채용 전문가들이 공채 제도를 어떻게 바라보는지를 살피면서 문학 공모전의 문제를 조금 더 큰 틀에서 본질적으로 파고들고 싶어하는 것 같습니다. (2018. 07. 05)

ㅃㅏㄹㅊㅐㄱ_ㅇㅖㅅㅡ24.jpg

 

 

 

 

 

당선, 합격, 계급
장강명 저 | 민음사

이 책의 저자는 장강명 소설가 입니다. 저자는 장편소설  『표백』 이후에  『한국이 싫어서』 , 『댓글부대』  등을 통해 문단에 신선한 에너지를 불어넣으며 지난 10여년간 작품활동을 해 온 소설가라고 할 수 있겠죠. 이번에 나온 이 책 『당선, 합격, 계급』  은 장강명 작가의 논픽션이라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 책을 펴기 전에 들었던 의문 중 하나는 왜 문단 등단 과정으로서의 문학상에 관련된 내용 만으로도 충분할 것 같은데 거기에 한국 사회의 공채 제도까지 함께 다루고 있을까? 하는 의문이었습니다. 그에 대해서 저자는 제러드 다이아몬드를 인용하며 대답하고 있습니다. 그는 역사학자들이 개별적인 사건을 깊이 다루는 방식을 사용하여 결국 이야기를 다시 이야기로 들려줄 뿐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마찬가지로 장강명 작가 역시 문학 권력에만 집착하는 것이 아닌 한국 사회의 노동 시장에서 채용전문가들이 공채 제도를 어떻게 바라보는지를 살피면서 문학 공모전의 문제를 조금 더 큰 틀에서 본질적으로 파고들고 싶어하는 것 같습니다. 결국 이 책은 입시와 공채 시스템의 기원과 현황, 한계를 분석해서 한국 사회의 뿌리깊게 내려앉은 부조리와 불합리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신춘문예를 비롯한 한국의 등단제도까지 돌아보고 있습니다.

 

 

세계사를 바꾼 10가지 약
사토 겐타로 저/서수지 역 | 사람과나무사이

이 책은 일본의 과학전문 저널리스트 사토 겐타로의 책입니다. 모두 11개의 챕터로 구성되어 있고 시작은 '의약품은 언제 어떻게 탄생했을까?' 라는 제목이 붙어 있습니다. 첫 번째 장에서 그는 초기 인류가 사용한 약들의 상당수가 엉뚱하게도 오물이라든지 쓰레기에 가까운 것들이었다는 것에 주목하고 설명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다시 말해 고대 메소포타미아의 점토판에는 550여가지나 되는 의약품 목록이 기록되어 있다는 것인데요. 거기에 소의 배설물이라든지 불에 태운 양털이라든지, 돼지의 귀지 같은 것들도 포함되어 있었다는 것이죠. 저자는 이같은 현상이 당시 인간들의 질병에 대한 기본 관념과 밀접한 관련이 있을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습니다. 다시 말해 당시 사람들은 질병이라는 것이 악마가 몸 속에 들어와서 만드는 나쁜 현상이다라고 생각한 것이고, 몸 속에 든 악마를 쫓아내려면 악마가 싫어하는 악취를 풍기는 더러운 것들을 사용해야 한다고 믿었던 것이죠. 이는 다른 문명탄생지에서도 마찬가지였다고 하죠. 저자는 이렇듯 인류의 역사를 질병이라는 창에 대해서 약이라는 방패가 대응하는 모습을 통해 보여주려고 하고 있습니다.

 

 


 

  cats.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동진

어찌어찌 하다보니 ‘신문사 기자’ 생활을 십 수년간 했고, 또 어찌어찌 하다보니 ‘영화평론가’로 불리게 됐다. 영화를 너무나 좋아했지만 한 번도 꿈꾸진 않았던 ‘영화 전문가’가 됐고, 글쓰기에 대한 절망의 끝에서 ‘글쟁이’가 됐다. 꿈이 없었다기보다는 꿈을 지탱할 만한 의지가 없었다. 그리고 이제, 삶에서 꿈이 그렇게 중요한가라고 되물으며 변명한다.

ebook
당선, 합격, 계급

<장강명> 저11,200원(0% + 5%)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