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네책방] 특별한 독서모임 ‘서촌 그 책방’

<월간 채널예스> 2018년 6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월간 채널예스>는 매월 한 곳의 동네서점을 소개합니다. (2018. 06. 18)

2017년 7월 문을 연 ‘서촌 그 책방’은 책방지기가 읽은 책으로 서고를 채운다. 한국 저자가 쓴 쉽고 재미있는 문장, 삶의 지평을 넓히는 주제의 책을 선정, 애정 어린 손 글씨 추천사를 표지 위에 붙여 놓는다. 새내기 독서모임부터 고수들의 독서 모임까지, 현재 20대부터 60대까지 9개 그룹이 모임에 참여하고 있다. 수강생이 되면 한 달에 1권의 책을 읽고 2시간 동안 토론한다. 선정되는 책의 주제는 문학, 역사, 사회학, 미술, 건축, 과학, 경제, 법률 등 다양하다. 오랜 경력의 북 큐레이터와 함께한다.

 

 

_15A1694.jpg

 

_15A1726.jpg

 

_15A1732.jpg

 

 

 

- 주소 :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5가길 30-1
-
영업시간 : 화~요일 오전 11시~오후 7시 / 월요일 휴무
-
문의 :  02-737-2894
-
인스타그램 : seochonbooks
-
브런치 :  https://brunch.co.kr/@appleynh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