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네책방] 특별한 독서모임 ‘서촌 그 책방’

<월간 채널예스> 2018년 6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월간 채널예스>는 매월 한 곳의 동네서점을 소개합니다. (2018. 06. 18)

2017년 7월 문을 연 ‘서촌 그 책방’은 책방지기가 읽은 책으로 서고를 채운다. 한국 저자가 쓴 쉽고 재미있는 문장, 삶의 지평을 넓히는 주제의 책을 선정, 애정 어린 손 글씨 추천사를 표지 위에 붙여 놓는다. 새내기 독서모임부터 고수들의 독서 모임까지, 현재 20대부터 60대까지 9개 그룹이 모임에 참여하고 있다. 수강생이 되면 한 달에 1권의 책을 읽고 2시간 동안 토론한다. 선정되는 책의 주제는 문학, 역사, 사회학, 미술, 건축, 과학, 경제, 법률 등 다양하다. 오랜 경력의 북 큐레이터와 함께한다.

 

 

_15A1694.jpg

 

_15A1726.jpg

 

_15A1732.jpg

 

 

 

- 주소 :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5가길 30-1
-
영업시간 : 화~요일 오전 11시~오후 7시 / 월요일 휴무
-
문의 :  02-737-2894
-
인스타그램 : seochonbooks
-
브런치 :  https://brunch.co.kr/@appleynh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이곳이 내가 사는 곳, 날 세상에 내려놓는 말들

퓰리처상 수상 작가 줌파 라히리 5년 만의 신작 소설. 모국어가 아닌 이탈리아어로 쓴 첫 소설로, 불안한 정체성과 이동하는 존재의 기억을 특유의 섬세하고 아름다운 문체로 선보인다. 최은영 작가의 소개대로, "줌파 라히리의 글 가운데서도 가장 투명하고 아름다운 이야기".

동생이 10리터 쓰레기로 변해 버렸다!

8회 비룡소문학상 대상작. 얄미운 동생 레미 때문에 속상한 주인공이 수첩에 ‘내 동생 쓰레기’를 손이 아플 때까지 쓰자 다음 날 동생은 정말로 10리터짜리 쓰레기로 변해 버립니다. 동생을 원래 모습으로 돌려놓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이 유쾌하고 흥미진진하게 펼쳐집니다.

'제로 투 원' 신화를 만든 자

페이팔 공동창업자이자 현 실리콘밸리를 대표하는 기업가들의 유대 '페이팔 마피아'의 대부. 페이스북을 지원한 첫 외부 투자자. CIA와 FBI가 찾는 빅데이터 기업의 창업자. 경쟁하지 않고 독점하며, 이기는 투자만 하는 그의 통찰과 원칙을 주목할 때다.

공장이 떠난 도시

인구 6만여 명의 소도시 제인스빌의 자부심은 GM 자동차 공장이었다. 경기침체로 공장이 문을 닫았다. 많은 사람이 순식간에 일자리를 잃는다. 공장 폐쇄가 도시에 미친 영향은 전방위적이었다. 저자는 현지에 머물며 공장 폐쇄 전후를 취재한다. 이 책은 그렇게 탄생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