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내 앞에는 당신의 등이 있다

밥 먹을 땐 좀 덜 사랑해줄래?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헤어질 때 한사코 등을 보이지 않고, 멀어질 때까지 손을 흔들어주던 친구가 생각난다. (2018. 06. 14)

언스플래쉬.jpg

            언스플래쉬

 

 

뒷모습에는 표정이 없다. 방심이 그의 표정이다. 뒷모습은 ‘무방비’라는 속옷을 입고 있다. 무얼 대비하기 전, 표정이 도착하기 전 생짜의 모습. 뒷모습에는 눈이 없다. 뒷모습은 타인의 시선이라는 화살이 날아드는, 눈빛들의 과녁이다. 방어율 제로인 과녁.

 

뒤는 백수다. 할 일이 없는 것으로 제 할 일을 다 한다.

 

등은 뒷모습에서 가장 중요하다. 구부정한 등, 꼿꼿한 등, 넓은 등, 좁은 등, 살집이 두툼한 등, 비쩍 마른 등, 나름의 성격이 있다. 물건을 옮기는 등, 잠든 등, 울먹이는 등, 달리는 등, 기다리는 등, 누군가를 안은 등, 매달리는 등, 노쇠한 등, 강건한 등, 흥분한 등, 권태로운 등, 등 등 등! 어떤 ‘상태’에 머물러 있는 등을 바라보는 일은 앞을 바라보는 일보다 편하다. 내 ‘바라봄’을 들키지 않고 볼 수 있다. 등의 위쪽에 자리한 모가지를 지나 뒤통수로 가면 ‘방심한 동물의 털’을 볼 수도 있다. 얼굴을 덮고 있는 털은 머리카락이지만, 뒤를 덮은 털은 ‘동물의 털’에 가깝다.
 
당신이 밥을 먹을 때 당신 등 뒤로 가서, 몸을 포개 앉은 적이 있다. 당신 허리를 끌어안고 등판에 귀를 대보면, 소리가 들린다. 당신이 음식물을 씹는 소리. 삼키는 소리. 삼킨 음식물이 아래로 내려가는 소리. 그것들이 당신과 섞여, 당신을 이루는 소리.

 

“밥 먹을 땐 좀 덜 사랑해줄래?”

 

당신이 투덜대면 포옹을 푼다. 내 앞에는 당신의 등이 있다. 뒤를 본다. 뒷모습은 당신이 모르는 당신이다. 머리를 수그리고 무언가를 떠먹는 등. 무방비로 시선에 침략당한 등. 

 

“거북이 와서 형님, 하고 부르겠네. 허리 좀 펴.”
 
핀잔을 주면 당신 목은 곧 기다래지는가 싶더니 이내 구부정해진다. 밥을 먹는 사람의 등은 무고하다. 잠든 사람의 등만큼, 무고하다.

 

떠난 사람들이 떠오른다. 돌아선 등, 냉랭한, 멀어지는 등을 보이며 떠난 사람들. 그때 알았다. 떠나는 등은 표정을 짓기도 한다는 것을. 떠나는 등은 남은 자의 앞에 놓인 스크린이다. 어둠 속에서 자막을 올리는 중인 스크린. 한편 죽은 자를 염할 때, 뒤를 보여주지 않아서 다행이라고 생각한 적이 있다. 죽은 이의 뒷모습을 보며 이별해야 한다면……. 생사가 갈리는 이별은 한사코, 앞이어야 한다. 죽은 이가 뒷모습을 보이는 것, 그건 반칙이다.

 

헤어질 때 한사코 등을 보이지 않고, 멀어질 때까지 손을 흔들어주던 친구가 생각난다. 지금은 소원해진 친구. 토실토실하고 넓은 등을 가진 그이는 등을 보인 적이 드물다. 가끔 그이의 뒷모습을 오래, 바라볼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연준(시인)

1980년 서울에서 태어나 동덕여대 문예창작과를 졸업했다. 2004년 중앙신인문학상에 시 '얼음을 주세요'가 당선되어 문단에 나왔다. 시집『속눈썹이 지르는 비명』『아버지는 나를 처제, 하고 불렀다』가 있고, 산문집『소란』을 냈다.

오늘의 책

냉소 대신 낙관주의를 택한 그녀

미국 최초 흑인 퍼스트레이디 미셸 오바마의 자서전이 전세계 동시 출간되었다. 시카고 변두리에서 태어나 여성과 약자의 희망을 상징하는 아이콘이 되기까지, 미셸은 냉소 대신 낙관주의로 매 순간에 임했다. 그녀가 요구하는 것은 하나다. 희망을 놓지 말 것.

위화의 읽기, 쓰기, 그리고 사람으로 살기

중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작가 위화의 에세이. 글쓰기와 독서, 사람으로 산다는 것의 의미를 말한다. 좋은 작가면서 훌륭한 독자이기도 한 그는 작가로서 어려움에 처할 때마다 위대한 소설가에서 답을 찾았다고. 읽기와 쓰기, 산다는 것이 다르지 않았던 그의 진솔한 이야기.

딸 바보 임금님의 소원은 이뤄질까요?

『진정한 일곱 살』허은미 작가와 『간질간질』 서현 작가가 만났다! 평범한 공주가 불만인 임금님 아빠의 고민을 들어보세요. ‘세상에서 가장 예쁘게’ ‘착하게’ 소원을 빌어 공주는 변했지만 그 모습이 행복해보이지 않아요. 부모의 욕심이라는 화두를 재미있게 풀어낸 그림책입니다.

2019년 경제의 결정적 순간을 내다보다

막다른 골목에 다다른 세계 경제, 2019년은 결정점이다! 세계 경제의 지형부터 국내외 기술·산업의 전망과 구체적인 대응 전략까지. 세계 경제를 관통하는 중대한 흐름과 2019년 놓쳐서는 안 될 19가지 경제 이슈를 소개하는, 한 권으로 읽는 2019년 경제 전망과 해법.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