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나를 위해 사치스럽게 살겠습니다

『사치의 문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행복하면 됐죠. 저 이래봬도, 합리적으로 사치하고 있습니다.” (2018. 06. 12)

사치의문화.jpg

 

 

‘사치’라는 말을 들었을 때 무엇이 떠오르는가? 명품, 낭비, 비합리적인 소비? 과거 지배층이 자기 과시 수단으로 사치를 누렸던 시절엔 그랬을지도 모른다. 『사치의 문화』  저자 질 리포베츠키는 지금에 이르기까지 사치의 개념이 어떻게 변해왔는지, 역사 속 사치의 과정과 의미를 폭넓게 살핀다. 사치는 일상이 되었으며, 현대인이 행복을 사는 행위로 자리 잡았다. 각자가 부담할 수 있는 수준이라면 이제 비난할 일도, 비난 받을 일도 아니다. 10년 뒤, 20년 뒤에도 그 의미는 점차 변해갈 것이다.

 

요즘 유행하는 ‘작은 사치’나 ‘가심비’라는 말에서 볼 수 있듯 오늘날 사치는 개인의 취향과 기호를 반영하는 형태로 바뀌고 있다. 비싼 돈 내고 국내 호텔에서 휴일을 보내든, 쓸 데라곤 없는 봉제인형을 사 모으든 뭐 어떤가? 누군가가 보기에는 낭비이고 이해가 안 된다면 어쩔 수 없겠지만, 행여나 이유를 묻는 사람이 있다면 말해주고 싶다.

 

“행복하면 됐죠. 저 이래봬도, 합리적으로 사치하고 있습니다.”

 


 

 

사치의 문화질 리포베츠키, 엘리에트 루 저/유재명 역 | 문예출판사
사치는 일의 목적과 여가의 형태를 바꾸고, 기술의 진보를 부르기도 하며, 사회적 갈등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사치는 세상을 바꾸거나, 전복시킬 수도 있는 문화가 되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강서지(인문 MD)

사치의 문화

<질 리포베츠키>,<엘리에트 루> 공저/<유재명> 역14,400원(10% + 5%)

작은 행복을 위한 작은 사치를 우리는 낭비라고 부를 수 있을까? 산업의 방향을 바꾸고 기술적 진보를 부르는 사치는 또 뭐라고 불러야 할까? 그리고 사치를 생각하지 못하는 사람과 사치가 쉬운 사람들 사이의 간극은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오늘날 사치는 단순히 개인의 가치관을 보여주는 것도 아니며 도덕적인 잣대로..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