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나를 위해 사치스럽게 살겠습니다

『사치의 문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행복하면 됐죠. 저 이래봬도, 합리적으로 사치하고 있습니다.” (2018. 06. 12)

사치의문화.jpg

 

 

‘사치’라는 말을 들었을 때 무엇이 떠오르는가? 명품, 낭비, 비합리적인 소비? 과거 지배층이 자기 과시 수단으로 사치를 누렸던 시절엔 그랬을지도 모른다. 『사치의 문화』  저자 질 리포베츠키는 지금에 이르기까지 사치의 개념이 어떻게 변해왔는지, 역사 속 사치의 과정과 의미를 폭넓게 살핀다. 사치는 일상이 되었으며, 현대인이 행복을 사는 행위로 자리 잡았다. 각자가 부담할 수 있는 수준이라면 이제 비난할 일도, 비난 받을 일도 아니다. 10년 뒤, 20년 뒤에도 그 의미는 점차 변해갈 것이다.

 

요즘 유행하는 ‘작은 사치’나 ‘가심비’라는 말에서 볼 수 있듯 오늘날 사치는 개인의 취향과 기호를 반영하는 형태로 바뀌고 있다. 비싼 돈 내고 국내 호텔에서 휴일을 보내든, 쓸 데라곤 없는 봉제인형을 사 모으든 뭐 어떤가? 누군가가 보기에는 낭비이고 이해가 안 된다면 어쩔 수 없겠지만, 행여나 이유를 묻는 사람이 있다면 말해주고 싶다.

 

“행복하면 됐죠. 저 이래봬도, 합리적으로 사치하고 있습니다.”

 


 

 

사치의 문화질 리포베츠키, 엘리에트 루 저/유재명 역 | 문예출판사
사치는 일의 목적과 여가의 형태를 바꾸고, 기술의 진보를 부르기도 하며, 사회적 갈등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사치는 세상을 바꾸거나, 전복시킬 수도 있는 문화가 되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강서지(인문 MD)

사치의 문화

<질 리포베츠키>,<엘리에트 루> 공저/<유재명> 역14,400원(10% + 5%)

작은 행복을 위한 작은 사치를 우리는 낭비라고 부를 수 있을까? 산업의 방향을 바꾸고 기술적 진보를 부르는 사치는 또 뭐라고 불러야 할까? 그리고 사치를 생각하지 못하는 사람과 사치가 쉬운 사람들 사이의 간극은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오늘날 사치는 단순히 개인의 가치관을 보여주는 것도 아니며 도덕적인 잣대로..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몸을 둘러싼 지식의 사회사

전작에서 질병의 사회적 측면을 다룬 김승섭 교수가 이번에는 의학 지식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고찰했다. 의학도 다양한 이해 관계가 경합하면서 만들어진다. 이 책은 몸을 둘러싸고 벌어진 치열한 담론을 소개하는 한편, 권력에 휘둘리지 않는 올바른 인식의 가능성을 고민했다.

'영혼의 연금술사' 파울로 코엘료 신작 소설!

진정한 내면 탐구를 위해 암스테르담으로 '히피 여행'을 떠난 파울로는 우연히 카를라를 만나 함께 네팔 카트만두행 ‘매직 버스’에 탑승하며 두번째 히피 순례를 시작한다. 버스 안에서 무지개처럼 다채로운 길동무를 만나고, 마법 같은 인생의 진리를 하나씩 발견하게 된다.

평범한 다정 아저씨의 특별한 한 가지

키도, 얼굴도, 옷차림도 평범한 다정 아저씨에게 조금 특별한 점이 있습니다. 머리카락이 길다는 거죠. 다정 아저씨는 왜 머리카락을 기를까요? 도움이 필요한 누군가를 위해 특별함을 지키는 용기와 따뜻한 나눔의 마음이 담긴 그림책입니다.

2019년, 투자의 기회는 다시 올 것인가?

대한민국 3대 이코노미스트와 인기 팟캐스트 <신과함께>가 함께한 경제 전망 프로젝트. 세계 경제의 흐름부터 부동산 및 주식시장, 금리와 환율 등 자산시장의 변화를 분석 전망하고, 다가올 거대한 변화 속 투자의 기회와 대응 전략을 제시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