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나를 위해 사치스럽게 살겠습니다

『사치의 문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행복하면 됐죠. 저 이래봬도, 합리적으로 사치하고 있습니다.” (2018. 06. 12)

사치의문화.jpg

 

 

‘사치’라는 말을 들었을 때 무엇이 떠오르는가? 명품, 낭비, 비합리적인 소비? 과거 지배층이 자기 과시 수단으로 사치를 누렸던 시절엔 그랬을지도 모른다. 『사치의 문화』  저자 질 리포베츠키는 지금에 이르기까지 사치의 개념이 어떻게 변해왔는지, 역사 속 사치의 과정과 의미를 폭넓게 살핀다. 사치는 일상이 되었으며, 현대인이 행복을 사는 행위로 자리 잡았다. 각자가 부담할 수 있는 수준이라면 이제 비난할 일도, 비난 받을 일도 아니다. 10년 뒤, 20년 뒤에도 그 의미는 점차 변해갈 것이다.

 

요즘 유행하는 ‘작은 사치’나 ‘가심비’라는 말에서 볼 수 있듯 오늘날 사치는 개인의 취향과 기호를 반영하는 형태로 바뀌고 있다. 비싼 돈 내고 국내 호텔에서 휴일을 보내든, 쓸 데라곤 없는 봉제인형을 사 모으든 뭐 어떤가? 누군가가 보기에는 낭비이고 이해가 안 된다면 어쩔 수 없겠지만, 행여나 이유를 묻는 사람이 있다면 말해주고 싶다.

 

“행복하면 됐죠. 저 이래봬도, 합리적으로 사치하고 있습니다.”

 


 

 

사치의 문화질 리포베츠키, 엘리에트 루 저/유재명 역 | 문예출판사
사치는 일의 목적과 여가의 형태를 바꾸고, 기술의 진보를 부르기도 하며, 사회적 갈등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사치는 세상을 바꾸거나, 전복시킬 수도 있는 문화가 되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강서지(인문 MD)

사치의 문화

<질 리포베츠키>,<엘리에트 루> 공저/<유재명> 역14,400원(10% + 5%)

작은 행복을 위한 작은 사치를 우리는 낭비라고 부를 수 있을까? 산업의 방향을 바꾸고 기술적 진보를 부르는 사치는 또 뭐라고 불러야 할까? 그리고 사치를 생각하지 못하는 사람과 사치가 쉬운 사람들 사이의 간극은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오늘날 사치는 단순히 개인의 가치관을 보여주는 것도 아니며 도덕적인 잣대로..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이곳이 내가 사는 곳, 날 세상에 내려놓는 말들

퓰리처상 수상 작가 줌파 라히리 5년 만의 신작 소설. 모국어가 아닌 이탈리아어로 쓴 첫 소설로, 불안한 정체성과 이동하는 존재의 기억을 특유의 섬세하고 아름다운 문체로 선보인다. 최은영 작가의 소개대로, "줌파 라히리의 글 가운데서도 가장 투명하고 아름다운 이야기".

동생이 10리터 쓰레기로 변해 버렸다!

8회 비룡소문학상 대상작. 얄미운 동생 레미 때문에 속상한 주인공이 수첩에 ‘내 동생 쓰레기’를 손이 아플 때까지 쓰자 다음 날 동생은 정말로 10리터짜리 쓰레기로 변해 버립니다. 동생을 원래 모습으로 돌려놓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이 유쾌하고 흥미진진하게 펼쳐집니다.

'제로 투 원' 신화를 만든 자

페이팔 공동창업자이자 현 실리콘밸리를 대표하는 기업가들의 유대 '페이팔 마피아'의 대부. 페이스북을 지원한 첫 외부 투자자. CIA와 FBI가 찾는 빅데이터 기업의 창업자. 경쟁하지 않고 독점하며, 이기는 투자만 하는 그의 통찰과 원칙을 주목할 때다.

공장이 떠난 도시

인구 6만여 명의 소도시 제인스빌의 자부심은 GM 자동차 공장이었다. 경기침체로 공장이 문을 닫았다. 많은 사람이 순식간에 일자리를 잃는다. 공장 폐쇄가 도시에 미친 영향은 전방위적이었다. 저자는 현지에 머물며 공장 폐쇄 전후를 취재한다. 이 책은 그렇게 탄생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