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림으로 보는 인터뷰] 『며느라기』

<월간 채널예스> 4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화목한 분위기를 만들어달라고 말하는 구영이에게 말하고 싶습니다. 당신에게 귀찮은 일은 남에게도 귀찮은 일이라고. (2018. 03. 30)

cover_case_RGB.jpg

 


결혼한지 얼마 안 된 며느리를 며늘아기라고 부르는 것을 들어본 적이 있을 것입니다. 문득 궁금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왜 성인을 아기라고 부를까? 그만큼 귀여워 보이는 것일까? 그렇다면 왜 귀엽게 보는 것일까? 며늘아기라는 단어의 뜻을 찾아보니 갓 결혼한 며느리는 시댁의 문화를 몰라서 아기처럼 가르쳐야 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아기라는 말을 계속 듣다 보면 스스로 착하고 순진한 모습으로 행동해야 할 것처럼 생각하게 될 것이다’ 라고 얘기한다면 억지스러운 생각일까요?

 

 

그림1.jpg

 


저 스스로 재치 있게 잘 썼다고 생각하는 대사가 있습니다. 사린이의 “나도 무뚝뚝하게 있는 게 편하거든!” 이라는 대사입니다. 써놓고 아주 만족했습니다. 무뚝뚝한 것은 어쩔 수 없는 성격이라고 이야기 하는 사람들이 있는데요. 그것은 인정합니다. 그러나 자신은 무뚝뚝하게 있으면서 남에게 살가운 것을 요구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누구든 무표정하게 가만히 있는 것이 가장 편하지 않을까요? 사린이에게 감정노동을 요구하면서 자기는 그런 거 못 하니까 네가 해달라고, 그래서 화목한 분위기를 만들어달라고 말하는 구영이에게 말하고 싶습니다. 당신에게 귀찮은 일은 남에게도 귀찮은 일이라고.

 

 

그림2.jpg

 


이 장면은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 이라는 팟캐스트를 들으면서 생각했던 내용입니다. ‘담배녀’라는 친구분이 나오셔서 시가의 행사에서 담배 피는 것 혹은 피지 못 하는 것의 어려움에 대해 이야기 해주셨습니다. 너무 웃겨서 여러 번 돌려 듣기도 했는데요. 웃을 일 만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릴 때 친척들 모임을 잠깐만 떠올려봐도 담배피고 오겠다는 삼촌 작은아버지들은 많이 봤지만 담배피고 오겠다는 이모나 외숙모는 본 적이 없었습니다. 흡연자인 여자 친척들은 1박 2일의 모임을 어떻게 버티셨을까요?

 

 

그림3.jpg

 

 

만화의 장점을 잘 살린 컷이었다고 생각하는 페이지입니다. 사린이가 시 작은아버지의 떡국을 리필 해드리는 그림과 함께 여성상위시대를 이야기하는 대사가 함께 그려졌습니다. 글과 그림이 서로 다른 것을 이야기하는 모순된 상황을 보여줌으로 더 극적인 감정을 이끌어낼 수 있었습니다. 라고 제가 직접 이야기 하려니 민망하네요(웃음). 앞으로도 글과 그림을 가지고 할 수 있는 많은 이야기를 하고 싶습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3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수신지(만화가)

며느라기

<수신지> 글, 그림18,000원(10% + 5%)

신혼인 여성이 평범해 보이는 일상 안에 깔린 가부장제의 폭력성을 인식해가는 과정을 거악에 대한 묘사 없이도 서늘하게 그려냈다 -2017 오늘의 우리만화 심사평 중에서- 인스타 그램과 페이스북으로 연재했던 만화 며느라기 출간. 매주 60만명이 며느라기의 업데이트를 지켜보았다! 주인공 민사린은 졸업 후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환경을 바꿔라. 당신의 인생도 달라질 것이다

“바보들은 노력만하고, 똑똑한 사람들은 환경을 바꾼다.” 저자는 성공을 위해 필요한 것은 더 많은 노력, 열정, 의지가 아니라 환경의 변화라고 강조하며, 더 나은 삶을 가로막고 있는 익숙한 환경에서 벗어나 좀 더 빠르고, 확실하게 성공하기 위한 최적의 전략을 제시한다.

『언어의 온도』 이기주 작가의 신작 산문집

지금은 곁에 없지만 누구나의 가슴속에서 사라지지 않는 것들에 대한 이야기. 지금 우리를 아프게 하는 것들은 지난날 그만큼 우리를 행복하게 해준 것들이라고 말한다. 행복했던 기억의 힘이 세기 때문에, 아물지 않은 상처를 끌어안은 채 삶을 계속해나갈 수 있는 것이다.

제24회 황금도깨비상 수상작

내 마음 몰라주는 엄마, 날 힘들게 하는 친구, 상대방과 몸이 바뀌면 통쾌하게 복수할 수 있을까? 엄마와 딸이 몸이 바뀐 일주일. 아이들이라면 누구나 가지고 있을법한 마음을 톡톡 유쾌하게 건드린 이야기가 웃음과 감동을 주는 동화.

남편도 결혼도 없는 세상

남자 중심으로 돌아가는 법조계에서 여성 변호사로 성공한 저자는 돌연 사직서를 내고 중국 변방인 원난 지역으로 떠난다. 가모장제 모계사회를 유지해온 모쒀족이 어떻게 사는지를 확인하기 위해서다. 이 책은 가모장제 사회가 어떻게 가능한지를 보여주는 흥미로운 기록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