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림으로 보는 인터뷰] 『며느라기』

<월간 채널예스> 4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화목한 분위기를 만들어달라고 말하는 구영이에게 말하고 싶습니다. 당신에게 귀찮은 일은 남에게도 귀찮은 일이라고. (2018. 03. 30)

cover_case_RGB.jpg

 


결혼한지 얼마 안 된 며느리를 며늘아기라고 부르는 것을 들어본 적이 있을 것입니다. 문득 궁금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왜 성인을 아기라고 부를까? 그만큼 귀여워 보이는 것일까? 그렇다면 왜 귀엽게 보는 것일까? 며늘아기라는 단어의 뜻을 찾아보니 갓 결혼한 며느리는 시댁의 문화를 몰라서 아기처럼 가르쳐야 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아기라는 말을 계속 듣다 보면 스스로 착하고 순진한 모습으로 행동해야 할 것처럼 생각하게 될 것이다’ 라고 얘기한다면 억지스러운 생각일까요?

 

 

그림1.jpg

 


저 스스로 재치 있게 잘 썼다고 생각하는 대사가 있습니다. 사린이의 “나도 무뚝뚝하게 있는 게 편하거든!” 이라는 대사입니다. 써놓고 아주 만족했습니다. 무뚝뚝한 것은 어쩔 수 없는 성격이라고 이야기 하는 사람들이 있는데요. 그것은 인정합니다. 그러나 자신은 무뚝뚝하게 있으면서 남에게 살가운 것을 요구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누구든 무표정하게 가만히 있는 것이 가장 편하지 않을까요? 사린이에게 감정노동을 요구하면서 자기는 그런 거 못 하니까 네가 해달라고, 그래서 화목한 분위기를 만들어달라고 말하는 구영이에게 말하고 싶습니다. 당신에게 귀찮은 일은 남에게도 귀찮은 일이라고.

 

 

그림2.jpg

 


이 장면은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 이라는 팟캐스트를 들으면서 생각했던 내용입니다. ‘담배녀’라는 친구분이 나오셔서 시가의 행사에서 담배 피는 것 혹은 피지 못 하는 것의 어려움에 대해 이야기 해주셨습니다. 너무 웃겨서 여러 번 돌려 듣기도 했는데요. 웃을 일 만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릴 때 친척들 모임을 잠깐만 떠올려봐도 담배피고 오겠다는 삼촌 작은아버지들은 많이 봤지만 담배피고 오겠다는 이모나 외숙모는 본 적이 없었습니다. 흡연자인 여자 친척들은 1박 2일의 모임을 어떻게 버티셨을까요?

 

 

그림3.jpg

 

 

만화의 장점을 잘 살린 컷이었다고 생각하는 페이지입니다. 사린이가 시 작은아버지의 떡국을 리필 해드리는 그림과 함께 여성상위시대를 이야기하는 대사가 함께 그려졌습니다. 글과 그림이 서로 다른 것을 이야기하는 모순된 상황을 보여줌으로 더 극적인 감정을 이끌어낼 수 있었습니다. 라고 제가 직접 이야기 하려니 민망하네요(웃음). 앞으로도 글과 그림을 가지고 할 수 있는 많은 이야기를 하고 싶습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3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수신지(만화가)

서양화와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으며, 글과 그림으로 만들 수 있는 이야기에 관심이 많많다. 만화책 <3그램>, <며느라기> 등을 펴냈으며, 여러 그림책의 일러스트를 작업했다.

며느라기

<수신지> 글, 그림18,000원(10% + 5%)

신혼인 여성이 평범해 보이는 일상 안에 깔린 가부장제의 폭력성을 인식해가는 과정을 거악에 대한 묘사 없이도 서늘하게 그려냈다 -2017 오늘의 우리만화 심사평 중에서- 인스타 그램과 페이스북으로 연재했던 만화 며느라기 출간. 매주 60만명이 며느라기의 업데이트를 지켜보았다! 주인공 민사린은 졸업 후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2020년 인터내셔널 부커상 수상작

가족의 죽음으로 폐허가 된 열 살 소녀의 세계. 작가는 그의 첫 소설인 이 작품으로 최연소로 인터내셔널 부커상을 수상했다. ‘한발 물러나 읽을 수 있는 소설이 아니’라는 부커상 심사평과 같이, 이야기는 상실과 폭력, 슬픔에 잠식된 세상, 그 피할 길 없는 삶의 가운데로 순식간에 독자를 데려간다.

고미숙이 동양 고전에서 찾아낸 지혜

고전평론가 고미숙이 독자와 함께 읽기를 제안한 작품은 『동의보감』과 『숫타니파타』다. 몸에 관한 동양의 담론을 집약해낸 『동의보감』, 2,60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인간의 마음과 고통의 문제를 고민해 온 불교의 사유를 지금 여기로 불러온다.

피터 슈라이어, 그의 삶과 디자인 철학

세계적인 디자이너 피터 슈라이어. 독일 시골의 식당 한 켠에서 그림을 그리던 소년이 유럽을 넘어 세계적인 디자이너가 되기까지, 그의 삶과 디자인 철학을 한 권에 담았다. 새로운 도전과 방향성을 제시해온 그의 디자인에서 예술적 영감은 물론 미래를 창조하는 질문에 대한 답을 얻게 될 것이다.

진심을 다해 투자한다

주식 입문 5년 만에 55억의 자산을 일군 평범한 가장의 주식투자 이야기. 의사가 되었지만 미래를 장담할 수 없는 현실에 투자를 시작했고, 그 결실로 내 집 마련에 성공한 성현우 저자가 지난 5년간의 주식투자 경험과 노하우, 기록에 간절함을 담아 전해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