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성규, 흔적은 목소리뿐

김성규 『10 Stories』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김성규의 곡을 들으며 넬의 디스코그래피를 뒤적이게 됐다. 더 신중하게 수록곡을 선택했어야 했다. (2018. 03. 14)

김성규.jpg

 

 

곡 자체의 완성도는 좋다. 「뭐랬어」는 약간의 덥스텝과 부드러운 펀치넬로, 김성규의 목소리가 잘 어울리는 첫 곡이고, 「머물러줘」는 청량한 기타가, 「끌림」은 신시사이저와 피아노가 좋은 선율을 만들어낸다. 신스와 전자음을 멜로디의 주된 요소로 삼고 거기에 가창을 묻어가지 않은 점도 돋보인다. 타이틀 「True love」 같이 리듬감이 어렵고, 높은 음정의 노래를 김성규는 라이브로 거뜬하게 소화하고 있다.

 

다만 이번에도 그는 ‘자신’을 놓쳤다. 미니 2집 <27>에 이어 또다시 손을 잡은 김종완(넬, 보컬)의 세력이 첫 번째 정규 <10 stories>에서는 더욱 넓고 구체적으로 자리한다. 「Sorry」의 가성은 넬의 「Good night」에서 김종완 목소리가 무리 없이 떠오른다. 음색이 비슷한 탓이라면 어쩔 수 없겠지만 곡 자체의 분위기와 일렉트로닉 기타로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진행까지 같은 상황에서 연상이 되는 것 또한 어쩔 수 없는 현실이다.

이 같은 보컬 디렉팅의 아쉬움은 「천사의 도시」 「Sentimental」과 같은 후반부에서 잇따라 찾아온다. 계속해서 넬, 김종완의 그림자 아래 있다 보니 브라스로 멋진 마무리를 이끈 「머물러줘」, 전형적인 피아노 반주의 발라드 「지워지는 날들」에서 아무리 멋진 호흡과 가창을 선보인들 다채롭게 느껴지지 않는다. 돌출되는 신시사이저 멜로디의 「끌림」을 들으며 넬의 흔적을 찾고, 기어이 「희망고문」을 그 숙주로 찾아내는 것이다.

 

10개의 이야기 속에서 주인공의 흔적은 목소리뿐이다. 오히려 록, 피아노 발라드, 어쿠스틱, 댄서블한 비트로 채워졌던 첫 솔로 음반 <Another me>에서 그가 더 잘 드러났다. 우상으로 여기던 뮤지션의 녹을 받아 작품을 만드는 건 물론 소중한 경험이겠지만 자신의 색을 잃은 상황에서 완성작은 위태로울 뿐이다. 김성규의 곡을 들으며 넬의 디스코그래피를 뒤적이게 됐다. 더 신중하게 수록곡을 선택했어야 했다.

 

 


박수진(muzikism@naver.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슬프지만, 아름다운 스물여덟 편의 시극(詩劇)

『시와 산책』으로 사랑을 받은 한정원 작가의 시집. 한 소녀와 소년이 만나 서로에게 인사를 건네며 시가 시작된다. 그렇게 그들이 만난 여러 목소리를 따라가다 보면, 마침내 ‘가장 아름다운 꿈’이 무엇인지 알게 될 것이다. 아름답지만 처연한, 스물여덟 막의 연극 무대를 상상하게 만드는 시집.

2022 황금도깨비상 수상작

대한민국 치킨 판매 1위 ‘냠냠 치킨’에서 개최한 황금 닭 선발대회, 천하제일 치킨쇼. 이곳에 시골 허름한 양계장에서 스타를 꿈꾸며 상경한 주홍 닭이 등장했다! 그리고 그런 그의 1호팬이자, ‘장래희망=치킨왕’ 인 어린이 염유이. 꿈을 꾸기에, 결코 후지지 않은 그들의 일생일대 멋진 쇼가 지금 시작된다.

모든 경계를 허물어버린 가상 역사 SF 소설

휴고상 후보에 한국계 최초 3회 연속 오른 이윤하 작가의 신작 소설. 식민 피지배국의 국민인 주인공이 제국을 위해 일하게 되면서, 역사 속 격변에 휘말리게 된다. 가상 역사지만 일제강점기가 떠오르는 요소들을 SF라는 틀에 훌륭하게 녹여냈다. 주인공의 성장과 사랑 이야기도 놓치지 마시길.

지나보니 좋았고, 앞으로는 두렵다

출간한 책마다 화제를 모은 지정학 전문가 피터 자이한. 그가 그리는 미래는 밝지 않다. 『붕괴하는 세계와 인구학』에서 밝힌 전망은 어둡다. 세계는 가난해진다. 부족한 자원을 둘러싼 분쟁도 늘어난다. 우크라이나 전쟁은 시작일 뿐, 더 나쁜 소식이 줄줄이 기다리고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