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성규, 흔적은 목소리뿐

김성규 『10 Stories』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김성규의 곡을 들으며 넬의 디스코그래피를 뒤적이게 됐다. 더 신중하게 수록곡을 선택했어야 했다. (2018. 03. 14)

김성규.jpg

 

 

곡 자체의 완성도는 좋다. 「뭐랬어」는 약간의 덥스텝과 부드러운 펀치넬로, 김성규의 목소리가 잘 어울리는 첫 곡이고, 「머물러줘」는 청량한 기타가, 「끌림」은 신시사이저와 피아노가 좋은 선율을 만들어낸다. 신스와 전자음을 멜로디의 주된 요소로 삼고 거기에 가창을 묻어가지 않은 점도 돋보인다. 타이틀 「True love」 같이 리듬감이 어렵고, 높은 음정의 노래를 김성규는 라이브로 거뜬하게 소화하고 있다.

 

다만 이번에도 그는 ‘자신’을 놓쳤다. 미니 2집 <27>에 이어 또다시 손을 잡은 김종완(넬, 보컬)의 세력이 첫 번째 정규 <10 stories>에서는 더욱 넓고 구체적으로 자리한다. 「Sorry」의 가성은 넬의 「Good night」에서 김종완 목소리가 무리 없이 떠오른다. 음색이 비슷한 탓이라면 어쩔 수 없겠지만 곡 자체의 분위기와 일렉트로닉 기타로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진행까지 같은 상황에서 연상이 되는 것 또한 어쩔 수 없는 현실이다.

이 같은 보컬 디렉팅의 아쉬움은 「천사의 도시」 「Sentimental」과 같은 후반부에서 잇따라 찾아온다. 계속해서 넬, 김종완의 그림자 아래 있다 보니 브라스로 멋진 마무리를 이끈 「머물러줘」, 전형적인 피아노 반주의 발라드 「지워지는 날들」에서 아무리 멋진 호흡과 가창을 선보인들 다채롭게 느껴지지 않는다. 돌출되는 신시사이저 멜로디의 「끌림」을 들으며 넬의 흔적을 찾고, 기어이 「희망고문」을 그 숙주로 찾아내는 것이다.

 

10개의 이야기 속에서 주인공의 흔적은 목소리뿐이다. 오히려 록, 피아노 발라드, 어쿠스틱, 댄서블한 비트로 채워졌던 첫 솔로 음반 <Another me>에서 그가 더 잘 드러났다. 우상으로 여기던 뮤지션의 녹을 받아 작품을 만드는 건 물론 소중한 경험이겠지만 자신의 색을 잃은 상황에서 완성작은 위태로울 뿐이다. 김성규의 곡을 들으며 넬의 디스코그래피를 뒤적이게 됐다. 더 신중하게 수록곡을 선택했어야 했다.

 

 


박수진(muzikism@naver.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조남주, 산다는 것의 의미를 묻다

작가 조남주가 선보이는 부동산 하이퍼리얼리즘 소설. 『서영동 이야기』는 「봄날아빠를 아세요?」에서 시작된, 가상의 동네 서영동을 배경으로 한 연작소설 일곱 편을 엮은 책이다. 집, 부동산, 그에 얽혀있는 보통 사람들의 삶과 욕망, 현실과 맞닿은 이야기들이 생생하게 펼쳐진다.

한국 정치, 어디로 가야 하나

뽑을 사람은 없는데, 저 사람이 뽑히는 건 막아야 한다. 한국 정치의 현주소이자, 선거 때마다 반복되는 풍경이다. 김민하 저자가 조국 사태, 한일 외교 분쟁 등 주요 사회 현안을 두고 전개된 갈등을 분석했다. 한국 정치, 무엇이 문제이고 어디로 나아가야 할지 모색한다.

“나는 이 세계의 결말을 아는 유일한 독자였다.”

웹소설이 현실이 되어 펼쳐진 새로운 세상, 갑작스러운 혼란과 공포 속에서 오직 한 명의 독자만이 이 세계의 결말을 알고 있다. ‘웹소설의 현재 진행형 레전드’ 〈전지적 독자 시점〉 소설책 출간! 출간 기념으로 선보이는 ‘제4의 벽 에디션’에는 올컬러 일러스트와 책꽂이, 파일 키트를 함께 담았다.

10년 후 미래를 이끌 새로운 기술

새로운 시대, 새로운 기술들로 세상은 급격히 변하고 우리의 삶도 영향을 받지만, 용어에 대한 개념은 여전히 낯설고 어렵다. 메타버스부터 바이오테크까지. 미래를 바꿀 4가지 기술을 다양한 사례를 통해 개념을 설명하고 투자를 위한 전망까지 한 권에 모두 담고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