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켄드릭 라마, 한 편의 거대한 뮤지컬

켄드릭 라마 『Black Panther: The Album – Music from and Inspired By』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우리 시대의 레전드’ 켄드릭 라마가 또다시 자신의 전설적인 커리어를 갱신하고, 블랙 커뮤니티의 주류 문화 선도를 증명해낸 것이다. (2018. 03. 07)

699412.jpg

 

 

 

5세기 전 쇠사슬에 묶여 노예선을 타고 북아메리카 대륙에 발을 디딘 아프로 아메리칸들은 마침내 <블랙 팬서>로 미국 문화 산업의 심장에 거대한 왕국을 세웠다. 링컨의 해방 선언으로 족쇄를 풀었음에도, 마틴 루터 킹 목사가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라며 워싱턴 DC로 행진하였음에도 사회 곳곳에서 자행된 차별과 편견, 희생과 수난을 견뎌야 했던 블랙 커뮤니티는 영혼의 고향 아프리카에 최첨단 과학 기술과 지혜로운 전통을 조화롭게 아우르는 와칸다 왕국을 이룩했고, 그들의 히어로 블랙 팬서에 이루 말할 수 없는 거대한 역사적 자부심을 이입했다.

 

현 시대 최고의 힙합 스타이자 컴튼이 낳은 최고의 리리시스트, 켄드릭 라마가 설계한 <Black Panther: The Album ? Music from and Inspired By> 는 여기서 한 단계 더 나아가 독립적인 하나의 작품의 위치를 획득한다. 켄드릭은 영화의 시놉시스와 그로부터 얻은 영감을 도화지 삼아 밑그림을 그려냈고, 그의 소속사 TDE 엔터테인먼트와 더불어 힙합 씬을 대표하는 애프터매스와 인터스코프 아티스트들은 물론 아프리카 태생 아티스트들이 의기투합해 한 편의 거대한 뮤지컬을 완성시켰다. 아이작 헤이즈의 <Shaft>, 커티스 메이필드의 <Superfly> 등 1970년대부터 내려오는 블랙스플로이테이션(Blacksploitation) 영화 사운드트랙의 흐름을 계승함과 동시에 오늘날의 힙합 씬을 대표하는 의미까지 확보했다. 세련됐고, 본작의 의미를 과잉 혹은 오용하지 않으며, 보다 커다란 이상을 향해 묵직하게 돌진한다.

 

켄드릭 라마는 위풍당당한 대관식 「Black panther」로부터 2017년의 신인 시저(SZA)의 아름다운 목소리가 함께하는 「All the stars」를 통해 원대한 이상으로 부족한 현실을 극복해나가리라는 의지를 선포한다. 본격적으로 시나리오와 연결되는 지점은 스쿨보이 큐와 투 체인즈, 남아공 래퍼 사우디(Saudi)가 함께한 「X」부터로, 왕위를 이어받아 국가의 미래를 고민하는 블랙 팬서 트찰라의 고뇌를 낭만적인 칼리드의 보컬로 풀어낸 「The ways」, 부산에서의 추격 씬을 긴박한 비트와 타이트한 랩으로 형상화한 빈스 스테이플스의 「Oops」 등이 영화의 각 장면을 다시금 연상케 한다.

 

앨범이 재미있는 것은 각 트랙이 참여한 아티스트에 따라 선명한 개성을 품고 있음과 동시에 유기적인 호흡으로 튀지 않는 하나의 작품을 형성하고 있다는 점이다. <Big Fish Theory> 타임머신으로 미래로 날아간 듯한 빈스 스테이플스와 스쿨보이 큐의 트랙이 그렇고, 켄드릭의 「LOVE」로 이름을 알린 자카리(Zacari)와 남아공 아티스트 벱스 워두모(Babes Wodumo)와 프로듀싱 팀 빅 너즈(Big Nuz)가 빚어낸 태고의 리듬 「Redemption」 역시 특징적이다. 인트로의 피리 인트로만 들어도 ‘트랩 킹’ 트래비스 스캇을 예상할 수 있는 「Big shot」 역시도 아티스트 개개의 특징을 최대한 살린 곡이다. 적재적소 아티스트 선택을 통해 영화의 각 장면을 가장 효과적으로 담아내면서 즐길거리로서의 요소로도 소홀하지 않은 결정이다.

 

감각적인 그루브의 본능적 소울을 주 무기로 삼는 앤더슨 팩(Anerson Paak)과 짙은 잔향의 덥스텝 R&B로 힙합과의 교집합을 유지하는 영국 프로듀서 제임스 블레이크의 「Bloody waters」는 영화 속 건조하면서도 비극적인 긴장감을 대표한다. 캘리포니아 슬럼가에서 태어난 악역 킬몽거의 왕위 찬탈을 상징하는 「King’s dead」는 마이크 윌 메이드 잇(Mike Will Made It)과 제임스 블레이크의 합작을 통해 건조한 트랩 비트의 전반부, 긴장과 공포를 절정으로 치닫게 하는 불안정한 리듬의 후반부를 나눠 퓨처와 제이 록의 호화 라인업으로 꾸렸다. 영웅의 책무를 깨닫고 블랙 커뮤니티의 미래를 새로이 그려나가는 블랙 팬서의 고민을 위켄드와 그의 오랜 파트너 닥 맥키니(Doc Mckinney)의 「Pray for me」로 매조지한 점도 탁월하다.

 

블랙스플로이테이션의 전설들은 펑크(Funk) 리듬을 빌어 ‘나는 흑인이고 내가 자랑스럽다’를 크게 외쳤다(‘Say it loud ? I’m back and I’m proud’). 그러나 이 사운드트랙에서 켄드릭과 블랙 아티스트들은 이미 왕(King)이다. 블랙 커뮤니티의 성장한 자의식은 여전히 피폐한 삶을 살아가는 동포들을 구원하는 방법으로 대립하는 영화 속 두 등장인물, 트찰라와 킬몽거 중 비폭력과 박애주의의 편인 트찰라의 손을 들어준다. 블랙 커뮤니티는 더 이상 소수에 머무르지 않는다. 주류 대중문화를 선도하는 그들의 자긍심이 자애로운 히어로 블랙 팬서와 번영하는 국가 와칸다로 투영됐고, <Black Panther: The Album ? Music from and Inspired By> 는 이에 응답하듯 대중음악의 위치에서 웅장한 찬가를 선사했다.

 

이를 증명하듯 영화 <블랙 팬서>는 마블 영화 사상 최고의 성적을 기록하고 있으며 앨범은 빌보드 앨범차트 1위를 차지함과 동시에 싱글 차트에서도 호성적을 올렸고 평단의 일치된 호평까지 획득했다. ‘우리 시대의 레전드’ 켄드릭 라마가 또다시 자신의 전설적인 커리어를 갱신하고, 블랙 커뮤니티의 주류 문화 선도를 증명해낸 것이다. 범상치 않은 성과다.

 


김도헌(zener1218@gmail.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2020년 인터내셔널 부커상 수상작

가족의 죽음으로 폐허가 된 열 살 소녀의 세계. 작가는 그의 첫 소설인 이 작품으로 최연소로 인터내셔널 부커상을 수상했다. ‘한발 물러나 읽을 수 있는 소설이 아니’라는 부커상 심사평과 같이, 이야기는 상실과 폭력, 슬픔에 잠식된 세상, 그 피할 길 없는 삶의 가운데로 순식간에 독자를 데려간다.

고미숙이 동양 고전에서 찾아낸 지혜

고전평론가 고미숙이 독자와 함께 읽기를 제안한 작품은 『동의보감』과 『숫타니파타』다. 몸에 관한 동양의 담론을 집약해낸 『동의보감』, 2,60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인간의 마음과 고통의 문제를 고민해 온 불교의 사유를 지금 여기로 불러온다.

피터 슈라이어, 그의 삶과 디자인 철학

세계적인 디자이너 피터 슈라이어. 독일 시골의 식당 한 켠에서 그림을 그리던 소년이 유럽을 넘어 세계적인 디자이너가 되기까지, 그의 삶과 디자인 철학을 한 권에 담았다. 새로운 도전과 방향성을 제시해온 그의 디자인에서 예술적 영감은 물론 미래를 창조하는 질문에 대한 답을 얻게 될 것이다.

진심을 다해 투자한다

주식 입문 5년 만에 55억의 자산을 일군 평범한 가장의 주식투자 이야기. 의사가 되었지만 미래를 장담할 수 없는 현실에 투자를 시작했고, 그 결실로 내 집 마련에 성공한 성현우 저자가 지난 5년간의 주식투자 경험과 노하우, 기록에 간절함을 담아 전해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