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함께’ 살아가기 위한 안내서

『아홉 살 함께 사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아직은 나를 표현하는 것도, 다른 사람을 이해하는 것도 서툰 아이들에게 ‘함께’ 살아가기 위한 안내서가 되어 줄 『아홉 살 함께 사전』. (2018. 03. 12)

아홉살함께사전.jpg

 

 

새 학기가 시작되는 3월. 학교 갈 준비에 아이들도 부모들도 마음이 분주합니다. 새로운 선생님은 어떤 분일까. 어떤 친구들을 만나게 될까. 두근두근 설렘 반, 걱정 반으로 3월을 시작합니다. 학교에 들어가면서부터 아이들은 더 큰 사회를 경험하게 됩니다. 친구들과 선생님,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 맺기가 점점 중요해집니다. 다른 사람들과 소통한다는 게 어른들의 사회에서도 쉽지 않지만 처음 관계 맺기를 시작하는 아이들에게는 더욱 어려운 일이죠.

 

『아홉 살 마음 사전』 으로 아이들의 감정을 재미있게 담아냈던 박성우 시인이 이번에는 다른 사람과 관계 맺고 소통하는데 필요한 80가지 표현을 담은 『아홉 살 함께 사전』 을 만들었습니다. 다른 사람과 함께 할 때 일어날 수 있는 상황들로 관계의 어휘를 설명하는 시인의 방식은 친근하면서도 자연스럽게 표현을 배우게 합니다. 예를 들어, ‘부탁해’ 는 언니에게 목 뒤에 있는 원피스 단추를 채워달라고 말할 때 쓰는 말이고, ‘사과해’ 는 싸우고 나서 며칠 동안 말을 안 했던 친구에게 다시 친하게 지내자고 말할 때 쓰는 말입니다. ‘설득해’ 는 용돈이 왜 더 필요한지 엄마, 아빠에게 차근차근 말할 때 쓰는 말이고, ‘방해해’ 는 아빠가 낮잠을 못 자게 쿵쾅쿵쾅 뛰어다닐 때 쓰는 표현입니다. 몇 가지 표현들은 아이들이 쓸 때를 대비해 어른들도 꼭 배워둬야 할 것 같습니다.

 

아직은 나를 표현하는 것도, 다른 사람을 이해하는 것도 서툰 아이들에게 ‘함께’ 살아가기 위한 안내서가 되어 줄 『아홉 살 함께 사전』. 새 학기를 맞아 모든 것이 낯설고 두려운 아이들에게 용기를 북돋아 주길 바래봅니다.


 

 

아홉 살 함께 사전박성우 글/김효은 그림 | 창비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이들이 학교라는 사회를 경험하고 다양한 사람들과 어울려 생활하는 과정에서 활용할 수 있는 표현을 그림과 함께 사전 형태로 소개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태희 (도서MD)

아홉 살 함께 사전

<박성우> 글/<김효은> 그림9,900원(10% + 5%)

?2017년 올해의 어린이책 『아홉 살 마음 사전』 제2탄? 어린이를 위한 관계와 소통 사전 다른 사람과 관계를 맺고 소통하는 데 필요한 80개의 표현을 담은 책 『아홉 살 함께 사전』이 출간되었다. 2017년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았던 『아홉 살 마음 사전』의 후속작이다.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이들이 학..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세계적 붕괴가 벌어질 수 있다

테러, 전쟁, 난민, 불평등, 혐오, 기후 변화, 전염병, 포퓰리즘. 인류 문명이 거대한 도전에 놓였다. 『사피엔스』의 유발 하라리, 『총 균 쇠』의 재레드 다이아몬드 등 세계적 석학 8인이 인류 문명의 현재를 진단하고 문명 붕괴 가능성을 검토한다.

새로운 기회인가, 불안한 미래인가

독립계약자, 프리랜서, 임시직 등 대안적 근로형태 '긱Gig 경제'. 이미 미국 노동자의 1/3이 프리랜서로, 점점 고용이 불안정한 우리 사회 역시 긱 경제는 머지 않은 미래다. 현재 그 길을 선택한 사람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통해 다가올 변화에 준비하자.

길을 잃은 어린이들을 안아 주는 이야기

제19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수상작. 다섯 작품 속 작가의 눈이 향하는 곳은 냉엄한 현실에 시달리는 아이들의 불안한 심리입니다. 가족의 해체로 인해 흔들림을 겪는 아이, 어른들에게 반기를 들고 싶은 마음, 친구 관계의 두려움 등 아이들 마음 깊숙한 곳을 다독입니다.

요리사 박찬일의 오사카 미식여행

기꺼이 서서 술을 마신다는 오사카 사람들. 그곳에 가면 만날 수 있을까? 오사카 골목 깊숙이 들어가 직접 발품으로 찾아낸 오사카의 술과 미식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요리사 박찬일을 사로 잡은 술집과 밥집이 담긴 최고의 미식 안내서.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