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식탁 위에서 누리는 작지만 확실한 행복

『도시생활자의 식탁』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따뜻한 봄이 되면 베란다에 스티로폼 박스로라도 나만의 정원을 만들어보고 싶다. 책에 나온 레시피대로 직접 키운 루꼴라와 방울토마토로 피자를 한 판 구워 보면 어떨까. (2018. 03. 12)

도시생활자의식탁.jpg

 

 

강렬한 태양 아래 탱글탱글 수분을 가득 머금은 빠알간 방울 토마토, 모양은 삐뚤빼뚤 제멋대로지만 튼실하게 자라나는 가지, 담장에 기다란 줄 하나를 늘어뜨려 놓으면 맹렬하게 감고 올라가는 강낭콩 덩굴들까지. 어릴 적 살던 집의 작은 마당은 할머니가 기르는 채소들로 가득 차 있었다. 직접 수확한 재료로 반찬을 하며 무농약임을 강조하셨지만 '난 햄이 더 좋은데' 하고 투덜댔다. 이 책을 보니 할머니 생각이 났다.

 

서울 한가운데에 있는 한옥, 그리고 한 평 남짓한 옥상 정원에서 토마토, 블루베리, 무화과 등 각종 채소를 가꾸는 도시생활자. 여기에서 수확한 재료는 멋진 요리로 탄생한다. 이 책에서 소개하는 레시피는 대가의 복잡하고 어려운 음식도, 따라하기 힘든 셰프의 레시피도 아니다. 누구나 쉽게 도전할 수 있지만 맛과 멋이 담긴 스토리가 있는 그런 음식이다. 저자의 짧은 에세이를 읽고 생생한 사진과 함께 레시피를 따라가며 머릿속에 그려보니 새우 아보카도 브루스케타, 래디시 피클, 루꼴라 피자, 방울토마토 매실 절임 등 주말에 해먹고 싶은 요리 리스트가 점점 쌓여간다.

 

맛은 추억을 불러일으키고 의도치 않게 내밀한 기억을 타인과 공유하게 됩니다. 너무도 당연한 듯 눈앞에 밀려든 일상의 소중함을 미처 돌아보지 못한 채 기억 속 희미해진 추억을 회상해 봅니다. (p.171)

 

3분이면 땡! 하고 먹을 수 있는 레토르트 식품, 냄비에 넣고 데우기만 하면 되는 반 조리된 국, 찌개 등으로 쉽게 배를 채울 수 있지만 옥상에서 직접 키운 채소로 만든 반찬 한 가지에 담긴 기쁨과 정성을 따라올 순 없다. 따뜻한 봄이 되면 베란다에 스티로폼 박스로라도 나만의 정원을 만들어보고 싶다. 책에 나온 레시피대로 직접 키운 루꼴라와 방울토마토로 피자를 한 판 구워 보면 어떨까.

 


 

 

도시생활자의 식탁장보현, 김진호 저 | 한스미디어
따뜻하고 감각적인 사진, 자세한 레시피와 과정에 대한 글이 담긴 요리들, 그리고 그 요리 과정이나 일상을 풀어낸 글 솜씨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연나래 도서 MD

입사한 후, 지하철에 앉아 책을 읽는 사람이 내가 등록한 책을 들고 있으면 가서 말을 걸고 싶을 만큼 신기했다. 지금은 끝이 없어 보이는 책의 바다에서 수영을 배우고 있는 듯한 기분. 언젠가는 벽 한 면을 가득 서재로 꾸미고 포근한 러그 위에서 향긋한 커피를 마시며 주말을 보내는 꿈을 꾼다.

도시생활자의 식탁

<장보현>,<김진호> 공저15,120원(10% + 5%)

다음 카카오 ‘브런치’ 인기 요리 블로거 'sustain life'의 어반 레시피! 식탁 위 작은 행복을 꿈꾸는 도시생활자들을 위한 따뜻하고 감각적인 레시피를 소개합니다 글 쓰는 이들과 사진 찍는 이들이 요즘 부쩍 많이 모여들고 있는 커뮤니티인 다음 카카오 ‘브런치(brunch.co.kr)’에서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