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식탁 위에서 누리는 작지만 확실한 행복

『도시생활자의 식탁』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따뜻한 봄이 되면 베란다에 스티로폼 박스로라도 나만의 정원을 만들어보고 싶다. 책에 나온 레시피대로 직접 키운 루꼴라와 방울토마토로 피자를 한 판 구워 보면 어떨까. (2018. 03. 12)

도시생활자의식탁.jpg

 

 

강렬한 태양 아래 탱글탱글 수분을 가득 머금은 빠알간 방울 토마토, 모양은 삐뚤빼뚤 제멋대로지만 튼실하게 자라나는 가지, 담장에 기다란 줄 하나를 늘어뜨려 놓으면 맹렬하게 감고 올라가는 강낭콩 덩굴들까지. 어릴 적 살던 집의 작은 마당은 할머니가 기르는 채소들로 가득 차 있었다. 직접 수확한 재료로 반찬을 하며 무농약임을 강조하셨지만 '난 햄이 더 좋은데' 하고 투덜댔다. 이 책을 보니 할머니 생각이 났다.

 

서울 한가운데에 있는 한옥, 그리고 한 평 남짓한 옥상 정원에서 토마토, 블루베리, 무화과 등 각종 채소를 가꾸는 도시생활자. 여기에서 수확한 재료는 멋진 요리로 탄생한다. 이 책에서 소개하는 레시피는 대가의 복잡하고 어려운 음식도, 따라하기 힘든 셰프의 레시피도 아니다. 누구나 쉽게 도전할 수 있지만 맛과 멋이 담긴 스토리가 있는 그런 음식이다. 저자의 짧은 에세이를 읽고 생생한 사진과 함께 레시피를 따라가며 머릿속에 그려보니 새우 아보카도 브루스케타, 래디시 피클, 루꼴라 피자, 방울토마토 매실 절임 등 주말에 해먹고 싶은 요리 리스트가 점점 쌓여간다.

 

맛은 추억을 불러일으키고 의도치 않게 내밀한 기억을 타인과 공유하게 됩니다. 너무도 당연한 듯 눈앞에 밀려든 일상의 소중함을 미처 돌아보지 못한 채 기억 속 희미해진 추억을 회상해 봅니다. (p.171)

 

3분이면 땡! 하고 먹을 수 있는 레토르트 식품, 냄비에 넣고 데우기만 하면 되는 반 조리된 국, 찌개 등으로 쉽게 배를 채울 수 있지만 옥상에서 직접 키운 채소로 만든 반찬 한 가지에 담긴 기쁨과 정성을 따라올 순 없다. 따뜻한 봄이 되면 베란다에 스티로폼 박스로라도 나만의 정원을 만들어보고 싶다. 책에 나온 레시피대로 직접 키운 루꼴라와 방울토마토로 피자를 한 판 구워 보면 어떨까.

 


 

 

도시생활자의 식탁장보현, 김진호 저 | 한스미디어
따뜻하고 감각적인 사진, 자세한 레시피와 과정에 대한 글이 담긴 요리들, 그리고 그 요리 과정이나 일상을 풀어낸 글 솜씨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연나래 도서 MD

입사한 후, 지하철에 앉아 책을 읽는 사람이 내가 등록한 책을 들고 있으면 가서 말을 걸고 싶을 만큼 신기했다. 지금은 끝이 없어 보이는 책의 바다에서 수영을 배우고 있는 듯한 기분. 언젠가는 벽 한 면을 가득 서재로 꾸미고 포근한 러그 위에서 향긋한 커피를 마시며 주말을 보내는 꿈을 꾼다.

도시생활자의 식탁

<장보현>,<김진호> 공저15,120원(10% + 5%)

다음 카카오 ‘브런치’ 인기 요리 블로거 'sustain life'의 어반 레시피! 식탁 위 작은 행복을 꿈꾸는 도시생활자들을 위한 따뜻하고 감각적인 레시피를 소개합니다 글 쓰는 이들과 사진 찍는 이들이 요즘 부쩍 많이 모여들고 있는 커뮤니티인 다음 카카오 ‘브런치(brunch.co.kr)’에서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앨리스 먼로가 그린 "여성으로 살아간다는 것"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앨리스 먼로의 유일한 장편소설. '소녀와 여자들의 삶'에 주목한 작가답게, 캐나다의 작은 마을을 배경으로 평범한 소녀의 성장 과정과 내밀한 감정을 특유의 통찰력으로 세밀하게 그려냈다. 우아하고 아름다운, 앨리스 먼로 소설에 흠뻑 빠질 시간이다.

아직도 망설이는 당신을 변화시킬 마지막 마법

전 세계 2800만부가 판매된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의 마법이 20년만에 다시 펼쳐진다! 변화라는 도전 앞에 머뭇거리는 당신에게 용기를 줄 스펜서 존슨의 마지막 조언. 전작을 뛰어넘는 더욱 강력한 메시지와 통찰은 우리의 삶을 마법과 같이 바꿔놓을 것이다.

미리 가보는 평양

평화, 자유, 경제적 측면에서 통일이 되면 안 될 이유는 없다. 부침은 있었지만 한반도는 평화와 통합을 향해 나아가는 중이다. 북한에 관한 책도 여럿 나왔다. 이전에 출간된 책이 각론이었다면, 이 책은 총론이다. 정치 외교 경제는 물론 북한 사람들의 일상도 두루 소개한다.

가격을 들여다보면 욕망이 보인다

편의점 수입맥주는 왜 4캔이 만 원일까? 저가 볼펜의 대명사 모나미는 어떻게 프리미엄 제품이 됐을까? 생활 속 경제 질문과 가격표에 숨겨진 인간의 욕망을 가격이라는 키워드로 흥미롭게 파헤치며, 소비자와 판매자의 치열한 심리싸움을 경제학을 통해 풀어낸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