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식탁 위에서 누리는 작지만 확실한 행복

『도시생활자의 식탁』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따뜻한 봄이 되면 베란다에 스티로폼 박스로라도 나만의 정원을 만들어보고 싶다. 책에 나온 레시피대로 직접 키운 루꼴라와 방울토마토로 피자를 한 판 구워 보면 어떨까. (2018. 03. 12)

도시생활자의식탁.jpg

 

 

강렬한 태양 아래 탱글탱글 수분을 가득 머금은 빠알간 방울 토마토, 모양은 삐뚤빼뚤 제멋대로지만 튼실하게 자라나는 가지, 담장에 기다란 줄 하나를 늘어뜨려 놓으면 맹렬하게 감고 올라가는 강낭콩 덩굴들까지. 어릴 적 살던 집의 작은 마당은 할머니가 기르는 채소들로 가득 차 있었다. 직접 수확한 재료로 반찬을 하며 무농약임을 강조하셨지만 '난 햄이 더 좋은데' 하고 투덜댔다. 이 책을 보니 할머니 생각이 났다.

 

서울 한가운데에 있는 한옥, 그리고 한 평 남짓한 옥상 정원에서 토마토, 블루베리, 무화과 등 각종 채소를 가꾸는 도시생활자. 여기에서 수확한 재료는 멋진 요리로 탄생한다. 이 책에서 소개하는 레시피는 대가의 복잡하고 어려운 음식도, 따라하기 힘든 셰프의 레시피도 아니다. 누구나 쉽게 도전할 수 있지만 맛과 멋이 담긴 스토리가 있는 그런 음식이다. 저자의 짧은 에세이를 읽고 생생한 사진과 함께 레시피를 따라가며 머릿속에 그려보니 새우 아보카도 브루스케타, 래디시 피클, 루꼴라 피자, 방울토마토 매실 절임 등 주말에 해먹고 싶은 요리 리스트가 점점 쌓여간다.

 

맛은 추억을 불러일으키고 의도치 않게 내밀한 기억을 타인과 공유하게 됩니다. 너무도 당연한 듯 눈앞에 밀려든 일상의 소중함을 미처 돌아보지 못한 채 기억 속 희미해진 추억을 회상해 봅니다. (p.171)

 

3분이면 땡! 하고 먹을 수 있는 레토르트 식품, 냄비에 넣고 데우기만 하면 되는 반 조리된 국, 찌개 등으로 쉽게 배를 채울 수 있지만 옥상에서 직접 키운 채소로 만든 반찬 한 가지에 담긴 기쁨과 정성을 따라올 순 없다. 따뜻한 봄이 되면 베란다에 스티로폼 박스로라도 나만의 정원을 만들어보고 싶다. 책에 나온 레시피대로 직접 키운 루꼴라와 방울토마토로 피자를 한 판 구워 보면 어떨까.

 


 

 

도시생활자의 식탁장보현, 김진호 저 | 한스미디어
따뜻하고 감각적인 사진, 자세한 레시피와 과정에 대한 글이 담긴 요리들, 그리고 그 요리 과정이나 일상을 풀어낸 글 솜씨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연나래 도서 MD

입사한 후, 지하철에 앉아 책을 읽는 사람이 내가 등록한 책을 들고 있으면 가서 말을 걸고 싶을 만큼 신기했다. 지금은 끝이 없어 보이는 책의 바다에서 수영을 배우고 있는 듯한 기분. 언젠가는 벽 한 면을 가득 서재로 꾸미고 포근한 러그 위에서 향긋한 커피를 마시며 주말을 보내는 꿈을 꾼다.

도시생활자의 식탁

<장보현>,<김진호> 공저15,120원(10% + 5%)

다음 카카오 ‘브런치’ 인기 요리 블로거 'sustain life'의 어반 레시피! 식탁 위 작은 행복을 꿈꾸는 도시생활자들을 위한 따뜻하고 감각적인 레시피를 소개합니다 글 쓰는 이들과 사진 찍는 이들이 요즘 부쩍 많이 모여들고 있는 커뮤니티인 다음 카카오 ‘브런치(brunch.co.kr)’에서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장사는 그렇게 하는 게 아닙니다

맛은 30%, 나머지 70%가 장사의 성패를 좌우한다! 국내 최고 외식 서비스 전문가가 16년간 2000개의 매장에서 찾아낸 성공하는 가게의 절대 노하우. 서비스와 공간 설계, 디테일한 장사 매뉴얼까지. 평범한 메뉴를 팔아도 10배 매출을 만드는 성공 전략의 모든 것.

초여름의 햇빛과 밤의 달빛을 머금은 이야기

『사서함 110호의 우편물』 이도우 작가 6년 만의 신작. 시골 마을 낡은 기와집에 자리한 작은 서점 '굿나잇책방'을 배경으로 용서와 치유,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서로에게 많이 미안한 이들이 오랫동안 하지 못했던 말들을 비로소 용기 내어 전하는 이야기.

세상에 맞서는 100명의 여자 이야기

예술가, 과학자, 인권 운동가, 운동선수 뿐만 아니라 다른 책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첩보원, 해적, 전사까지 용감하게 자신의 인생을 개척한 100명의 여자 이야기를 담았다. 미래의 딸들에게 들려줄 최고의 베드타임 스토리.

손님도 주인도 함께 울고 웃는 한국판 심야식당  

어쩐지 힘든 날, 잔잔하고 따뜻한 위로를 건네는 만화! 갑작스럽게 카페를 맡게 된 선화를 중심으로 매력적인 인물들의 일상이 따뜻한 파스텔 톤으로 그려진다. 단골손님들이 찾아오고 함께 먹고 마시고 웃고 떠들면서 친구가 되어가는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담았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