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금으로 평생월급 500만원 만들기] 연금 로봇이 필요하다

제대로 준비된 연금은 마르지 않는 샘물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노후준비를 ‘황금알을 낳는 거위’에 비유하면서, 거위의 배를 갈라 목돈을 손에 쥘 것이 아니라, 내가 살아 있는 동안 평생 황금알을 낳아주는 연금이라는 거위를 길러야 한다고 말한다. (2018. 02. 09)

카드뉴스_500만원 1.jpg

 

카드뉴스_500만원2.jpg

 

카드뉴스_500만원3.jpg

 

카드뉴스_500만원4.jpg

 

카드뉴스_500만원5.jpg

 

카드뉴스_500만원6.jpg

 

카드뉴스_500만원7.jpg

 

카드뉴스_500만원8.jpg

 

카드뉴스_500만원9.jpg

 

카드뉴스_500만원10.jpg

 

 

 

우리는 지금 평생월급이 필요한 시대에 살고 있다. 은퇴는 빨라지고, 수명은 100세를 바라보는 이 시기에 기존세대와는 전혀 다른 노후준비가 필요하다. 하지만 지금은 시대가 바뀌었다. 과거에는 장수가 축복이었지만, 지금은 어떤 이들에게는 축복이 아니라 불행이 되기도 한다. 대부분의 노후의 축복과 불행의 갈림길은 준비가 되어 있느냐, 되어 있지 않느냐의 차이로 발생한다. 준비만 잘 한다면 축복 속에 오래 살 수 있다는 의미다. 우리는 평생 동안 일하면서 돈을 벌 수 없다. 언젠가는 돈이 나오던 수도꼭지가 잠기는 시간이 온다.

 

저자는 노후준비를 ‘황금알을 낳는 거위’에 비유하면서, 거위의 배를 갈라 목돈을 손에 쥘 것이 아니라, 내가 살아 있는 동안 평생 황금알을 낳아주는 연금이라는 거위를 길러야 한다고 말한다. 특히 대한민국이 저성장 국면에 접어들면서 목돈을 굴리기가 마땅치 않다. 과거에는 경제성장을 밑바탕으로 주식, 부동산, 예금으로 부의 축적이 상대적으로 쉬웠지만, 향후에는 불리고 투자하는 시대가 아닌 내 자산이 평생 마르지 않도록 관리해야 하는 시대다. 그래서 평생 자동으로 굴러가는 연금로봇이 필요하다.

 

『연금으로 평생월급 500만원 만들기』 은 국내에 존재하는 모든 연금을 분석하였으며, 각 개인이 자신의 상황에 맞게 적용하는 법을 제시한다. 직장인부터 자영업자, 전문직, 프리랜서, 전업주부, 최근 그 수가 증가하고 있는 1인가구까지, 각각의 상황에 맞게 연금 500만원(일부 300만원)을 구축할 수 있는 실제예시표를 제공한다. 또한 20~30대, 40대, 50~60대 등 세대별로 어떻게 준비가 달라져야 하는지 구체적인 예시와 행동지침을 예로 들고 있다. 또한 이 책은 연금을 성공적으로 구축한 사례와 충분한 자금이 있었지만 노후준비에 실패한 사람들의 다양한 사례를 통해 독자들이 연금의 필요성을 자연스럽게 공감하도록 돕고 있어, 어려워 보이는 연금을 가장 쉽게 이해하고 자신에게 적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연금으로 평생월급 500만원 만들기이현종 저 | 트러스트북스
노후준비를 ‘황금알을 낳는 거위’에 비유하면서, 거위의 배를 갈라 목돈을 손에 쥘 것이 아니라, 내가 살아 있는 동안 평생 황금알을 낳아주는 연금이라는 거위를 길러야 한다고 말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연금으로 평생월급 500만원 만들기

<이현종> 저14,400원(10% + 5%)

“제대로 준비된 연금은 마르지 않는 샘물과 같다!” 우리는 지금 평생월급이 필요한 시대에 살고 있다. 은퇴는 빨라지고, 수명은 100세를 바라보는 이 시기에 기존세대와는 전혀 다른 노후준비가 필요하다. 하지만 지금은 시대가 바뀌었다. 과거에는 장수가 축복이었지만, 지금은 어떤 이들에게는 축복이 아니라 불행이..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거리와 사람, 상점이 함께 살아가는 법

똑같은 가게에서 같은 물건을 사고, 같은 책과 영화를 즐길 수 밖에 없다면 우리의 삶은 얼마나 건조할까?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서점 10에 선정된 교토 이치조지 게이분샤 서점이 전하는 사람과 거리를 살아 숨 쉬게 하는 작은 가게의 참된 가치, 거리와 사람의 공생법.

권력 저격자 우석훈이 돌아왔다

권력은 시장으로 넘어간 적이 없다. 국가는 여전히 현대 자본주의에서 주요한 행위자다. 국가가 사기를 친다면? 분배가 악화되고 국민의 생활 전반이 하락할 수밖에 없다. 모피아, 토건족, 자원외교, 4대강 등등 저자는 지난 두 정권에서 국가가 어떻게 사기를 쳤는지 고발한다.

『괭이부리말 아이들』 김중미 작가 신작

아이들에 대한 관심과 사랑으로 따뜻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김중미 작가가 오랜만에 어린이 책으로 찾아왔다. 언제나 이름처럼 좋은 일만 있을 순 없지만 누군가에게 내가 ‘행운’과 ‘복’이 되어줄 수 있다면 행복은 저절로 찾아올 거라는 가슴 따뜻한 이야기.

봄을 기다리며, 마음으로 읽는 문태준 시집

"서정시의 대가"가 펼쳐보이는 믿음직스러운 시 세상. "세계가 연주하는, 아니 노동하는 소리"를 詩란 노래로 듣는달까. "낮밤과 계절을 잊고 사랑하며 계속 피어"나는 꽃들과 "흰 미죽을 떠먹일 때의 그 음성" 속, 우리가 잃지 말아야 할 따스한 '사랑'이 마음에 고이 스며든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