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숨] 나는 지금 평범하게 살고 있을까

소설처럼 살아가는 보통 사람들의 이야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타인의 삶에 평가를 내릴 수 없다. 누군가는 아무렇지 않게 여기는 일에도 슬퍼하는 사람이 있고, 힘든 일을 겪어도 대수롭지 않게 웃어넘기는 사람도 있다. (2018. 02. 08)

숨 00.jpg

 

숨 01.jpg

 

숨 1.jpg

 

숨 02.jpg

 

숨 2.jpg

 

숨 03.jpg

 

숨 04.jpg

 

숨 05.jpg

 

숨 06.jpg

 

숨 07.jpg

 

숨 08.jpg

 

 

 

 

타인의 삶에 평가를 내릴 수 없다. 누군가는 아무렇지 않게 여기는 일에도 슬퍼하는 사람이 있고, 힘든 일을 겪어도 대수롭지 않게 웃어넘기는 사람도 있다. 그래서 타인을 이해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숨』 은 늘 곁에 있었지만 주목받지 못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엮은 책이다. 저자는 우표를 사는 할아버지, 오피스텔 경비원, 폐지 줍는 할머니 등 평범해서 주목 받지 못했던 사람들을 이야기 속으로 데려왔다. 그들의 삶은 소설인지 현실인지 착각할 만큼 비현실적으로 다가오기도 하고, 겉으로는 평범해 보이지만 소설보다 더 소설 같은 현실로 다가오기도 한다. 저자는 그들을 덤덤하게 묘사해나간다. 여러 번 덧칠한 수채화처럼 삶의 흔적이 고스란히 담긴 문장에서, 그들의 행복과 불행을 구분하지 않는 태도에서, 저자의 진정성이 엿보인다. 읽는 내내 현실인 듯 아닌 듯 착각하게 하는 점이 ‘소설 같은 에세이’라고 느끼게 할 것이다.

 

『숨』 은 어떤 의미일까. 책에는 숨이라는 단어를 은유한 대목이 한 차례 나온다. 「옥상에서」라는 글에 이런 문장이 있다. “기억을 더듬어 그와 그녀의 이야기를 글로 지었다. 서로의 이름을 알 수 없더라도, 언젠가는 나의 숨이 당신에게도 닿을 테니까.” 저자는 ‘숨’이라는 단어에 아무런 결론도 내지 않았다. 독자에게 주어진 단서라면 책에 현실의 어떤 장면이 기록됐느냐 정도다. 이쯤 되면 저자가 저마다의 이미지를 연상하도록 내버려 두었다고 보아도 될 것이다. 독자는 그와 그녀의 일화를 재미로만 읽어도 좋을 것이며, 타인인 동시에 자신이라고 여겨도 좋을 것이다. 그리고 그들을 이해하려는 노력은 스스로를 이해하는 일이 되기도 할 것이다.

 


 

 

모자 저 | 첫눈
그들의 삶은 소설인지 현실인지 착각할 만큼 비현실적으로 다가오기도 하고, 겉으로는 평범해 보이지만 소설보다 더 소설 같은 현실로 다가오기도 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모자> 저11,700원(10% + 5%)

나는 지금 평범하게 살고 있을까? 소설처럼 살아가는 보통 사람들의 이야기 타인의 삶에 평가를 내릴 수 없다. 누군가는 아무렇지 않게 여기는 일에도 슬퍼하는 사람이 있고, 힘든 일을 겪어도 대수롭지 않게 웃어넘기는 사람도 있다. 그래서 타인을 이해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숨』은 늘 곁에 있었지만 주목받지..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세계적 붕괴가 벌어질 수 있다

테러, 전쟁, 난민, 불평등, 혐오, 기후 변화, 전염병, 포퓰리즘. 인류 문명이 거대한 도전에 놓였다. 『사피엔스』의 유발 하라리, 『총 균 쇠』의 재레드 다이아몬드 등 세계적 석학 8인이 인류 문명의 현재를 진단하고 문명 붕괴 가능성을 검토한다.

새로운 기회인가, 불안한 미래인가

독립계약자, 프리랜서, 임시직 등 대안적 근로형태 '긱Gig 경제'. 이미 미국 노동자의 1/3이 프리랜서로, 점점 고용이 불안정한 우리 사회 역시 긱 경제는 머지 않은 미래다. 현재 그 길을 선택한 사람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통해 다가올 변화에 준비하자.

길을 잃은 어린이들을 안아 주는 이야기

제19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수상작. 다섯 작품 속 작가의 눈이 향하는 곳은 냉엄한 현실에 시달리는 아이들의 불안한 심리입니다. 가족의 해체로 인해 흔들림을 겪는 아이, 어른들에게 반기를 들고 싶은 마음, 친구 관계의 두려움 등 아이들 마음 깊숙한 곳을 다독입니다.

요리사 박찬일의 오사카 미식여행

기꺼이 서서 술을 마신다는 오사카 사람들. 그곳에 가면 만날 수 있을까? 오사카 골목 깊숙이 들어가 직접 발품으로 찾아낸 오사카의 술과 미식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요리사 박찬일을 사로 잡은 술집과 밥집이 담긴 최고의 미식 안내서.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