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늘도 나는 책을 읽습니다

내 이름으로 낸 첫 책이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읽어본다』 시리즈는 2017년 1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매일 만지고 읽었던 책을 하루도 빠짐없이 기록한 결과물이다. 거기에 7월부터 12월까지 읽은 책 리스트까지 있으니 제법 두께가 있는 책이 되었다. (2018. 02. 02)

photo_1517559392.jpg

 

 

한달 전, 나는 『읽은 척하면 됩니다』 라는 책을 냈다. 내 이름으로 내는 첫 책이었다. 남편과 같이쓰는 일이지만, 신기하게도 부담은 1인분씩이었다. 출간 제안이 들어왔을 때, 많은 고민을 머릿속을 돌아다녔다. 내가 책을 낼 만한 사람인가 라는 자아성찰부터 시작해 이 책을 내고도 나무에게 미안해하지 않을 수 있을까 라는 녹색스러운 걱정까지. 그럼에도 책을 낼 수 있었던 건 『읽어본다』 시리즈를 기획한 김민정 시인의 결정타 때문이었다.


“걱정 없이 그냥 써봐. 출간, 판매 등 그 이후의 것들은 생각 말고.”

 

든든했다. 걱정 없이 써보라는 말. 작가들이 가장 원하는 말이었을 수도 있겠다. 제안을 받고 숫자를 떠올렸다. 매일 아침 출근해 책들의 주문수량을 보고 판매량을 체크하는 업무를 하고 있는 내가 그것에 연연하지 않을 수 없었으니. 그러나 마법의 말 한마디로 나는 숫자를 잊은 채, - 어쩌면 술에 취한 채 ? 책을 쓰기 시작했다. 책이 나오고 난 이후, 아직까지도 김민정 시인에게 무척이나 고맙다.


하지만 책을 매일 만지고 읽는 것도 어렵고, 쓰는 건 더 어려웠다. 원고 길이의 문제가 아니었다. 책을 내 방식대로 이해하고 쓰는 일은 많은 시간이 필요로 했다. 나름 1주일에 몇 개의 리뷰와 카피를 쓰는 MD 일을 하고 있건만, 녹록하지 않았다. 쓰면서 매 순간마다 서평가를 진심으로 존경하게 되었다.


원고들이 모여 『읽어본다』 시리즈가 1차로 완성되었다. 『읽어본다』  시리즈는 2017년 1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매일 만지고 읽었던 책을 하루도 빠짐없이 기록한 결과물이다. 거기에 7월부터 12월까지 읽은 책 리스트까지 있으니 제법 두께가 있는 책이 되었다. 그럴 만도 했던 게 책에서 떨어질래야 떨어질 수 없는 사람들(편집자, 서점직원, 서점주인, 북카페, 출판기자 등)이 매일 욕심 부려가며 읽었던 책이니 원고가 넘치기도 했다. 그 속의 책들은 독자들이 읽었던 책 리스트와 비슷하기도 하고, 엄청 다르기도 할 것이다. 글을 쓰며 나는 가끔 “어떤 독자와 내가 같은 날, 같은 책을 읽었을까” 상상하기도 했다. 실제로 그렇다면, 신기한 경험이겠다. 그렇게 우리집 식탁 위에서 노트북을 두들기며, 마음이 통할 상상의 동지들을 많이 얻었다.


시리즈가 완성되고 올해부터는 다른 도서인 『우리는 나란히 앉아서 각자의 책을 읽는다』 , 『차라리 재미라도 없든가』 , 『눈이 아닌 것으로도 읽은 기분』 , 『내 아침 인사 대신 읽어보오』 를 매일 해당 날짜를 펴본다. 작년의 오늘, 내 글쓰기 동지들의 고군분투와 풍경을 들여다 보는 일이 이렇게 재미있을 줄이야. 깊이 공감하는 책도 있고, 내가 읽고 싶어 장바구니에 담아 놓게 되는 책도 있다. 나와 다른 생각을 한 책은 다시 한번 책꽂이에서 꺼내본다.


이렇게 2년 연속 나도 모르게 어느새 매일 책을 만지게 하는 무서운 『읽어본다』  시리즈. 솔직히 말해서 한 권 정도 있으면 남부럽지 않은 독서 메이트가 되어 줄 것이다. 아, 본격 책 뽐뿌까지 일어나지만. 거기에 이기준 디자이너의 아름다운 디자인은 덤이다. 본문 디자인은 말해서 뭐하나. 책 옆면을 앞뒤로 움직일 때마다 색상이 달라지니 꼭 해보셔도 좋다.


2차로 훌륭한 저자들이 또 매일 책에 매달려 글을 쓰고 있다고 하니 앞으로도 계속 응원해주시길. 갈수록 늘어나는 동지들의 서재를 상상하니 책 내길 참 잘했다 싶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김유리(문학 MD)

드물고 어려운 고귀한 것 때문에 이렇게 살아요.

읽은 척하면 됩니다

<김유리>,<김슬기> 공저13,500원(10% + 5%)

『읽은 척하면 됩니다』 ―서점 직원 김유리와 매일경제 문화부 김슬기 기자 부부의 책읽기에 대한 책일기 이 책은 온라인 서점 직원 김유리와 매일경제 문화부 김슬기 기자가 2017년 1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매일같이 써나간 책일기다. 이후인 7월 1일부터 12월의 오늘까지는 저자가 관심으로 읽고 만진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주문을 틀리더라도 맛은 틀리지 않습니다

치매 증상을 앓고 있는 어르신들이 일하는 이상하고 특별한 음식점 이야기. 주문한 음식이 제대로 나오지 않아도 화를 내기는커녕 실수를 이해하며 오히려 즐기는 분위기다. 뒤죽박죽이지만 어쩐지 너그러워지는 이 곳의 따뜻한 관용과 소통의 빛이 우리 삶 곳곳에 가닿길.

노동 해방의 시대, 백수는 인류의 미래다!

고전 평론가 고미숙의 유쾌한 백수 예찬. 연암 박지원의 청년 시기와 취업난에 내몰린 오늘날의 청년들을 서로 오버랩하며 틀에 박힌 노동으로부터의 해방, 중독과 망상 탈출, 우정 그리고 삶의 주인이 되기 위한 공부까지. 행복한 백수의 삶을 현실감 있게 설파한다.

행복해지는 길, 함께 어울리기

자본주의는 소비가 자유라고 약속한다. 소비를 위해 일하고, 더 많은 돈을 벌기 위해 경쟁한다. 그렇게 남은 건 소진된 개인이다. 이 책은 경쟁이 아니라 어울리기를 택한 사람들을 소개한다. 국내외 공동체 23곳의 사례를 통해 다른 삶을 보여준다.

할머니들의 미술 수업, 치유와 회복의 이야기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할머니들의 미술 수업 이야기를 담은 책. 할머니들의 ‘첫 미술 선생’인 저자가 만남의 순간부터 그림을 배우는 과정, 그림을 통해 자신의 상처와 마주하고자 한 노력들을 가감없이 전한다. 책에 실린 글과 그림이 묵직하고 따뜻하게 마음을 울린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