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기적 가까이 가까이

영화 <원더>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편견으로 아름다움을 알아보지 못하는 세상에 묵직한 화두를 던지는 영화의 마지막 내레이션은 이렇게나 크고도 다정했다. (2018. 01. 11.)

1.jpg

        영화 <원더>의 한 장면

 

<원더>의 주인공 어기 풀먼은 안면 기형 장애를 가진 열 살 아이다. 홈스쿨링으로 명민함을 갖추었고 아이스크림, 바이크, 마인크래프트, 광선검 놀이를 즐기는 극히 평범한 또래의 활동력으로 천진하기까지 하다. 그런데 세상에 나갈 때는 헬멧을 쓴다. 관계도 맺기 전에, 명민하고 천진한 내면을 들여다보지도 않고 사람들이 피하고 두려워하기 때문이다.
 
“난 평범한 열 살 꼬마가 아니다”는 어기의 대사로 문을 여는 영화. 5학년이 시작되자 어기는 처음 학교에 가야 하는 힘겨운 도전을 한다. 더 이상 집에서만 공부할 수 없으므로 세상 속으로 뛰어들어야 하기에. 학교의 배려로 학교 시설과 학습 내용을 안내하는 세 친구를 먼저 만난다. 잭, 줄리안, 샬롯. 어른보다 표정을 잘 못 감추는 또래 아이들 만나는 게 더 힘들다는 어기는 친구들의 어색한 눈빛을 피해 그들의 신발을 내려다보며 성격과 현실을 파악한다.
 
부잣집 애 줄리안, 옷 물려 입는 잭, 이상한 애 샬롯을 꿰뚫어 본다. 세 아이는 그저 어기의 특이한 외모를 보고 당혹스러워할 때, 어기는 상대방을 오히려 세심히 관찰한다. 자신의 장애 때문에 세상을 좀 더 다층적으로 보고 있다고나 할까. 학교 생활이 시작되고 평범한 아이들의 숱한 눈치 보기와 골리기에 이골이 날 즈음 잭과 우정을 나누게 되었지만 곧 배신을 맛본다. 모두 가면을 쓴 할로윈 축제에서 어기를 폄하하는 잭의 뒷담화를 듣게 된 것이다. 

 

 

2.jpg

          영화 <원더>의 한 장면
 
좋아하는 친구가 자신을 험담한, 최대 위기라고도 할 인생의 배신감을 어기는 어떻게 극복하는가. 슬픔을 끌어안고 최선을 다해 일상을 영위한다. 잭에게 사소한 복수라도 하지 않는다. 아프게 견디는 모습은 나약한 것이 아니고 현실을 정확히 응시하는 것. 나는 이 지점에서 어기에게 반했다. 잭이 스스로 깨닫고 반성한 것은, 어기가 무너지지 않고 담담하게 학교 생활을 했기에 가능했다. 그리고 용서를 구하는 잭을 다시 친구로 받아들이는 용기. 이 용기가 어기와 잭을 환하게 밝힌다.
 
그들이 나눈 우정의 결에는 반성과 용서와 화해의 무늬도 포함되어 있다. 반성이 없다면, 용서도 없었겠지. 용서가 없었다면 사랑도 없었을 테고, 그 어여쁜 무늬는 새겨지지 않았을 것이다.
 
영화 <원더>의 원작 작가 R. J. 팔라시오는 아이스크림 가게 앞에서 자신의 아들이 안면 기형 장애를 갖고 있는 여자아이를 보고 놀라 눈물을 터뜨리는 것을 목격한 경험담을 바탕으로 첫 작품을 썼다. 가수 내털리 머천드의 노래 ‘원더’를 들으며 “나는 기적들 가운데 하나가 틀림없다/ 그들이 지닌 지식으로는/ 어떠한 설명도 할 수 없다”는 가사를 음미하며.
 
기적 가까이 가까이, 얕은 지식으로는 알 수 없는 사람의 아름다움에 대해서, 작가가 그렇듯이 내 마음도 그렇게 온통 어기에게 기울었다.

 

영화 <원더>는 어기의 고백으로 시작한 ‘어기’ 편에 이어서 ‘비아(어기의 누나)’ ‘잭 윌(친구)’ ‘미란다(누나 비아의 친구)’ 편으로 시각이 바뀐다. 앞에서 일어난 사건들을 재해석하고 각자의 입장과 통찰을 보여주는 방식으로 일상의 기적이 일어나는 이야기를 입체적으로 살려놓았다.
 
대망의 수학여행에서 시비 거는 형들과 맞장까지 뜨며 결속을 다진 친구들과 돈독해진 어기는 졸업식날 엄마에게 고백한다. 학교에 보내주어 고맙다고. 그리고 졸업식장에서 가장 우수한 학생에게 수여하는 ‘헨리 워드 비처 메달’을 받는다. 모범 학생, 선행을 기리는 봉사상의 성격을 갖는 이 메달을 수여하는 이유는 분명히 밝혀진다. ‘위대함은 강함에 있지 않고 그 힘을 바르게 쓰는 데 있다. 훌륭한 사람은 그 힘으로 사람들에게 용기를 준다. 어거스트 풀먼은 그 강인함으로 사람들에게 용기를 주었다’고.
 
“힘겨운 싸움을 하는 모두에게 친절하라.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알고 싶다면 그저 바라보면 된다.” 편견으로 아름다움을 알아보지 못하는 세상에 묵직한 화두를 던지는 영화의 마지막 내레이션은 이렇게나 크고도 다정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은숙(마음산책 대표)

<마음산책> 대표. 출판 편집자로 살 수밖에 없다고, 그런 운명이라고 생각하는 사람. 일주일에 두세 번 영화관에서 마음을 세탁한다. 사소한 일에 감탄사 연발하여 ‘감동천하’란 별명을 얻었다. 몇 차례 예외를 빼고는 홀로 극장을 찾는다. 책 만들고 읽고 어루만지는 사람.

기사와 관련된 영화

  • 새창보기
    원더
    • 감독: 스티븐 크보스키
    • 장르: 드라마
    • 등급: 전체등급
    • 개봉일: 20171227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