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저주받은 천재 작가의 삶과 작품 -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

에드거 앨런 포의 사랑, 시련, 외로움을 말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불꽃같은 삶을 살다 간 에드거 앨런 포의 이야기가 무대 위에서 되살아난다. (2018. 01. 05.)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가 재연으로 돌아왔다. 지난 2016년 한국 초연 이후 1년 4개월만이다. 비운의 천재 작가 에드거 앨런 포의 삶을 재조명한 본 작품은 ‘알란 파슨스 프로젝트’의 음반 <Tales of Mystery and Imagination>에서 시작됐다고 할 수 있다. 에드거 앨런 포의 소설을 모티브로 만들어진 이 앨범은 발매되자마자 그래미상 후보에 오르는 등 많은 사랑을 받았다. 알란 파슨스와 함께 그룹을 결성했던 에릭 울프슨은 2003년 <POE : More Tales of Mystery and Imagination>(이하 <POE>)이라는 이름으로 극본과 음악 작업을 맡아 그해 11월에 런던에서 쇼케이스 버전을 선보였다. 에드거 앨런 포의 탄생 200주년을 맞은 2009년에는 해당 뮤지컬이 독일어 버전으로 초연됐으며, 국내에는 현대적인 해석을 가미된 모습으로 2016년에 관객과 처음 만났다.

 

뮤지컬 <POE>는 에릭 울프슨이 탄생시킨 스릴 넘치는 노래들, 웅장하면서 섬세한 선율로 채워져 호평을 이끌어냈다. 한국에서는 김성수 음악감독의 창작곡이 추가되면서 완전히 새로운 공연으로 재탄생했다. 「첫 대면(The First Meeting)」, 「까마귀(The Raven)」, 「다른 꿈(Another Dream)」 등 완성도 있는 음악이 처음 공개됐다. 에드거 앨런 포의 대표작인 「까마귀」는 독일 초연에서 낭송하는 장면으로 묘사되었으나,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에서는 주인공이 직접 노래하는 모습으로 만나볼 수 있다. 김성수 음악감독은 이번 재연을 위해 새로운 곡들을 추가하고 기존의 편곡을 수정하는 등 또 한 번의 변화를 이끌었다.

 

 

1.jpg

 

 

19세기 미국을 대표하는 시인이자 소설가로 손꼽히는 에드거 앨런 포는 ‘미국의 셰익스피어’라 불리는 동시에 ‘저주 받은 시인’으로 기억된다. 3세가 되기 전에 부모를 잃고 자신을 입양한 숙부와 불화를 겪는 등 불우한 환경 속에서 성장했다. 소설 『황금 풍뎅이』를 시작으로 전성기를 맞기도 했지만 미국 문단으로부터 외면당하거나 저평가되고는 했다. 아내 버지니아는 결혼 후 지병이 악화되어 사망했고, 그 영향으로 에드거 앨런 포의 우울증, 알콜과 약물 중독 증세는 심각해졌다. 결국 「까마귀」로 사람들의 주목을 받은 지 5년도 채 되지 않아 세상을 떠났다.

 

그의 작품은 사후에 재평가되기 시작했는데, 프랑스 시인 샤를 피에르 보들레르에 의해 유럽에 소개되면서 현재까지 많은 예술가에게 영감을 주었다. 에드거 앨런 포는 스릴러, 추리, 공포 장르를 개척한 인물로 평가되는데, 특히 『모르그 가의 살인』은 『셜록 홈즈』, 『아르센 뤼팽』이 탄생하는 계기가 되었다. 일본 추리소설의 아버지인 에도가와 란포는 그의 이름에서 착안해 자신의 필명을 지었을 정도다. 뿐만 아니라 작곡가 드뷔시, 록 그룹 퀸, 화가 폴 고갱, 패션디자이너 알렉산더 맥퀸 등 다양한 장르의 예술가들이 에드거 앨런 포의 영향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2.jpg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는 시대를 앞서간 천재 작가 에드거 앨런 포의 삶과 작품을 재조명한다. 그의 삶을 관통했던 사랑과 시련, 외로움을 세세하게 되살려냈다. 어린 나이에 겪어야 했던 어머니의 죽음, 첫사랑과의 아픈 이별, 아내의 죽음, 라이벌 그리스월드의 시기와 질투를 보여주며 에드가 앨런 포의 생애와 업적을 따라가게 한다. 에릭 울프슨이 독일에서 선보인 뮤지컬 <POE>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본 작품은 원작의 세트와 영상을 보완하고 현대적인 해석을 더했다. 상징적이고 감각적인 무대디자인, 몽환적인 영상미가 눈길을 끈다. 또한 기존의 대본과 음악을 충실하게 살리면서도 에드거 앨런 포와 루퍼스 그리스월드의 대립을 극대화시켜 스토리에 힘을 실었다.

 

이번 재연에서는 배우 김수용과 정동하, 윤형렬, 이창섭이 에드거 앨런 포를 연기한다. 네 사람은 폭넓은 음역대를 소화하는 동시에 노랫말에 담긴 시와 소설의 감성을 풍성하게 전달한다. 이들과 갈등을 빚는 그리월드 역에는 배우 최수형, 에녹, 정상윤, 백형훈이 캐스팅됐다. 에드거 앨런 포의 라이벌이자 그를 끊임없이 불행에 빠뜨리는 악역을 맡아 강렬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보여준다. 위대한 예술가의 삶을 통해서 고통, 상실, 상처, 고독 등의 보편적 감정을 보여주는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는 2월 4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상연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임나리

그저 우리 사는 이야기면 족합니다.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이상한’ 한국인의 식사법, 왜 그럴까?

식사 방식을 통해 한국의 음식문화사를 살피는 책. 음식인문학자 주영하 교수는 이 책에서 탄탄한 연구를 바탕으로 매일 밥상 앞에서 자연스럽게 이루어지는 수많은 행위와 익숙한 풍경들이 어디에서 시작되고 변화해왔는지를 추적해 그 역사를 흥미롭게 재구성한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33인의 독한 집중력

증명이 필요한 순간, 모든 것을 버리고 나만 남겨라! 결정적 순간에 끝까지 몰입하여 최고의 성취를 이끌어내는 힘, 최후의 몰입. 12개 종목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33명과 그들을 키워낸 3명의 감독과의 심층 인터뷰를 통해 밝혀낸 최후의 몰입법과 성취의 비밀을 소개한다.

좋게좋게 넘어가지 않아야 좋은 세상이 온다

일상에서 마주치는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을 알려주는 책. 꼭 착한 사람이 될 필요는 없다. 싫으면 싫다고 단호하게 말해도 괜찮다. 그런 척 하다 보면 정말 그렇게 되는 법. 인생 자체는 긍정적으로 개소리에는 단호하게, 자기표현의 근육을 조금씩 키워보길.

매력 있는 마을은 살아남는다

2040년까지 일본 내 896개 마을이 사라질 수 있다는 예측은 일본은 물론 한국에도 충격을 던졌다. 저출산 노령화로 직격탄을 맞은 건 도시보다는 지방이다. 그렇다면 정말 지방은 붕괴할까. 지방 재생 연구자인 저자는 다양한 사례를 제시하며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