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뭐가 그렇게 살가운데요?

『호주 40일』 편집 후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호주 40일』은 일러스트레이터 밥장이, 자신이 사랑해 마지않는 노트 ‘몰스킨’에 꾹꾹 눌러 담은 ‘여행일기’이자 ‘관찰 일기’이다. (2017. 12. 20.)

호주-40일_2.jpg

 

 

어떤 대상을 열렬히 사모하는 사람을 가리켜, ‘덕후’라고 부르곤 한다. (일본어 ‘오타쿠’에서 비롯된 말로서 표준어는 아니오나) 나 또한 그러하며, 이 책의 저자 역시 그러하다. 언젠가 저자의 인터뷰에 동석한 적이 있다. 하나의 브랜드만을 철저하고 집요하게 파헤치는 매거진과 진행한 인터뷰였는데, 마침 저자의 ‘덕질’ 대상이 그달의 주제였다. 아아, 우리의 저자는 얼마나 멋진 문장을 들려줄 것인가! 긴장되고 설렜다.

 

예상은 보기 좋게 빗나갔다. 저자는 멋진 말을 꺼내지 않았다. 대신 노트를 바라보는 눈빛, 노트를 쓰다듬는 손짓으로 애정을 드러냈다. 사랑하는 것에 관해 논할 때, 우리는 한없이 너그러워지지 않는가. 저자는 멋진 수식어보다는, 일상적인 언어로 소회를 밝혔다. “특별해서 기록하는 게 아니거든요. 기록하면 특별해집니다.”

 

『호주 40일』은 일러스트레이터 밥장이, 자신이 사랑해 마지않는 노트 ‘몰스킨’에 꾹꾹 눌러 담은 ‘여행일기’이자 ‘관찰일기’이다. 떠나기 전 가졌던 미팅에서 저자는 말했다. 그곳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을 기록하겠노라고. 나는 속으로 생각했다. 글쎄요. 드문드문, 기록하지 못하는 날도 있을 텐데요.

 

40일간의 여행을 끝내고, 저자는 몰스킨 일곱 권을 기쁜 얼굴로 건넸다. 경건한 마음으로 받아, 행여 손때라도 묻을까 조심스럽게 한 장 한 장 들춰보았다. 호주에서 보낸 40일이 하루도 빠짐없이 빼곡히 적혀 있었다. 특별한 일정이 없던 날에도 저자는 기록을 멈추지 않았다. 울퉁불퉁한 길을 달리면서도, 졸음이 쏟아지는 침대 안에서도 열심히 그리고 썼다. 뜨거운 태양과 붉은 흙먼지가 가득한 사막 한가운데를 달렸고, 캠퍼밴의 불을 끄면 암흑과 침묵만 남는 곳에서 ‘진짜 밤’을 보냈다. 세상에서 가장 지루한 길도 만났고, 달빛으로 그림도 그렸다. 호주에서만 볼 수 있는 동물이나 이국적인 풍경, 경이로운 대자연과 마주할 때면 그저 입을 떡 벌리고 온 신경을 집중했다. 저자는 생각보다 크고 넓은 호주를 구석구석 누비며 하여간 부지런히 쓰고 그렸다.

 

이야, 이렇게도 여행을 할 수가 있구나. 과하지 않은 감동마저 밀려왔다. 여행을 떠나면 일단 사진부터 찍기 바빴던 나였기에, 새로운 방식을 제안하는 느낌이 기분 좋았다. 저자도 말한다. 카메라를 손에 들면 자꾸 찍게 된다고. 더 좋은 사진, 더 멋진 사진을 찍고자 앵글 너머로만 풍경을 바라보게 된다고. 하지만 이제는 그러한 강박에서 벗어나 훨씬 경쾌한 여행을 즐기게 되었다고 사랑하는 몰스킨을 쓰다듬으며 말했다.

 

눈에 담는 순간, 손으로 옮기는 순간 여행은 한층 살갑게 다가온다. 어디 여행뿐이랴, 익숙해서 더는 새로울 것이 없는 일상 또한 그 대상이 될 수 있으리라. 매년 주문하던 다이어리가 있다. 나는 글씨도 큼직한 데다가 소문난 악필이라 언제나 큰 사이즈를 선호했다. 그런데 무거워서 도통 갖고 다니지를 못하겠더라고요. 이번에는 언제나 쉽게 꺼내 끄적일 수 있도록 포켓 사이즈로 주문했다.

 

 



 

 

호주 40일밥장 저 | 시루
관광객의 발길이 쉬이 닿지 않는 대자연 속에서 보고 느낀 모든 것을 여행 에세이로 써 내려가고, 함께하는 인물들의 은밀한 이야기도 르포르타주로서 충실하게 작성하기로 결심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정혜지(시루 편집자)

시루에서 책을 만듭니다.

호주 40일

<밥장> 저12,420원(10% + 5%)

소문난 여행 마니아, 일러스트레이터 밥장 이번에는 얼떨결에 합류한 호주 여행을 쓰고 그렸다! “밥장, 호주 가지 않을래?” 이 한마디가 작은 날갯짓이 되어, 일러스트레이터 밥장은 시드니행 비행기에 올랐다. ‘백두대간 종주’, ‘요트 해안선 일주’, ‘뉴질랜드 캠퍼밴 일주’ 등 ‘집단 가출’이라는 이름의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거리와 사람, 상점이 함께 살아가는 법

똑같은 가게에서 같은 물건을 사고, 같은 책과 영화를 즐길 수 밖에 없다면 우리의 삶은 얼마나 건조할까?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서점 10에 선정된 교토 이치조지 게이분샤 서점이 전하는 사람과 거리를 살아 숨 쉬게 하는 작은 가게의 참된 가치, 거리와 사람의 공생법.

권력 저격자 우석훈이 돌아왔다

권력은 시장으로 넘어간 적이 없다. 국가는 여전히 현대 자본주의에서 주요한 행위자다. 국가가 사기를 친다면? 분배가 악화되고 국민의 생활 전반이 하락할 수밖에 없다. 모피아, 토건족, 자원외교, 4대강 등등 저자는 지난 두 정권에서 국가가 어떻게 사기를 쳤는지 고발한다.

『괭이부리말 아이들』 김중미 작가 신작

아이들에 대한 관심과 사랑으로 따뜻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김중미 작가가 오랜만에 어린이 책으로 찾아왔다. 언제나 이름처럼 좋은 일만 있을 순 없지만 누군가에게 내가 ‘행운’과 ‘복’이 되어줄 수 있다면 행복은 저절로 찾아올 거라는 가슴 따뜻한 이야기.

봄을 기다리며, 마음으로 읽는 문태준 시집

"서정시의 대가"가 펼쳐보이는 믿음직스러운 시 세상. "세계가 연주하는, 아니 노동하는 소리"를 詩란 노래로 듣는달까. "낮밤과 계절을 잊고 사랑하며 계속 피어"나는 꽃들과 "흰 미죽을 떠먹일 때의 그 음성" 속, 우리가 잃지 말아야 할 따스한 '사랑'이 마음에 고이 스며든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