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중고차 사려면 맑은 날 2인1조로 움직여라

『대한민국 자동차 명장 박병일의 자동차 백과』 연재
사고차, 침수차, 돈 먹는 하마를 만나지 않기 위해 알아야 할 것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중고차와의 첫 미팅은 가능하면 맑은 날 낮 시간으로 잡아라. 왜 흐린 날 저녁이면 안 되냐고? 바로 자동차 바디에 남아 있는 희미한 울렁임(물결침 현상)을 잡아내기 위해서다. (2017. 12. 12.)

2회그림1(2인1조).jpg

        언스플래시

 

 

우리는 살면서 누구나 실수를 한다. 소비생활에 있어서도 그렇다. 마트의 과일부터 아웃렛의 양복까지, 가끔은 질이 떨어지는 물건을 사기도 하고 바가지를 쓰기도 한다. 속이 쓰리긴 하지만 과외비를 지불했다 생각하면 그만이다. 그런데 중고차라면 문제가 좀 다르다.

 

쉽게 포기할 수 없는 고가의 제품일 뿐 아니라 안전과 직결된 문제이기 때문이다. 화려한 광고 문구나 감언이설에 속아 차축이 비틀리는 큰 사고가 난 차나 폭우로 물에 잠겼던 차를 구입한다는 것은 상상만으로도 끔찍하다. 또한 구입한 다음달부터 갖가지 문제를 일으켜 카센터를 밥 먹듯 드나들고 결국 ‘돈 먹는 하마’로 전락하는 중고차들도 있다. 그런데 이 모든 것이 무관심과 무지에서 비롯된 것이다. 적어도 중고차 가격에 합당한 관심과 정보가 필요한 이유다.

 

“아, 날씨 좋다! 중고차 보러 가자!”

 

중고차와의 첫 미팅은 가능하면 맑은 날 낮 시간으로 잡아라. 왜 흐린 날 저녁이면 안 되냐고? 바로 자동차 바디에 남아 있는 희미한 울렁임(물결침 현상)을 잡아내기 위해서다. 마주 오는 차에 받히거나 무언가와 강한 힘으로 충돌한 사고가 차에 남긴 흔적이 울렁임인데, 이는 햇볕을 마주 보는 위치에서 약간 사선으로 관찰해야 가장 정확하게 볼 수 있다. 아무리 판금과 도색을 해도 프레스 가공한 원래의 형태로 완전히 복원되지는 않기 때문이다. 만약 울렁임을 발견했다면 사고 이력에 대해 꼼꼼히 확인해봐야 한다.

 

혼자일 때는 안 보이고, 둘이어야 보이는 것!

 

영업사원의 얼렁뚱땅 상술에 쉽게 넘어가지 않으려면 혼자보다 둘이 낫긴 하다. 하지만 여기서 하려는 이야기는 그게 아니다. 중고차를 외관만 대충 훑어보고 사는 사람들이 있는데 위험천만한 일이다. 차에 타서 시동을 걸어보고 다양한 기능을 체크해봐야 한다.

 

대시보드의 계기판 게이지가 잘 움직이는지, 미터기의 조명 램프가 제대로 점멸하는지 살펴보는 것은 기본이고 전조등, 미등, 브레이크등의 정상 작동 여부와 라이트의 상향, 하향각, 와이퍼와 혼까지 체크해야 한다. 다음에는 브레이크 페달을 밟아보고 핸드 브레이크의 상태, 스티어링의 유격 등도 살펴본다. 한 명은 차 안에서, 다른 한 명은 차 밖에서 보면 이상 여부를 하나도 놓치지 않고 잡아낼 수 있다.

 

 

2회그림3(볼트).jpg

        언스플래시


 

볼트 하나로 사고차 한눈에 식별한다!

 

단순히 문짝이나 보닛을 교환한 이력이 있는 중고차라고 해서 피할 이유는 없다. 단, 문짝을 교환한 차 중에는 문짝을 받치고 있는 기둥, 즉 필러 기둥까지 수리한 차가 있는데 이는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다. 또 보닛만 교환한 것이 아니라 휠하우스 쪽까지 수리했다면 깨끗하게 포기하는 것이 좋다. 전면 충돌 사고 차량일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문짝, 펜더, 보닛 교환 차를 어떻게 알 수 있을까? 정답은 볼트다. 차체에 해당 부품을 고정하는 볼트에 빛을 비추었을 때 아무 흔적이 없다면 일단 안심해도 된다. 만약 넓은 스패너가 움직인 자국이 보이면 어떤 이유에서든 볼트를 풀었다는 얘기고, 부품을 교환한 차라는 합리적 의심을 해야 한다. 또한 보닛을 열면 지지 패널(라디에이터를 받치고 있는 가로로 된 철제 빔)이 보이는데, 사고로 차체에 가해진 충격의 정도를 알려주는 바로미터이므로 그 부분을 편 자국은 없는지도 점검해야 한다.

 

매년 장마와 폭우로 침수된 차들이 발생한다. 자차보험에 가입된 차들은 보험개발원의 ‘카히스토리’ 사이트를 통해 침수 여부를 알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침수차들은 속이려 드는 사람들 앞에서 속수무책인 경우가 많다. 침수차를 식별하려면 시트 아래 스펀지 부분에 코를 대고 퀴퀴한 냄새가 나는지 맡아보거나, 안전벨트 끝에 있는 배선 커넥터 부분에 흙탕물 찌꺼기가 묻어 있는지 살펴보면 된다. 가장 정확한 방법은 실내 B필러를 벗겨보는 것이지만 소비자 입장에서 그렇게까지 할 필요는 없다.

 

 

2회그림2(중고차들).jpg

        언스플래시

 

중고차가 중고차다운 것은 잘못된 것이 아니다!

 

중고차에는 당연히 문제가 있다는 말이 아니니 오해하지 말길 바란다. 나이가 들면 주름이 생기듯, 자연스러운 오염과 상처가 눈에 띄는 것은 당연하다는 의미다. 중고차인데도 신차 못지않게 번쩍거린다면 오히려 의심을 해봐야 한다. 엔진룸을 예로 들어보자. 아무리 번쩍번쩍 닦아놓아도 주저앉을 것은 주저앉고 일정한 금속피로나 품질 저하는 필연적이다.

 

중고차를 사려는 사람들은 대부분 보닛을 열어보는데 두서없이 보다가 중요한 것을 놓치는 경우가 많다. 차량의 상태는 계통별로 하는 것이 좋다. 즉 냉각 계통은 호스와 벨트 중심으로 봐야 한다. 팬벨트가 파손 직전인 중고차도 가끔 눈에 띈다. 전기 계통은 배터리의 용량과 비중을 모두 봐야 하는데, 판매점에 측정해 달라고 요청하면 된다. 연료 계통을 볼 때는 누유 여부와 함께 엔진오일 상태까지 체크하는 것이 후환을 남기지 않는 방법이다. 

 


 

 

대한민국 자동차 명장 박병일의 자동차 백과 박병일, 박대세 저 | 라의눈
중고차 잘 고르는 법, 사고차 판별하는 법까지 담겨 있어 가히 ‘자동차 백과’라 할 만하다. 막 면허를 딴 초보자부터 자동차를 사랑하는 마니아까지 오너드라이버라면 반드시 소장해야 할 책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병일(자동차 정비사)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대한민국 최고의 자동차 전문가다. 정부가 공인한 명장 타이틀은 물론 46년의 정비 경력, 17개의 자격증, 세계최초의 급발진 원인 규명 등 독보적 기록들을 보유하고 있으며 일반인부터 자동차 마니아 층까지 절대적 지지와 신뢰를 받고 있다.

대한민국 자동차 명장 박병일의 자동차 백과

<박병일>,<박대세> 저22,500원(10% + 5%)

자동차 구조, 정비, 중고차에 관한 명장의 최고 노하우를 한 권에 담았다! 초보자든 마니아든, 자동차가 어렵고 복잡하기는 마찬가지다. 하지만 최고의 고수라면 이렇게 복잡한 것들조차 간단명료하고 쉽게 가르쳐준다. 『대한민국 자동차 명장 박병일의 자동차 백과』는 박병일 명장이 일반 오너드라이버를 위해 쓴 최초..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책에서 결국, 좋아서 하는 일을 찾은 이야기

방송 출연 금지 처분과 퇴사 이후까지, 힘든 시간들을 책 덕분에 견딜 수 있었던 그는 결국 책방을 열었다. '그저 좋아서 하는 일'을 책에서 찾았기 때문. 책방을 하면서 또다른 어려운 일들을 마주하지만 날마다 설레는 하루하루를 만들 수 있는 건, 역시 책 때문이다.

그들은 어떻게 살아 있는 전설이 되었나?

하동관, 팔판정육점, 명돈돈까스, 을지면옥 등 대를 이어 수십 년간 사랑 받고 있는 노포들. 곳곳에 숨어있는 장사의 신들을 찾아 3년간 전국을 발로 뛴 박찬일 셰프의 노포 탐사 프로젝트. 마케팅, 브랜딩, 트렌드에 관계없이 우직하게 성장해온 한국형 성공 비결을 밝힌다.

야구의 세계, 그 떨리는 순간을 마주한 동심

글 없는 그림책, 환상 모험으로 독특한 작품 세계를 구축해온 칼데콧 상 수상작가 데이비드 위즈너가 이번에는 야구를 이야기합니다. 스피드를 요구하는 승부의 세계에 놓인 아이의 마음과 야구공을 잡는 순간을 섬세한 슬로모션으로 그려내어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 잡습니다.

자본주의에서 행복하게 살기

스스로 생계형 마르크스주의자라 칭하는 저자가 털어놓는 삶, 노동 그리고 행복에 관한 이야기다. 하고 싶은 일을 즐기며 사는 '불량한' 삶이 성공과는 거리가 멀어도 행복에는 더 가까운 게 아닌지 묻는다. 짧고 굵게 마르크스의 『자본론』을 요약한 대목은 보너스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