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숲 특집] 숲 속에서는 독서도 잘 돼요

<월간 채널예스> 11월호
숲속 숨어있는 도서관 소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맑은 공기를 마시며 조용한 곳에서 책을 읽으면 얼마나 책이 잘 읽힐까! 동네 주민들도 잘 몰랐던 공원과 숲, 산 중턱에 숨은 도서관 네 곳을 소개한다. (2017.11. 14)

삼청공원 숲속도서관

 

삼청공원-숲속도서관-(2).jpg


삼청동에서 데이트를 한다면 카페거리와 미술관, 한옥마을 등을 떠올린다. 하지만 번잡한 삼청동 메인거리를 따라 올라오면 나타나는 삼청공원도 데이트 장소로 손색이 없다. 물론 데이트하는 커플뿐 아니라 아이들과 함께 나들이 겸 온 가족이 주말에 나오기 좋다. 공원 안에 있지만, 숲속 깊은 곳에 있는 듯 아늑한 삼청공원 숲속도서관은 7천여 권의 장서를 갖추고 창가마다 마루와 앉은뱅이책상이 있어 편하게 기대 책에 집중할 수 있다. 좋은 자리는 금방 차니 주말에 방문할 계획이라면 조금 빨리 입장하는 것이 좋다. 매월 둘째 주 일요일은 숲체험 프로그램, 셋째 주에는 역사 놀이터가 열린다.

 

삼청공원-숲속도서관-(1).jpg

 

 


위치 : 서울시 종로구 북촌로 134-3
운영일 : 화~일요일(10:00~18:00), 하절기 6월~8월(10:00~20:00), 월요일/신정/설연휴/추석 연휴 휴관.
문의 : 02-734-3900

 

 

 

청운문학도서관

 

청운문학도서관-(1).jpg


운동을 정기적으로 안 하는 사람은 청운문학도서관을 올라가는 언덕이 힘들 수도 있다. 그러나 기왕 날씨 좋은 가을을 즐기기로 했다면 인왕산 둘레길 코스를 걷다 산 아래에 내려앉은 멋진 한옥 도서관에 들러보자. 분명 경사로를 올라온 보람이 있다고 느낄 것이다. 청운문학도서관은 시, 소설, 수필 등 문학 서적 위주로 운영하는 문학도서관으로, 돈의문 뉴타운 사업에서 철거된 기와를 수거해 담장 건축 재료로 다시 사용해 더욱 의미 있는 공간이다. 건축학적 가치를 인정받아 2015 대한민국 한옥공모전 대상을 받기도 했다. 다양한 문학 행사와 모임을 할 수 있는 세미나실이 있으며, 연못 위 정자에서는 시 낭송과 함께 물 흐르는 소리를 감상할 수 있다. 매월 기획 전시, 세미나, 인문 수업 등이 열린다.

 

청운문학도서관-(2).jpg


 


위치 : 서울시 종로구 자하문로 36길40
운영일 : 화~일요일(10:00~19:00), 월요일/신정/설연휴/추석 연휴 휴관.
문의 : 070-4680-4032~3

 

 

 

건지산 숲속 작은도서관

 

건지산숲속작은도서관-(1).jpg

       건지산 숲속 작은도서관 제공

 

조금 더 산속으로 들어가고 싶다면 건지산 숲속 작은도서관을 추천한다. 전주시 시민들의 ‘힐링캠프’인 건지산 숲속 작은 도서관은 2013년 건지산 녹색나눔 숲 조성사업의 일부로 개관해 매달 연주회, 공예품 제작, 전시, 생태체험 프로그램 등을 운영한다. 전북대학교 병원이나 체련공원에 주차한 뒤 평평한 산길을 조금만 올라가면 찾을 수 있다. 4만4174㎡ 규모의 편백 숲에는 2만그루의 나무가 빽빽하게 우거져 있어 산책길을 걸으며 건강을 지키는 건 덤이다. 장서는 2천여 권으로 적은 편이지만, 생태특화도서를 갖추는 등 환경에 맞춘 특색있는 도서관이 되고자 했다. 운이 좋으면 다람쥐, 청설모와 함께 책을 읽을 수 있다. 단, 도서는 열람만 가능하다.

 

건지산숲속작은도서관-(2).jpg

       건지산 숲속 작은도서관 제공

 


위치 : 전주시 덕진구 인후동2가 산2-91
운영일 : 월~토요일(09:00~18:00), 일요일 및 법정 공휴일 휴관.
문의 : 063-714-2812

 

 

 

노원 한내 지혜의 숲

 

노원-한내의-숲-(4).jpg

       노원 한내도서관 제공

숲속에서 책을 읽는 것도 좋지만, 건물 자체가 숲을 닮은 도서관은 어떨까? 한내 지혜의 숲은 “공간을 자유롭게 사용하면서 창의력을 기르고 자연을 친숙하게 접하도록 하는 데” 중점을 둔 설계로 나무 모양의 건물 외관이 모여 마치 숲과 같은 모습을 만든다. 2017년 서울시 건축상 대상, 대한민국 공간문화대상 거리마당상을 받는 등 훌륭한 건축물로 인정받았다. 기존 근린공원의 고장 난 분수대 자리에 만들어 상대적으로 문화복지시설이 적은 월계동에서 주민들이 가깝고 편리하게 이용하는 편이다.

 

노원-한내의-숲-(1).jpg

       노원 한내도서관 제공

 


위치 : 서울시 노원구 마들로 86
운영일 :  월~금요일(09:00~18:00), 토요일(09:00~17:00), 일요일, 법정공휴일, 임시공휴일 휴관
문의 : 02-979-7420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의정

uijungchung@yes24.com

오늘의 책

돌아온 로버트 랭던! 댄 브라운 신작 소설

『다빈치 코드』 댄 브라운의 신작. "우리는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인류의 시작과 끝, 대담한 질문에 대한 과학적인 대답을 선보인다. 돌아온 로버트 랭던은 과연 숨겨진 진실과 암호를 찾아낼 수 있을까? '신'과 '종교'에 맞선 과학적 진실, 그 놀라운 반전이 펼쳐진다.

취향이 설계되고 욕망이 디자인되는 곳

못 가본 사람은 있지만 한 번만 간 사람은 없는 츠타야 서점. 연매출 2조, 회원수 6,000만명에 이르기까지. 마스다 무네아키가 10년을 기록한 34년간의 비즈니스 인사이트. 고객 중심의 팔리는 기획, 새로운 수요를 창조하고 일상을 예술로 만드는 츠타야의 모든 것을 밝힌다.

타이타닉 호의 마지막 만찬 메뉴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프랑스 미식 바이블로 방송 프로그램 <맛 좀 봅시다> 에 소개된 흥미로운 주제를 모아 엮은 책. 풍부한 일러스트와 요리에 얽힌 에피소드, 역사를 담았고 음식에 관한 다양한 질문에 대해 명쾌한 해답을 제시한다.

피터 레이놀즈 ! 파란색 없이 하늘 그리기

파란색이 없으면 무슨 색으로 하늘을 그리지? 마리솔은 관찰 끝에 하늘이 마냥 파란색은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노을지는 하늘이나 비오는 하늘은 여러가지 색이 섞인, 아주 아름다운 색을 갖고 있었지요. 마리솔의 창조적인 시각을 함께 느껴보세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