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숲 특집] 숲 속에서는 독서도 잘 돼요

<월간 채널예스> 11월호
숲속 숨어있는 도서관 소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맑은 공기를 마시며 조용한 곳에서 책을 읽으면 얼마나 책이 잘 읽힐까! 동네 주민들도 잘 몰랐던 공원과 숲, 산 중턱에 숨은 도서관 네 곳을 소개한다. (2017.11. 14)

삼청공원 숲속도서관

 

삼청공원-숲속도서관-(2).jpg


삼청동에서 데이트를 한다면 카페거리와 미술관, 한옥마을 등을 떠올린다. 하지만 번잡한 삼청동 메인거리를 따라 올라오면 나타나는 삼청공원도 데이트 장소로 손색이 없다. 물론 데이트하는 커플뿐 아니라 아이들과 함께 나들이 겸 온 가족이 주말에 나오기 좋다. 공원 안에 있지만, 숲속 깊은 곳에 있는 듯 아늑한 삼청공원 숲속도서관은 7천여 권의 장서를 갖추고 창가마다 마루와 앉은뱅이책상이 있어 편하게 기대 책에 집중할 수 있다. 좋은 자리는 금방 차니 주말에 방문할 계획이라면 조금 빨리 입장하는 것이 좋다. 매월 둘째 주 일요일은 숲체험 프로그램, 셋째 주에는 역사 놀이터가 열린다.

 

삼청공원-숲속도서관-(1).jpg

 

 


위치 : 서울시 종로구 북촌로 134-3
운영일 : 화~일요일(10:00~18:00), 하절기 6월~8월(10:00~20:00), 월요일/신정/설연휴/추석 연휴 휴관.
문의 : 02-734-3900

 

 

 

청운문학도서관

 

청운문학도서관-(1).jpg


운동을 정기적으로 안 하는 사람은 청운문학도서관을 올라가는 언덕이 힘들 수도 있다. 그러나 기왕 날씨 좋은 가을을 즐기기로 했다면 인왕산 둘레길 코스를 걷다 산 아래에 내려앉은 멋진 한옥 도서관에 들러보자. 분명 경사로를 올라온 보람이 있다고 느낄 것이다. 청운문학도서관은 시, 소설, 수필 등 문학 서적 위주로 운영하는 문학도서관으로, 돈의문 뉴타운 사업에서 철거된 기와를 수거해 담장 건축 재료로 다시 사용해 더욱 의미 있는 공간이다. 건축학적 가치를 인정받아 2015 대한민국 한옥공모전 대상을 받기도 했다. 다양한 문학 행사와 모임을 할 수 있는 세미나실이 있으며, 연못 위 정자에서는 시 낭송과 함께 물 흐르는 소리를 감상할 수 있다. 매월 기획 전시, 세미나, 인문 수업 등이 열린다.

 

청운문학도서관-(2).jpg


 


위치 : 서울시 종로구 자하문로 36길40
운영일 : 화~일요일(10:00~19:00), 월요일/신정/설연휴/추석 연휴 휴관.
문의 : 070-4680-4032~3

 

 

 

건지산 숲속 작은도서관

 

건지산숲속작은도서관-(1).jpg

       건지산 숲속 작은도서관 제공

 

조금 더 산속으로 들어가고 싶다면 건지산 숲속 작은도서관을 추천한다. 전주시 시민들의 ‘힐링캠프’인 건지산 숲속 작은 도서관은 2013년 건지산 녹색나눔 숲 조성사업의 일부로 개관해 매달 연주회, 공예품 제작, 전시, 생태체험 프로그램 등을 운영한다. 전북대학교 병원이나 체련공원에 주차한 뒤 평평한 산길을 조금만 올라가면 찾을 수 있다. 4만4174㎡ 규모의 편백 숲에는 2만그루의 나무가 빽빽하게 우거져 있어 산책길을 걸으며 건강을 지키는 건 덤이다. 장서는 2천여 권으로 적은 편이지만, 생태특화도서를 갖추는 등 환경에 맞춘 특색있는 도서관이 되고자 했다. 운이 좋으면 다람쥐, 청설모와 함께 책을 읽을 수 있다. 단, 도서는 열람만 가능하다.

 

건지산숲속작은도서관-(2).jpg

       건지산 숲속 작은도서관 제공

 


위치 : 전주시 덕진구 인후동2가 산2-91
운영일 : 월~토요일(09:00~18:00), 일요일 및 법정 공휴일 휴관.
문의 : 063-714-2812

 

 

 

노원 한내 지혜의 숲

 

노원-한내의-숲-(4).jpg

       노원 한내도서관 제공

숲속에서 책을 읽는 것도 좋지만, 건물 자체가 숲을 닮은 도서관은 어떨까? 한내 지혜의 숲은 “공간을 자유롭게 사용하면서 창의력을 기르고 자연을 친숙하게 접하도록 하는 데” 중점을 둔 설계로 나무 모양의 건물 외관이 모여 마치 숲과 같은 모습을 만든다. 2017년 서울시 건축상 대상, 대한민국 공간문화대상 거리마당상을 받는 등 훌륭한 건축물로 인정받았다. 기존 근린공원의 고장 난 분수대 자리에 만들어 상대적으로 문화복지시설이 적은 월계동에서 주민들이 가깝고 편리하게 이용하는 편이다.

 

노원-한내의-숲-(1).jpg

       노원 한내도서관 제공

 


위치 : 서울시 노원구 마들로 86
운영일 :  월~금요일(09:00~18:00), 토요일(09:00~17:00), 일요일, 법정공휴일, 임시공휴일 휴관
문의 : 02-979-7420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의정

uijungchung@yes24.com

오늘의 책

2018년 제42회 이상문학상 작품집

한 해 동안 발표된 소설 중 최고의 작품을 선정하는 이상문학상. 올해는 손홍규의 중편 「꿈을 꾸었다고 말했다」가 대상을 수상했다. 한 가정의 붕괴를 통해 폭력의 기원을 탐색하는 소설로, "가슴속에 슬픔을 매설해둔 사람"들의 상실과 실패를 단단한 문장으로 그려냈다.

기꺼이 불편해져야 할 때다

『불편한 미술관』의 작품은 그 자체로 명작으로 읽히는 한편, 또 다른 이야기를 전한다. 책에서 예술은 ‘인권’으로 다양하게 해석되고, 껄끄러울 수 있는 주제인 인권은 이 새로운 시도로 그것이 인류 공통의 가치임을 증명한다. 약간의 불편이 사고를 더 풍요롭게 한다.

제18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제3회 문학동네동시문학상 대상 수상에 이어 제18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을 수상하게 된 주미경 작가의 단편집. 이야기를 읽다가 스스로 작가가 되기도 하고, 여섯 편의 이야기 속 등장인물들이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기도 하는 독특한 구조가 읽기에 재미를 더한다.

영리하게 인생을 움직이는 행복의 기술

“행복은 돈, 재능, 사람과 관계없다. 어리석은 것, 잘못된 것을 피하면 저절로 찾아온다.” 반복되는 인생의 오류를 피하고, 인생에서 불필요한 것들을 제거해주는 52가지 현명한 생각의 도구들. 유럽에서 가장 주목받는 지식경영인, 『스마트한 생각들』 롤프 도벨리의 신작.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