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림으로 보는 인터뷰] 안녕달 작가의 새 그림책 『메리』

<월간 채널예스> 11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수박 수영장』, 『할머니의 여름휴가』로 유명한 안녕달 작가가 그림책 『메리』를 펴냈다. 반가운 시골 개 ‘메리’가 다시 등장해, 반갑게 꼬리를 살살 흔든다. (2017.11.01)

 

39.jpg


안녕하세요? 오랜만입니다.(웃음) 저는 근래 연이은 마감을 맞추느라 엄청 바쁘게 지냈어요. 바쁜 삶이 익숙하지 않아서 힘들었는데, 제가 힘든 티를 너무 많이 냈는지 올겨울에 끝내기로 한 책을 조금 천천히 내기로 했어요. 그래서 요즘은 침대에서 빈둥대고 있어요. 전 천성이 게을러서 별로 일을 안 하고 있으니 너무 좋네요!

 

21.jpg

 

메리』는 시골 할머니 집 개 이야기예요. ‘메리’는 실제 저희 할머니집 개 이름이죠. 딱히 영어가 익숙한 세대가 아닌 할머니가 개를 키울 때 마다 모두 ‘메리’라고 부르는 게 재밌기도 하고 신기했어요. 이 책에서 나오는 ‘메리’는 데리고 온 첫날부터 본 개라서요. 할머니 집의 메리들 중에서 가장 좋아했어요.

 

10.jpg


사실적인 시골 모습을 그리려고 했는데요. 집 주인의 성격이 드러나는 공간을 그리다 보니, 잡동사니를 많이 그려야 하더라고요. 저희 할머니는 물건을 잘 버리지 못하는 성격이에요. 그래서 별에 별거가 집 마당 곳곳에 널브러져 있죠. 강아지가 왔을 때도 아빠랑 제가 마당에 널린 수많은 물건 속에서 재료를 찾아 개집을 만들었어요. 그림 속 메리 집이 실제 ‘메리’ 집을 그대로 그린 거에요.

 

40.jpg

 

 

이 그림은 제가 가장 좋아하는 장면이에요. (웃음) 저를 보고 그렇게 신나게 꼬리를 흔들어준 개는 ‘메리’ 밖에 없었어요. 항상 할머니 집에 가면 메리가 저한테 오고 싶은데 쇠사슬 줄에 묶여 있어서, ‘촤캉’ 소리를 내면서 앞발을 번쩍 들었어요. 제 옷에 개 발자국을 퍽퍽 찍으면서, 신나게 탁탁탁탁 꼬리를 흔들었죠. 딱 이 그림처럼 웃으면서요.

 

31.jpg

 

제 그림책에 할머니, 할아버지가 많이 나온다는 이야기를 종종 들어요. 사실 전에는 몰랐는데 사람들이 말해줘서 그제야 깨달았어요. 너무 자주 등장하는 건 아닌가 싶어서 자제하려고 생각하기도 하는데, 실은 다음 책도 할아버지 이야기네요. 의식적으로 덜 그리려고 하고 있긴 한데 일단 계약된 책들은 나와야 되니까요. 제가 할머니, 할아버지, 개를 좋아하고 그래서요. 잘 안되네요.

 

메리 표지.jpg

 

추석 때 할머니 집에 갔어요. 할머니 집 창문으로 뒷집 마당이 보이는데요. 건너편 집 할아버지가 나오실 때마다 그 집 마당에서 크는 개의 목에 달린 방울 소리가 요란하게 들리더라고요. 할아버지가 손자에게 장난을 걸듯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개한테 장난을 치시는 게 너무 귀여워서 계속 몰래 지켜봤어요. 이렇게 모든 시골에 사는 개들이, 키우는 사람들 나름의 방식대로 사랑을 받으며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어요.

 

『메리』는 ‘시골개의 딸랑거리는 정신 없는 발랄함’을 좋아하시는 분들이 읽어 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메리

<안녕달> 글그림10,800원(10% + 5%)

“드디어 우리 ‘메리’가 주인공이 되었습니다” 『수박 수영장』 『할머니의 여름 휴가』 『왜냐면…』에 이어 더 깊고 풍성한 이야기로 돌아온, 작가 안녕달! 작고 소박한 일상, 평범한 생활의 풍경에서, 반짝임을 살금살금 건져 올려 전해 주는 작가, 안녕달의 새 그림책이 출간됐다. 『수박 수영장』에서 수박 한..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앨리스 먼로가 그린 "여성으로 살아간다는 것"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앨리스 먼로의 유일한 장편소설. '소녀와 여자들의 삶'에 주목한 작가답게, 캐나다의 작은 마을을 배경으로 평범한 소녀의 성장 과정과 내밀한 감정을 특유의 통찰력으로 세밀하게 그려냈다. 우아하고 아름다운, 앨리스 먼로 소설에 흠뻑 빠질 시간이다.

아직도 망설이는 당신을 변화시킬 마지막 마법

전 세계 2800만부가 판매된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의 마법이 20년만에 다시 펼쳐진다! 변화라는 도전 앞에 머뭇거리는 당신에게 용기를 줄 스펜서 존슨의 마지막 조언. 전작을 뛰어넘는 더욱 강력한 메시지와 통찰은 우리의 삶을 마법과 같이 바꿔놓을 것이다.

미리 가보는 평양

평화, 자유, 경제적 측면에서 통일이 되면 안 될 이유는 없다. 부침은 있었지만 한반도는 평화와 통합을 향해 나아가는 중이다. 북한에 관한 책도 여럿 나왔다. 이전에 출간된 책이 각론이었다면, 이 책은 총론이다. 정치 외교 경제는 물론 북한 사람들의 일상도 두루 소개한다.

가격을 들여다보면 욕망이 보인다

편의점 수입맥주는 왜 4캔이 만 원일까? 저가 볼펜의 대명사 모나미는 어떻게 프리미엄 제품이 됐을까? 생활 속 경제 질문과 가격표에 숨겨진 인간의 욕망을 가격이라는 키워드로 흥미롭게 파헤치며, 소비자와 판매자의 치열한 심리싸움을 경제학을 통해 풀어낸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