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림으로 보는 인터뷰] 안녕달 작가의 새 그림책 『메리』

<월간 채널예스> 11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수박 수영장』, 『할머니의 여름휴가』로 유명한 안녕달 작가가 그림책 『메리』를 펴냈다. 반가운 시골 개 ‘메리’가 다시 등장해, 반갑게 꼬리를 살살 흔든다. (2017.11.01)

 

39.jpg


안녕하세요? 오랜만입니다.(웃음) 저는 근래 연이은 마감을 맞추느라 엄청 바쁘게 지냈어요. 바쁜 삶이 익숙하지 않아서 힘들었는데, 제가 힘든 티를 너무 많이 냈는지 올겨울에 끝내기로 한 책을 조금 천천히 내기로 했어요. 그래서 요즘은 침대에서 빈둥대고 있어요. 전 천성이 게을러서 별로 일을 안 하고 있으니 너무 좋네요!

 

21.jpg

 

메리』는 시골 할머니 집 개 이야기예요. ‘메리’는 실제 저희 할머니집 개 이름이죠. 딱히 영어가 익숙한 세대가 아닌 할머니가 개를 키울 때 마다 모두 ‘메리’라고 부르는 게 재밌기도 하고 신기했어요. 이 책에서 나오는 ‘메리’는 데리고 온 첫날부터 본 개라서요. 할머니 집의 메리들 중에서 가장 좋아했어요.

 

10.jpg


사실적인 시골 모습을 그리려고 했는데요. 집 주인의 성격이 드러나는 공간을 그리다 보니, 잡동사니를 많이 그려야 하더라고요. 저희 할머니는 물건을 잘 버리지 못하는 성격이에요. 그래서 별에 별거가 집 마당 곳곳에 널브러져 있죠. 강아지가 왔을 때도 아빠랑 제가 마당에 널린 수많은 물건 속에서 재료를 찾아 개집을 만들었어요. 그림 속 메리 집이 실제 ‘메리’ 집을 그대로 그린 거에요.

 

40.jpg

 

 

이 그림은 제가 가장 좋아하는 장면이에요. (웃음) 저를 보고 그렇게 신나게 꼬리를 흔들어준 개는 ‘메리’ 밖에 없었어요. 항상 할머니 집에 가면 메리가 저한테 오고 싶은데 쇠사슬 줄에 묶여 있어서, ‘촤캉’ 소리를 내면서 앞발을 번쩍 들었어요. 제 옷에 개 발자국을 퍽퍽 찍으면서, 신나게 탁탁탁탁 꼬리를 흔들었죠. 딱 이 그림처럼 웃으면서요.

 

31.jpg

 

제 그림책에 할머니, 할아버지가 많이 나온다는 이야기를 종종 들어요. 사실 전에는 몰랐는데 사람들이 말해줘서 그제야 깨달았어요. 너무 자주 등장하는 건 아닌가 싶어서 자제하려고 생각하기도 하는데, 실은 다음 책도 할아버지 이야기네요. 의식적으로 덜 그리려고 하고 있긴 한데 일단 계약된 책들은 나와야 되니까요. 제가 할머니, 할아버지, 개를 좋아하고 그래서요. 잘 안되네요.

 

메리 표지.jpg

 

추석 때 할머니 집에 갔어요. 할머니 집 창문으로 뒷집 마당이 보이는데요. 건너편 집 할아버지가 나오실 때마다 그 집 마당에서 크는 개의 목에 달린 방울 소리가 요란하게 들리더라고요. 할아버지가 손자에게 장난을 걸듯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개한테 장난을 치시는 게 너무 귀여워서 계속 몰래 지켜봤어요. 이렇게 모든 시골에 사는 개들이, 키우는 사람들 나름의 방식대로 사랑을 받으며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어요.

 

『메리』는 ‘시골개의 딸랑거리는 정신 없는 발랄함’을 좋아하시는 분들이 읽어 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메리

<안녕달> 글그림10,800원(10% + 5%)

“드디어 우리 ‘메리’가 주인공이 되었습니다” 『수박 수영장』 『할머니의 여름 휴가』 『왜냐면…』에 이어 더 깊고 풍성한 이야기로 돌아온, 작가 안녕달! 작고 소박한 일상, 평범한 생활의 풍경에서, 반짝임을 살금살금 건져 올려 전해 주는 작가, 안녕달의 새 그림책이 출간됐다. 『수박 수영장』에서 수박 한..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