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산골에서 팔자가 활짝 피셨습니다] 농부 김 씨 부부의 슬로라이프

나만의 속도로 살아가는 하루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계절 따라 꽃이 피면 웃고, 열매 맺히면 거둬들이며 자연스럽게 살아가다 보니 다른 사람과 비교하지도, 잘 살기 위해 억지로 애쓰지도 않게 되었다. (2017.10.11)

산골에서_1.jpg

 

산골에서_2.jpg

 

산골에서_3.jpg

 

산골에서_4.jpg

 

산골에서_5.jpg

 

산골에서_6.jpg

 

산골에서_7.jpg

 

산골에서_8.jpg

 

산골에서_9.jpg

 

산골에서_10.jpg

 

산골에서_11.jpg

 

산골에서_12.jpg

 

산골에서_13.jpg

 

산골에서_14.jpg

 

산골에서_15.jpg

“산중에는 누구에게 잘 보일 이유도, 나를 지켜보는 이도 없으니 부지런하고 깨끗이만 하고 산다면 살아가는 방법이야 뒤섞인들 아무렴 어떨까 싶다.” (332쪽)

 

농부 김 씨 부부가 사는 노루모기는 영양군에서도 외딴 곳이라서 여러 모로 편리한 생활과는 거리가 멀다. 도시에서는 사 먹는 각종 장이며 장아찌, 반찬들을 일일이 정성 들여 만들고, 겨울이면 화목 보일러에 수시로 땔감을 넣어 훈기를 더해야 한다. 하지만 부부는 이런 불편 속에서 행복을 찾았다. 계절 따라 꽃이 피면 웃고, 열매 맺히면 거둬들이며 자연스럽게 살아가다 보니 다른 사람과 비교하지도, 잘 살기 위해 억지로 애쓰지도 않게 되었다. 누구의 간섭도 없이 자유롭고 느긋하게 자신만의 속도로 매 순간을, 하루를, 일상을 보내게 되었다. 그렇게 산골에서 몇 해를 보내고 보니 더 없이 흡족한 삶을 살고 있음을 깨달았다. 자연을 만나 자신이 변화한 것인지, 자신의 마음이 변해 자연과 교감하게 된 것인지 모르겠다고 할 만큼 자연스럽게 행복을 찾았다. 저자는 자신의 모습을 누군가 본다면 “산골에서 팔자가 활짝 피셨습니다”라고 말을 건넬지도 모르겠다며 너스레를 떤다. 바쁜 일상에 쫓겨 어딘가로 떠나고 싶은 마음이 든다면 이 책을 펼쳐보자. 손수 꾸려나가는 생활이 수고롭고 오래 걸리지만 그래서 더 특별한 아날로그 감성을 만나게 될 것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산골에서 팔자가 활짝 피셨습니다

<김윤아>,<김병철> 공저14,850원(10% + 5%)

불편하고 느려서 더 만족스러운 일상 누구의 간섭도 없이 나만의 속도로 살아가는 하루 “산중에는 누구에게 잘 보일 이유도, 나를 지켜보는 이도 없으니 부지런하고 깨끗이만 하고 산다면 살아가는 방법이야 뒤섞인들 아무렴 어떨까 싶다.” (332쪽) 농부 김 씨 부부가 사는 노루모기는 영양군에서도 외딴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책에서 결국, 좋아서 하는 일을 찾은 이야기

방송 출연 금지 처분과 퇴사 이후까지, 힘든 시간들을 책 덕분에 견딜 수 있었던 그는 결국 책방을 열었다. '그저 좋아서 하는 일'을 책에서 찾았기 때문. 책방을 하면서 또다른 어려운 일들을 마주하지만 날마다 설레는 하루하루를 만들 수 있는 건, 역시 책 때문이다.

그들은 어떻게 살아 있는 전설이 되었나?

하동관, 팔판정육점, 명돈돈까스, 을지면옥 등 대를 이어 수십 년간 사랑 받고 있는 노포들. 곳곳에 숨어있는 장사의 신들을 찾아 3년간 전국을 발로 뛴 박찬일 셰프의 노포 탐사 프로젝트. 마케팅, 브랜딩, 트렌드에 관계없이 우직하게 성장해온 한국형 성공 비결을 밝힌다.

야구의 세계, 그 떨리는 순간을 마주한 동심

글 없는 그림책, 환상 모험으로 독특한 작품 세계를 구축해온 칼데콧 상 수상작가 데이비드 위즈너가 이번에는 야구를 이야기합니다. 스피드를 요구하는 승부의 세계에 놓인 아이의 마음과 야구공을 잡는 순간을 섬세한 슬로모션으로 그려내어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 잡습니다.

자본주의에서 행복하게 살기

스스로 생계형 마르크스주의자라 칭하는 저자가 털어놓는 삶, 노동 그리고 행복에 관한 이야기다. 하고 싶은 일을 즐기며 사는 '불량한' 삶이 성공과는 거리가 멀어도 행복에는 더 가까운 게 아닌지 묻는다. 짧고 굵게 마르크스의 『자본론』을 요약한 대목은 보너스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