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산골에서 팔자가 활짝 피셨습니다] 농부 김 씨 부부의 슬로라이프

나만의 속도로 살아가는 하루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계절 따라 꽃이 피면 웃고, 열매 맺히면 거둬들이며 자연스럽게 살아가다 보니 다른 사람과 비교하지도, 잘 살기 위해 억지로 애쓰지도 않게 되었다. (2017.10.11)

산골에서_1.jpg

 

산골에서_2.jpg

 

산골에서_3.jpg

 

산골에서_4.jpg

 

산골에서_5.jpg

 

산골에서_6.jpg

 

산골에서_7.jpg

 

산골에서_8.jpg

 

산골에서_9.jpg

 

산골에서_10.jpg

 

산골에서_11.jpg

 

산골에서_12.jpg

 

산골에서_13.jpg

 

산골에서_14.jpg

 

산골에서_15.jpg

“산중에는 누구에게 잘 보일 이유도, 나를 지켜보는 이도 없으니 부지런하고 깨끗이만 하고 산다면 살아가는 방법이야 뒤섞인들 아무렴 어떨까 싶다.” (332쪽)

 

농부 김 씨 부부가 사는 노루모기는 영양군에서도 외딴 곳이라서 여러 모로 편리한 생활과는 거리가 멀다. 도시에서는 사 먹는 각종 장이며 장아찌, 반찬들을 일일이 정성 들여 만들고, 겨울이면 화목 보일러에 수시로 땔감을 넣어 훈기를 더해야 한다. 하지만 부부는 이런 불편 속에서 행복을 찾았다. 계절 따라 꽃이 피면 웃고, 열매 맺히면 거둬들이며 자연스럽게 살아가다 보니 다른 사람과 비교하지도, 잘 살기 위해 억지로 애쓰지도 않게 되었다. 누구의 간섭도 없이 자유롭고 느긋하게 자신만의 속도로 매 순간을, 하루를, 일상을 보내게 되었다. 그렇게 산골에서 몇 해를 보내고 보니 더 없이 흡족한 삶을 살고 있음을 깨달았다. 자연을 만나 자신이 변화한 것인지, 자신의 마음이 변해 자연과 교감하게 된 것인지 모르겠다고 할 만큼 자연스럽게 행복을 찾았다. 저자는 자신의 모습을 누군가 본다면 “산골에서 팔자가 활짝 피셨습니다”라고 말을 건넬지도 모르겠다며 너스레를 떤다. 바쁜 일상에 쫓겨 어딘가로 떠나고 싶은 마음이 든다면 이 책을 펼쳐보자. 손수 꾸려나가는 생활이 수고롭고 오래 걸리지만 그래서 더 특별한 아날로그 감성을 만나게 될 것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산골에서 팔자가 활짝 피셨습니다

<김윤아>,<김병철> 공저14,850원(10% + 5%)

불편하고 느려서 더 만족스러운 일상 누구의 간섭도 없이 나만의 속도로 살아가는 하루 “산중에는 누구에게 잘 보일 이유도, 나를 지켜보는 이도 없으니 부지런하고 깨끗이만 하고 산다면 살아가는 방법이야 뒤섞인들 아무렴 어떨까 싶다.” (332쪽) 농부 김 씨 부부가 사는 노루모기는 영양군에서도 외딴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주문을 틀리더라도 맛은 틀리지 않습니다

치매 증상을 앓고 있는 어르신들이 일하는 이상하고 특별한 음식점 이야기. 주문한 음식이 제대로 나오지 않아도 화를 내기는커녕 실수를 이해하며 오히려 즐기는 분위기다. 뒤죽박죽이지만 어쩐지 너그러워지는 이 곳의 따뜻한 관용과 소통의 빛이 우리 삶 곳곳에 가닿길.

노동 해방의 시대, 백수는 인류의 미래다!

고전 평론가 고미숙의 유쾌한 백수 예찬. 연암 박지원의 청년 시기와 취업난에 내몰린 오늘날의 청년들을 서로 오버랩하며 틀에 박힌 노동으로부터의 해방, 중독과 망상 탈출, 우정 그리고 삶의 주인이 되기 위한 공부까지. 행복한 백수의 삶을 현실감 있게 설파한다.

행복해지는 길, 함께 어울리기

자본주의는 소비가 자유라고 약속한다. 소비를 위해 일하고, 더 많은 돈을 벌기 위해 경쟁한다. 그렇게 남은 건 소진된 개인이다. 이 책은 경쟁이 아니라 어울리기를 택한 사람들을 소개한다. 국내외 공동체 23곳의 사례를 통해 다른 삶을 보여준다.

할머니들의 미술 수업, 치유와 회복의 이야기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할머니들의 미술 수업 이야기를 담은 책. 할머니들의 ‘첫 미술 선생’인 저자가 만남의 순간부터 그림을 배우는 과정, 그림을 통해 자신의 상처와 마주하고자 한 노력들을 가감없이 전한다. 책에 실린 글과 그림이 묵직하고 따뜻하게 마음을 울린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