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기억해둬, 내가 미친년이라는 사실을

『밀레니엄 시리즈』 편집 후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강력한 매력을 지닌 두 주인공 ‘리스베트’와 ‘미카엘’을 중심으로 라르손이 설계한 정교한 세계가 있었기에 오히려 작품의 강한 생명력이 새 작가를 발굴하게 했다고 생각한다. (2017.09.28)

 

밀레니엄.JPG

 

범죄 미스터리 시리즈 ‘밀레니엄’은 스웨덴의 기자였던 스티그 라르손이 애초에 10권을 기획한 소설이었다. 하지만 3권까지 집필을 마치고 출판사에 원고를 넘긴 그는 출간 6개월을 앞두고 심장마비로 돌연 사망한다. 그후 유족과 출판사는 다비드 라게르크란츠를 공식 작가로 지정하고 중단된 시리즈를 이어간다. ‘밀레니엄 시리즈’를 이야기할 때면 언제나 회자되는 스토리이다.

 

1년여의 편집 과정 끝에 출간된 책 네 권의 분량은 2904쪽. 290쪽짜리 책을 열 권 만든 셈인데, 편집자 한 사람이 1년간 책임편집 하는 종수를 생각해보면 적지 않은 분량이다. 2001년에 구상을 시작해 2005년에 첫 출간된 이 막대한 소설은 2017년 현재 우리 사회의 맹점들을 정확히 짚어내는데, 돌이켜 생각할수록 라르손의 앞서 나간 시각에 감탄할 뿐이다. 강력한 매력을 지닌 두 주인공 ‘리스베트’와 ‘미카엘’을 중심으로 라르손이 설계한 정교한 세계가 있었기에 오히려 작품의 강한 생명력이 새 작가를 발굴하게 했다고 생각한다.

 

미카엘 블롬크비스트는 실제 작가의 모습(혹은 희망사항?)이 투영된 캐릭터다. 사회고발 잡지 <밀레니엄>의 발행인이자 정의로운 탐사기자인 미카엘은 훈훈한 외모와 이성을 편안하게 해주는 센스를 갖췄다. 상대와의 선을 지킬 줄 알고, 모르는 일에는 나서지 않으며, 성희롱이나 혐오하는 언행을 하지 않는다. 한마디로 ‘낄끼빠빠’를 아는 남자로서, 히로인 리스베트를 아주 적절하게 보조한다.

 

리스베트 살란데르는 사진기억력을 지닌 천재 해커다. 현대판 정의의 사도를 ‘여성 해커’로 설정한 라르손의 지혜에 다시 한번 감탄한다. 한편 그녀와 그녀의 엄마는 젠더권력과 여성혐오의 피해자다. 하지만 남성들이 가하는 폭력과 유린 앞에서 리스베트는 절대 무너지지 않는다. ‘여자를 증오하는 남자들을 증오하는 여자’가 되어 자신을 괴롭힌 남자들에게 반드시 잔혹한 복수의 맛을 보여준다. 전 세계 여성 독자들은 여기에 열광했고, 리스베트의 명대사는 피해자인 그녀를 ‘미친년’으로 간주하는 남성들을 향해 부메랑이 되어 날아간다. “기억해둬, 내가 미친년이라는 사실을.”

 

소설에는 현재 한국 사회와 비교해볼 장면들도 많다. 국정농단 사건, 문화계 블랙리스트 사건, 강남역 살인 사건과 여성혐오 범죄, 소아성애자와 혐오 세력이 운운하는 표현의 자유…… 사실 전 인류적 문제라고도 할 수 있겠다.

 

앞으로 밀레니엄 시리즈를 이어나갈 라게르크란츠는 6권까지 집필할 예정이라고 한다. 신작 4권과 함께 국내에 새롭게 출간된 시리즈가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큰 이변 없이 6권까지 선보일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밀레니엄 시리즈스티그 라르손 ,다비드 라게르크란츠 저/임호경 역 | 문학동네
강력한 매력을 지닌 두 주인공 '리스베트'와 '미카엘'을 중심으로 라르손이 설계한 정교한 세계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고선향(문학동네 편집자)

문학동네에서 해외소설을 만듭니다.

오늘의 책

이미 도착한 미래, 당신은 어디쯤 와 있는가

기술의 현재를 읽어 미래의 기회를 잡아라! 스마트화, 무료화, 민주화로 대변되는 미래의 3대 키워드부터 변화의 시대에 알아야 할 미래기술까지. 세계적인 미래연구기구와 박영숙 저자가 공개하는 제4차 산업혁명 시대를 돌파하기 위한 최적의 미래 예측서.

문학동네시인선 100호 기념 티저 시집

'보다 젊은 감각과 보다 깊은 사유를 지향한다!'는 캐치프레이즈로 시작한 문학동네시인선이 100호에 이르렀다. "세상을 바꾸지는 못하였지만 시집을 읽는 소소한 기쁨"을 전해준 시집들이 있어서 다행. 100호는 앞으로 선보이게 될 시인들을 미리 보여주는 티저 시집이다.

소녀의 스케이트 날과 화가의 연필이 만나다

『파도야 놀자』 이수지 작가의 신작! 스케이트를 타는 소녀가 하얀 빙판 위를 마치 그림을 그리는 것처럼 자유롭게 미끄러져 가며 이야기가 흐릅니다. 우아하게 회전하고, 점프하면서 글 없이 그림만으로 얼음 위 아름다운 ‘선’을 그려내는 이야기를 담아낸 특별한 그림책입니다.

인공지능, 인류의 적인가 동반자인가

'라이프 3.0',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스스로 설계하는 인공지능의 다른 말이다. 알파고는 이세돌과 커제를 차례로 쓰러뜨렸다. 인공지능은 인류에 어쩌면 위기일 수도 있다. 이세돌 커제가 그러했듯, 우리도 인공지능에 밀릴 수 있어서다. 인류와 생명의 미래를 만나보자.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