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신상이라는 안정제] 오늘처럼 인생이 싫었던 날은

제목부터 마음에 확 꽂히는 책부터 신조어 ‘입생민로랑’까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서평가 이현우는 “한때 인생이 아주 싫었던 날들에 나는 바예호의 시를 읽으며 버텼다”고 했다. 지금 나도… 읽을 수밖에 없다. (2017.09.19)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BOOK> 오늘처럼 인생이 싫었던 날은

파블로 네루다의 친구지만, 너무나 달랐던 시인. 체 게바라가 가장 많이 필사한 시인.
페루 시인 ‘세사르 바예호’의 시선집이다. 서평가 이현우는 “한때 인생이 아주 싫었던 날들에 나는 바예호의 시를 읽으며 버텼다”고 했다. 지금 나도… 읽을 수밖에 없다. (Edior 까치)

 

<ISSUE> 가스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위터에 올린 내용을 국내 언론이 잘못 전달하는 사고가 있었다.
‘기름을 얻으려고 주유소에 늘어선 줄’을 ‘가스관’으로 오역해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했다는 뉘앙스로 보도한 것. 아 다르고 어 다르다. (Edior 토끼)

 

<MUSIC> 젝스키스 5집
18년 만에 발매하는 정규 앨범. ‘젝스키스’ 만의 감성을 담아내고자 노력했다.

포토북, 포토카드 이미지가 다른 TYPE A, TYPE B 2종으로 발매되어 소장욕구를 높인다. (Edior 골라)


<ITEM> 몰스킨 스마트 라이팅

몰스킨 노트와 동일한 형태의 '페이퍼 태블릿',
'몰스킨 펜 '로 구성돼 있어 노트에 적는 것을 스마트폰 app으로 실시간 전송한다.
app에서 간편하게 편집, 저장, 공유할 수 있는 아날로그와 디지털이 결합된 새로운 기록 방식이다. (Editor 쟁야)

 

<신조어> 입생민로랑 (김생민처럼 절약하는 생활)
‘김생민의 영수증’이 폭발적인 인기를 끌면서 나타난 김생민의 이름과 명품 브랜드 이름을 합친 신조어.
근검절약하는 생활이 곧 명품이라는 뜻으로, 김생민 혹은 절약하는 생활을 가리킨다. (Editor. 연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처럼 인생이 싫었던 날은

<세사르 바예호> 저/<고혜선> 역12,600원(10% + 5%)

“인간은 슬퍼하고 기침하는 존재. 그러나, 뜨거운 가슴에 들뜨는 존재.” “단테 이후 가장 위대한 우리 모두의 시인” 20세기 중남미 시단의 거장 세사르 바예호의 시선집, 20년 만의 재출간! 파블로 네루다와 함께 20세기 중남미 시단의 거장으로 평가받는 페루 시인 세사르 바예호(1892~193..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환경을 바꿔라. 당신의 인생도 달라질 것이다

“바보들은 노력만하고, 똑똑한 사람들은 환경을 바꾼다.” 저자는 성공을 위해 필요한 것은 더 많은 노력, 열정, 의지가 아니라 환경의 변화라고 강조하며, 더 나은 삶을 가로막고 있는 익숙한 환경에서 벗어나 좀 더 빠르고, 확실하게 성공하기 위한 최적의 전략을 제시한다.

『언어의 온도』 이기주 작가의 신작 산문집

지금은 곁에 없지만 누구나의 가슴속에서 사라지지 않는 것들에 대한 이야기. 지금 우리를 아프게 하는 것들은 지난날 그만큼 우리를 행복하게 해준 것들이라고 말한다. 행복했던 기억의 힘이 세기 때문에, 아물지 않은 상처를 끌어안은 채 삶을 계속해나갈 수 있는 것이다.

제24회 황금도깨비상 수상작

내 마음 몰라주는 엄마, 날 힘들게 하는 친구, 상대방과 몸이 바뀌면 통쾌하게 복수할 수 있을까? 엄마와 딸이 몸이 바뀐 일주일. 아이들이라면 누구나 가지고 있을법한 마음을 톡톡 유쾌하게 건드린 이야기가 웃음과 감동을 주는 동화.

남편도 결혼도 없는 세상

남자 중심으로 돌아가는 법조계에서 여성 변호사로 성공한 저자는 돌연 사직서를 내고 중국 변방인 원난 지역으로 떠난다. 가모장제 모계사회를 유지해온 모쒀족이 어떻게 사는지를 확인하기 위해서다. 이 책은 가모장제 사회가 어떻게 가능한지를 보여주는 흥미로운 기록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