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림으로 보는 인터뷰] 엄마를 더 이해하고 싶었어요

『엄마라서』 이민혜 작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엄마를 더 이해하고 싶은 마음에서 시작된 책. 글과 그림을 꼭 함께 봐야 맛이 나는 에세이 『엄마라서』. 이민혜 작가와의 그림 문답. (2017.09.06)

15.jpg

 

 

엄마와 성격이 꽤 다른 편이라 엄마와 자주 부딪히며 살아왔어요. 세상 그 누구보다 나를 사랑해주는 엄마에게 허구한 날 톡톡 쏴대는 제가 싫었고 엄마와 다투고 나면 한동안 무척 힘들어지고는 했어요. 이 책은 엄마를 더 이해하고 싶은 마음에서 시작된 책이에요. ‘내 엄마라서 고마워’라는 제목을 생각했다가 ‘엄마라서’로 바꿨어요. 독자 분들이 ‘엄마라서’의 뒤에 두고 싶은 각자의 말을 생각해본다면 좋을 것 같아요.

 

139.jpg

                                

 

엄마의 이미지는 실제와 비슷해요. 엄마는 집에서 항상 헤어롤로 머리를 말고 있어요. 외출할 때면 그림 속 탱글탱글한 파마머리가 돼요. 이걸 말하면 엄마가 싫어하겠지만 특히 튜브 3개를 끼고 있는 듯한 오동통한 뱃살이 똑같아요.

 

197.jpg

                                  

 

이 책이 나오고 엄마는 계속 투덜대셨어요. 엄마가 언제 이랬니, 이런 걸 책에다가 쓰면 어떻게 하니, 아빠 재취업한 얘기도 썼니(뒷부분에 그 얘기가 나오자 안도를) 하셔서, 내가 너무 엄마를 낱낱이 그려서 엄마가 속상한가 싶었어요. 그리고 책을 쓰는 중간에 보여드렸다면 아마 지금의 내용이 아니었겠구나 생각했어요. 엄마의 반응이 좋지 않아서 시무룩한 기분이 느껴지려는 찰나, 엄마의 친구에게 전화가 걸려왔어요. “오홍홍, 나 지금 큰딸 집에 와 있지. 어, 책이 나왔네. 지금 읽어봤는데 왠지 뭉클해지더라고. 나의 이야기를 이렇게 글과 그림으로 읽으니까 느낌이 희한하네. 호호. 그래, 딸이 아니면 또 누가 이렇게 엄마 마음을 알아주겠어. 오홍홍홍.” 결론은 엄마는 책을 매우 좋아하고 계십니다.


23.jpg

                       

 

가장 기억에 남는 그림은요? 책 표지에 나온 자석 그림이에요. 엄마와 저는 세대 차에서 비롯된 가치관의 다름도 있고, 엄마는 외향적인 반면 저는 그렇지 않아요. 하지만 저희는 엄마와 딸이기에 떼려야 뗄 수 없는, 세상 누구보다 가까운 사이예요. 서로를 사랑하면서도 항상 가까이에서 부딪히며 사는 엄마와 저의 모습이 압축적으로 잘 표현된 것 같아 애착이 가는 그림입니다.

 

157.jpg

 

 

분명 엄마와 나는 많은 부분이 다르다고 생각했는데, 결혼을 한 후 엄마를 빼닮은 나를 발견할 때마다 놀라게 됩니다. 특히 남편과의 관계 속에서 엄마처럼 행동하는 저를 많이 느낍니다. 엄마는 가족들 걱정을 지나치게 많이 한다고 생각했는데, 저는 지금 걱정이 많은 아내입니다. 엄마는 아빠가 집안일을 할 때면 늘 못마땅해하고 결국 혼자 하는 게 몸은 힘들어도 마음은 편하다고 할 때 이해를 못 했었어요. 아빠가 좀 더 능숙해질 때까지 기다리지 못하는 급한 성격 때문에 엄마가 고생을 자처한다고 생각했죠. 엄마 아빠의 30여 년에 걸친 집안일 분배의 실패 사례를 옆에서 생생히 겪었지만, 엄마를 닮아서 제가 해야 직성이 풀리는 성격이라 앞으로가 걱정입니다. (웃음)

 

129.jpg

 

 

책이 나오고 난 직후, 엄마에게 평소 안 하던 사랑 고백을 한 듯 쑥스러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한 순간은 ‘엇, 나 설마 지금 효도한 건가’ 싶기도 했고요. 하지만 책이 나오고 조금 시간이 흐른 지금 저는 책 속의 저와 여전히 같은 딸입니다. 엄마를 그리고 쓰면서 엄마를 조금 더 이해하게 되었지만 바뀐 것은 없어요. 무뚝뚝하고 못된 딸인 제 모습이 여과 없이 담겨 있으니 꺼내어 볼 때마다 반성을 하려고 합니다.

 

 161.jpg

                    

 

제가 엄마가 된다면, 이끌어주는 엄마가 아니라 곁에서 걸음을 함께 맞춰주는 엄마가 되고 싶어요. 자식이 본인의 삶에 대해 스스로 결정을 하게 하고 그것을 묵묵히 지지해줄 수 있는 엄마이고 싶습니다. 걱정과 염려가 많은 엄마가 되고 싶지는 않아요. 걱정인형 같은 제 엄마처럼 사는 건 너무 고단할 것 같습니다. 물론 매일 걱정거리를 퍼다 나르는 저 같은 딸의 엄마가 아니면 괜찮겠죠?

 

121.jpg

                

 

『엄마라서』를 딸과 엄마가 같이 보면 좋겠어요. 한 번씩 읽은 후에 책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지면 재미있지 않을까요? 엄마의 그때 그 모습이 이런 이유였구나, 혹은 우리 엄마만 이런 게 아니구나, 라고 느끼거나 엄마가 이런 말을 했을 때 서운했어, 딸이 그런 행동을 했을 때 상처가 되었다고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계기가 된다면 더 바랄 게 없을 것 같습니다. (너무 솔직히 이야기하다가 싸울 수 있으니 주의하세요.)


 

 

엄마라서 이민혜 저 | 한겨레출판
딸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우리의 엄마 이야기를 담은 책이다. 한때는 우리의 수호신이자 원더우먼이었지만 지금은 그저 걱정 많고 허점 많은 한 엄마의 일상이 딸의 시선으로 솔직하고 유쾌하게 그려져 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진심보다 태도
eumji01@yes24.com

엄마라서

<이민혜> 저11,700원(10% + 5%)

딸이기에 더 서운한 것들, 엄마이기에 더 안타까운 것들, 어쩔 수 없는 원망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랑하는 엄마에게 『엄마라서』는 엄마를 잊은 당신에게 건네는 일러스트레이터 이민혜 작가의 첫 그림 에세이다. 딸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우리의 엄마 이야기를 담은 책이다. 한때는 우리의 수호신이자 원더우먼이었..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다시 시작된 전설의 〈밀레니엄〉 시리즈

스티그 라르손를 잇는 새로운 이야기꾼 다비드 라게르크란츠에 의해 전설의 밀레니엄 시리즈가 다시금 이어진다. 드디어 만난 쌍둥이 자매 리스베트와 카밀라, 그리고 밝혀지는 충격적인 과거. 리스베트와 미카엘의 새로운 이야기라니 어찌 반갑지 않으랴.

알고리즘의 역습이 시작됐다

수학과 데이터, IT기술의 결합으로 탄생한 빅데이터는 과연 공정할까? 저자는 인간이 가진 편견과 차별 의식을 그대로 코드화한 알고리즘을 사용하는 모형은 '대량살상무기'와 같다며, 불평등을 확산하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알고리즘의 특징을 상세히 설명한다.

불확실성의 시대, 일의 미래를 준비하라!

전문직 신화가 종말을 고하고 학위의 가치가 사라져 가는 시대. 당신은 10년 후를 위해 무엇을 준비할 것인가? 저자는 안정적인 직업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고 강조하며, 직업을 계획하는 대신 창업가정신을 구현해 자신만의 비즈니스를 구축하라고 주문한다.

자연의 아름다움을 담아낸 힐링 그림책

도시에 사는 소년이 어느 날, 시골의 조부모님 댁을 방문하게 됩니다. 부모님이 이야기를 나누는 사이 창 밖의 나무숲 속으로 여행을 떠나게 된 소년이 바라본 나무, 햇살, 호수, 물결, 물속, 수영 후의 햇빛, 칠흑같이 어두운 밤하늘의 별 등 자연의 아름다움을 담아낸 그림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