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의 첫번째 고양이 하루

예스24 문학MD 김유리
하루가 가고 난 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어떤 생명체와 산다는 건, 나의 삶이 아주 조금이라도 변화해야한다는 걸 의미한다. 그간 나는 하루가 우리없이는 살 수 없을거라 여겼다. 하지만 오히려 하루 없이 우리가 살기 어려웠다. (2017.08.21)

 

조그맣고-예쁘던-아깽이-시절3.jpg

조그맣고 예쁘던 아깽이 시절


처음으로 반려동물이자 내 고양이 하루와 살면서 느꼈다. 나는 변화를 싫어하는 사람이구나. 이 아이가 주는 따스함 외에도 내 생활에 미미하게 끼치는 바람이 많았다. 하루가 있어서 좋은 날도 있었지만, 하루가 나를 기다리느라 지친 상태에서 애교를 떨다가 내 발목을 물어 혼난 날도 있었다. 혹은 내 방에 들어와 옷을 망가뜨린 날도, 화장실 갔다가 뒤처리를 제대로 안 해서 거실 바닥을 청소해야 하는 날도. 지금 떠올리니 혼낼 일이 겨우 이것뿐이었다. 그때는 이것들조차 걱정이 되어서 지인들에게 어쩌면 좋냐고 물어보고 다녔지만.

 

어릴때2.jpg


처음으로 나에게 기대는 생명체를 만나면서 알았다. 나는 내가 생각하는 것보다 좋은 사람은 아니구나. 그럴 만도 한 것이 변화를 싫어하는 사람치고는 상당히 충동적으로 하루와 만났다. 한 마디로 준비가 되지 않은 상태였다. 인터넷 카페 게시물이 ‘파양’이라는 단어를 보고 그길로 전주인에게 전화를 해서 서울에서 안산까지 가 하루를 데려왔다. 아직도 잊을 수가 없다. 안산에서 조그마한 아이를 데려오고 품에 안았던 일. 깜깜한 밤에도 이 사람이 자신의 집사가 되리라는 믿었는지 몸을 기대던, 손바닥만 한 고양이는 그렇게 우리의 아들이 되었다.

 

집에-처음-온-날-하루키를-밟아-하루가-된-사진.jpg


집에 오자마자 제일 밑에 있던 하루키의 책으로 도망치는 바람에 하루가 되어버린 내 고양이. 하루는 이렇게 말하면 미안하지만 고양이치고는 겁이 많았다. 처음 우리 집에 온 날, 식탁 의자 아래에서 실수도 하고 바깥에 나오지도 못했다. 그랬던 하루가 삼 일 만에 우리의 무릎에서 좀체 내려올 줄 모르기 시작하더니 껌딱지가 되어버렸다. 남편과 내가 책을 읽으면 남편의 무릎이나 손목에 기대 자기를 봐주길 항의했다. 여행을 가서도 하루의 다정한 그루밍이 그리웠고, 하루의 온기가 그리웠다.

 

동생-예뻐할-줄-아는-오라버니3.jpg
동생 예뻐할 줄 아는 오라버니

 

우리가 없는 하루의 15시간을 위해서 둘째도 데려왔다. 한 번도 하악질 하지 않고 둘째 루나를 받아들인 하루는 무척 착한 애였다. 맛있는 간식도 나눠 먹을 줄 알고, 루나를 질투하지도 않았다. 오히려 루나를 키우면서 그간의 하루는 너무나 특별한 고양이었음을 알 수 있었다. 어느 식기 하나 떨어트리지 않고, 무단가출을 시도하지도 않고 자기 자리에서 꼬리를 흔들며 집사를 기다리는 고양이. 더구나 꼬질꼬질한 둘째를 시도 때도 없이 그루밍해주고, 옆에서 잠도 재우는 훌륭함까지 갖췄다. 간식을 꺼낸 나에게 ‘야옹’ 한 번 하지 않고 기다리는 미덕까지. 내가 하루의 배 밑 살을 발견하고 복수가 찬 거 아니냐며 병원에 데려가야겠다고 소동을 피웠지만, 다행히 귀여운 뱃살이었다. 그렇다. 뱃살까지 갖춘 귀엽고 조용한 고양이였다, 하루는.

 

동생-예뻐할-줄-아는-오라버니1.jpg

하루가 너무 조용하고 표현하지 않아서 아팠던 걸 늦게 알았다고 하면 변명일 것이다. 밥을 조금씩 안 먹기 시작하더니, 종일 내 옆에 누워서 움직이질 않았다. 장난감에도 기척을 안 보이기에 더워서 기력이 없나, 하고 가볍게 지나갔다. 그러다 주말에 오롯이 둘이서 누워있다가 발견했다. 하루가 눈 한쪽을 힘겹게 뜨고 있다는 걸. 그 주 화요일, 하루를 데리고 병원에 갔다.

 

예뻐하는-샷1.jpg


하루가 우리 집에 처음 왔던 3개월째부터 고양이별로 갈 때까지 힘을 써줬던 선생님은 처음부터 하루가 나을 수 없다는 걸 직감한 눈치였다. 둔한 내가 깨닫지 않길 바라셨던 것도 같다. 짧은 2주간의 투병기는 차마 쓸 수가 없다. 아직 나는 하루를 보내지 못했다. - 이걸 쓰면서 한 번 더 깨닫는다. - 지인들의 위로를 가득 받았는데도 어쩔 수 없는 모양이다. 술을 진창 마시며 울기도 하고, 남편과 때때로 하루 사진을 보며 그리워할 수밖에. 별다른 방도가 보이지 않는다. 어렵사리 내게 하루 이야기를 꺼내며 괜찮냐고 물어봐 주는 이들 앞에서 울면서 천천히 나아가야겠지.

 

간식-달라-무언의-압박을-주는-모습.jpg

 

그래도 하루가 가고 나서 나는 변화를 조금이라도 받아들이는 사람이 되었다. 루나와 함께 지낼 셋째나 넷째를 입양하게 된다면 그건 하루 덕분이다. 어떤 생명체와 산다는 건, 나의 삶이 아주 조금이라도 변화해야한다는 걸 의미한다. 그간 나는 하루가 우리 없이는 살 수 없을 거라 여겼다. 하지만 오히려 하루 없이 우리가 살기 어려웠다. 변함없이, 맹목적으로 상대에게 사랑만을 준 건 우리가 아니라 하루였으니까.

 

잘생긴-하루.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김유리(문학 MD)

드물고 어려운 고귀한 것 때문에 이렇게 살아요.

오늘의 책

3625명의 공부 습관 관찰기

한 고등학교 교사가 10년 동안 직접 만나고 가르친 학생들 3625명의 공부 습관을 이야기한다. 이 책에는 특별한 공부법이 담겨 있지 않다. 그저 누구나 알고 있지만 아무나 실천하지 못하는 것들을 보여 줄 뿐이다. 일상에서 작은 습관을 만드는 공부 이야기.

흔하지만 분명 별일이었던 그녀들의 이야기

"특별하지 않고 별일도 아닌 여성들의 삶이 더 많이 드러나고 기록되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쓴, 아홉 살 어린이부터 예순아홉 할머니까지 다양한 여성들의 삶 이야기. 지금 여기, 대한민국을 살아내고 있는 ‘그녀’들의 땀과 눈물, 용기와 연대의 목소리를 고스란히 담아냈다.

명작을 완성하는 마지막 퍼즐, 교열자

아무리 아름다운 글이라도 오타나 비문이 섞이면 작품으로서 가치가 떨어진다. 훌륭한 작품 뒤에는 뛰어난 교열자가 존재한다. 이 책은 저명한 교열자, 메리 노리스의 이야기다. 40년 동안 글과 씨름하며 세운 자신만의 문장론, 유명한 저자와의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수줍은 아이들을 응원하는 마음 치유 그림책

아이들에게 싫은 건 싫다고, 좋은 건 좋다고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용기를 내도록 도와주는 그림책. 빨리빨리 괴물, 내꺼내꺼 괴물 등 아이들이 실생활에서 부딪히는 답답한 상황들을 보여주며, “ 내 마음 표현하기” 라는 쉽지 않은 과제에 도전하도록 도와줍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