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방동에서 제일 예쁜 강아지

예스24 문학 MD 김도훈
토니 가족 이야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꼬꼬마 토니가 생후 18개월 차 “대방동에서 가장 예쁜 강아지”로 훌쩍 자랐다. (모든 강아지를 확인해보진 않았지만 가정의 평화와 토니의 행복을 위해 토니는 물론, 모두 그렇다고 믿고 있다) 무엇보다도 예쁨 받기를 좋아하는 녀석은 늘 관심이 고프다. (2017.08.10)

<채널예스>에서 문화계에 종사하는 집사들의 반려동물을 소개합니다.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일상에서부터 '내 자식 자랑대회', 반려동물 꿀팁 등

다양한 주제로 독자 여러분을 찾아갈 예정입니다.

 

06-잠자는-토니-3.jpg

 

우연한 기회였다. 강아지와 함께 산다는 게 그리 간단하지 않은 일이란 걸 알고 있었기에 오랜 고민 끝에 강아지 ‘식구’를 맞이하기로 결정했다. 아기 강아지에게 필요한 물품을 하나씩 준비하고 있었는데 예상보다 빨리, 생후 45일 즈음 토니가 우리 곁으로 왔다. 손바닥 크기만한 작은 아기 강아지를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만지는 것조차 조심스러웠던 첫 만남. 가족들과는 달리 처음으로 동물과 함께 살아가는 경험을 시작한 나로서는 모든 게 서툴렀다. 그렇게 초보 강아지 동거인의 삶을 시작했다.


02-토니-첫날-2.jpg

토니 첫날


03-발크기-토니.jpg

 발 만했던 토니


엄마, 형제들과 좀 더 시간을 보내고 오면 좋았을 텐데 예기치 않은 상황 때문에 너무 일찍 엄마의 품을 떠나온 터라 걱정이 앞섰다. 형제 중 가장 튼튼한 녀석이긴 했지만 건강에 문제가 생기지는 않을지, 사회화 과정이 부족하진 않을지, 행여나 스트레스를 많이 받진 않을까 걱정이 쌓였지만 밥을 불려서 주면 마치 밥그릇 속으로 들어갈 듯이 먹어 치우는 모습을 보며 조금씩 마음이 놓였다. 건강하게 무럭무럭 자라주어 고마울 따름이다.


07-자다-깬-아기-토니.jpg

자다 깬 아기 토니


꼬꼬마 토니가 생후 18개월 차 “대방동에서 가장 예쁜 강아지”로 훌쩍 자랐다. (모든 강아지를 확인해보진 않았지만 가정의 평화와 토니의 행복을 위해 토니는 물론, 모두 그렇다고 믿고 있다) 무엇보다도 예쁨 받기를 좋아하는 녀석은 늘 관심이 고프다. 언니는 왜 계속 날 안 보고 태블릿 PC만 보고 있냐고, 오빠는 나랑 안 놀아주고 TV만 보고 있냐고 원망 섞인 눈빛으로 바라보기 일쑤. 퇴근 후 집에 들어갈 때가 녀석이 하루에 한 번 짖는 시간이다. 어찌나 반가워하는지, 아무리 고되고 힘들어도 반겨주는 녀석 덕분에 빙긋 웃게 된다.

 

08-첨으로-기다린다고-앉은-토니.jpg
처음으로 기다린다고 앉은 토니


이젠 녀석에게도 나름의 생활 패턴이 생겼다. 그중 하나가 매일 밤 꼭 해야 하는 대방동 순찰. 사람 구경, 차 구경, 지나가는 강아지 구경이 그리 재미있는지, 밤 9시 반이 넘으면 산책갈 시간이 지났는데 왜 안 나가냐고 난리다. 토니도 하루에 한 번은 바깥 구경하고 실컷 킁킁거리게 해줘야겠다고 시작했다가 이제는 하루라도 빠질 수 없는 일상이 됐다. 덕분에 우리 가족은 매일 강제 산책행. 날씨가 무더워서 동네 한 바퀴를 돌면 땀 범벅이 되지만 오늘 밤에도 함께 길을 나설 예정이다. 토니가 가장 행복해하는 시간이니까. (혹 대방동에서 토니와 마주치면 예쁘다고 말 한마디 정도는 건네주길)

 

10-나랑-놀아주지도-않는다고-삐친-토니.jpg
놀아주지도 않는다고 삐친 토니


누군가와 함께 산다는 건 간단한 문제가 아니다. 그 누군가가 동물인 경우도 마찬가지. 많은 시간을 함께할수록 서로가 서로의 삶에 커다란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토니와 함께 하면서 우리 가족의 삶은 완전히 달라졌다. 때론 토니 때문에 힘든 일도 있지만 함께 있기에 누리는 기쁨과 행복이 더욱 크다. 서로로 인해 즐거워하고 힘이 되고 때론 마음 아파하고 걱정하는 관계. 그렇게 토니와 우리는 ‘가족’이 됐다. 함께 하는 시간이 쌓일수록 서로에게 더욱 소중한 존재가 되어 갈 거다.


12-기분-좋아서-저요-하는-토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도훈(문학 MD)

고성방가를 즐기는 딴따라 인생. 모든 차별과 폭력에 반대하며, 누구나 ‘사람답게’ 살아갈 수 있는 세상을 꿈꾼다.

오늘의 책

답사기, 드디어 서울에 입성하다!

380만 독자의 선택을 받은 독보적 시리즈,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돌아왔다. 새로 공개된 답사기에서 유홍준 교수는 서울의 5대 궁궐과 한양도성을 비롯, 도시 곳곳에 살아숨쉬는 조선의 유산들을 그만의 시각으로 읽어낸다. 또 한 편, 놓치지 말아야 할 이야기의 탄생이다.

내성적인 사람에게도 한 방이 있다

성공을 위해 무한 긍정, 과잉 노력, 셀프 마케팅을 강요 받고, 모두가 세계 최고를 꿈꾸는 시대. 저자는 오히려 절제된 말과 태도가 성공 전략이라고 역설한다. 조용히 한 발 뒤에서 영향력과 진가를 드러내면서도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삶을 지키는 법을 소개한다.

‘당연하게 여겨지는 것들’에 대한 의문

『편의점 인간』 무라타 사야카 신작. 정상과 비정상의 경계를 끊임없이 의심해온 그는 독특한 상상력으로 ‘더 이상 섹스를 통해 아이를 낳지 않는 세계’ 이야기를 들려준다. 또한 결혼과 출산, 가족이라는 '당연하게 여겨지는' 시스템에 대해 도발적인 문제를 제기한다.

지치지 않고, 나를 지키는 연습

바보 같은 실수를 한 날이면 유난히 부족해 보이는 내 모습. 잘해야 해, 변해야 해. 내면의 속삭임이 당신을 소진시키고 있지는 않은가? 지금 이대로 아무것도 변하지 않아도 좋다. 필요한 건 채찍질이 아니라 사랑하고 싶은 내 모습과 부족한 부분을 받아들일 준비니까.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