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잡담의 인문학] 평범한 시민이 즐기는 지적 대화

지적 대화를 즐길 수 있는 인문학 서적 『잡담의 인문학』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특별한 끈기나 진득한 독법 없이도 읽을 수 있는 인문학 서적. (2017.08.10)

카드뉴스_1.jpg

 

카드뉴스_2.jpg

 

카드뉴스_3.jpg

 

카드뉴스_4.jpg

 

카드뉴스_5.jpg

 

카드뉴스_6.jpg

 

카드뉴스_7.jpg

 

카드뉴스_8.jpg

 

카드뉴스_9.jpg

 

카드뉴스_10.jpg

 

이야기가 범람하는 지금, 독자들이 가장 관심을 가지는 이야깃거리는 개인의 사회적 체험이다. 『잡담의 인문학』은 개인과 사회 모두에 발을 담그고 있다. 시대를 앞서간 천재, 열렬히 산화한 혁명가, 통찰력으로 세대를 관통하는 이론을 남긴 철학자와 비평가 등, 이 책에서 다루는 개인은 “형식의 한 측면”으로서 존재했기에 우리는 잡담의 재료로 그들을 다루는 것만으로도 시대와 개인을 통섭할 수 있게 된다. 정색하거나 점잔 빼지 않고 지적인 대화를 나누고 싶은 독자에게 이 책을 권한다.

『잡담의 인문학』은 평범한 시민이 지적 대화를 즐길 수 있도록 디자인되었다. 특별한 끈기나 진득한 독법 없이도 읽을 수 있는 인문학 서적이다. 저자의 안내대로 색인에서 아는 이름을 찾아 읽어 나가도 되고 인물들 간의 연계성을 즐기며 순서대로 봐도 된다. 다짜고짜 아무 장이나 펴도 이해가 가능하며, 어디에서 시작하더라도 쉽게 손을 놓지 못하고 다음 인물을 찾아 읽게끔 구성되었다. 그러는 사이 어느덧 완독에 이르게 된다.

 

 


 


 

 

잡담의 인문학토머스 W, 호지킨슨, 휴버트 반 덴 베르그 공저 / 박홍경 역 | 마리서사
『잡담의 인문학』은 평범한 시민이 지적 대화를 즐길 수 있도록 디자인되었다. 특별한 끈기나 진득한 독법 없이도 읽을 수 있는 인문학 서적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잡담의 인문학

<토머스 W>,<호지킨슨>,<휴버트 반 덴 베르그> 공저/<박홍경> 역15,300원(10% + 5%)

인문학 걸음마를 뗀 입문자의 보행기 지적인 잡담에 한 발짝 다가서라 “이런, 내 커닝 비법이 책으로 나왔네.” - 스티븐 프라이 “기막히다. 전기적 정보에 산뜻한 비평과 농담을 버무리고 몇몇의 훌륭한 인용구와 방대한 단편적 사실을 곁들였는데 기적에 가깝도록 압축되었다.” - 데일리 메일 “난공불..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역대 최대 규모의 한국 산문 선집

삼국시대 조선 말까지 각 시대 문장가들이 펼쳐낸 찬란한 우리 옛글 600편을 수록한 한국 명문 선집. 일기, 편지글에서 상소문, 묘지명까지 다채로운 주제와 형식을 넘나드는 글을 고루 담았다. 좋은 문장은 시간이 흘러 다른 시대의 독자들에게도 여전히 깊은 울림을 전한다.

일을 성취하여 월등히 성장한다!

학교에서 공부법은 배웠는데, 일을 잘하는 법은 어디에서 배워야 하나요? 생애 절반을 함께하는 ‘일’을 제대로, 즐겁게 하면서 동시에 성장하고 싶은 당신을 위해. 『완벽한 공부법』 고영성, 신영준 멘토가 밝히는 일을 잘하기 위한 8가지 핵심 원리와 실천적 전략.

유쾌한 조선사 수다 한판

70시간의 역사 토크, 팟캐스트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을 책으로 만난다. 네 명의 저자는 조선사의 주요한 쟁점을 가려 뽑아 핵심을 짚어내고, 그 속에서 여러 인물과 사건을 재조명, 당시 세계의 흐름 또한 두루 담아내며 하나의 역사에 대한 다양한 해석을 보여준다.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며

영국의 세계적인 작가 마이클 모퍼고가 들려주는 크리마스의 의미를 담은 이야기. 용감한 작은 새 로빈이 어려움을 헤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머나먼 여정을 아름다운 그림과 함께 감동적으로 보여준다. 가족이 더욱 생각나는 크리스마스에 어울리는 그림동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