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가의 품격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홍콩의 유시민’ 짜우포충의 말

성숙한 시민을 위한 교양 수업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중국 본토에서는 불온 도서라는 이 책. (2017.08.07)

국가의품격-카드뉴스800-8001.jpg

 

국가의품격-카드뉴스800-8002.jpg

 

국가의품격-카드뉴스800-8003.jpg

 

국가의품격-카드뉴스800-8004.jpg

 

국가의품격-카드뉴스800-8005.jpg

 

국가의품격-카드뉴스800-8006.jpg

 

국가의품격-카드뉴스800-8007.jpg

 

국가의품격-카드뉴스800-8008.jpg

 

국가의품격-카드뉴스800-8009.jpg

 

국가의품격-카드뉴스800-80010.jpg

 

국가의품격-카드뉴스800-80011.jpg

 

 

짜우포충는 ‘중국의 깨어 있는 지성’이라 불리는 정치철학자. 홍콩의 민주화 시위인 우산혁명을 주도했다는 이유로 중국 정부는 그를 경계한다. 『국가의 품격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원제 : 政治的道德』는 ‘홍콩의 책’으로 선정된 베스트셀러지만 중국 본토에서는 정치적 금서로 간주하여 출간을 꺼리고 있다. 현대 중국의 사상적 논쟁에서 매우 선명하고 힘이 넘치는 목소리를 내는 것으로 유명하다. 또한 정치와 이념에 대한 자유로운 토론과 열린 강의로 대학생들 사이에서 매우 인기가 높다. 영국의 런던정치경제대학(LSE)에서 철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홍콩중문대학 정치행정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짜우포충은 이 책을 통해 국가의 주인으로서 알아야 할 기본 개념과 상식을 친절하게 설명한다. 그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중국 사회를 향한 국가와 시민의 바른 관계인데, 아이러니하게도 그 이야기가 현재의 우리에게도 깊은 깨달음을 준다. 우리가 과연 우리에게 주어진 참정권을 충분히 활용하고 있는지 진지하게 돌아보게 되기 때문이다. 좌파와 우파의 흑백 논리를 넘어선 자유주의 정치철학을 설득력 있게 소개한 점도 이 책에서 돋보이는 부분이다. 그의 글을 읽으면 자연스럽게 국가의 품격을 높이기 위해 무엇을 알아야 하는지, 어떻게 해야 하는지가 선명해진다.


 

 

국가의 품격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짜우포충 저 / 남혜선 역 | 더퀘스트(길벗)
‘훌륭한 국가는 우연과 행운이 아니라 지혜와 윤리적 결단의 산물이다. 국가가 훌륭해지려면 국정에 참여하는 시민이 훌륭해야 한다. 따라서 시민 각자가 어떻게 해야 스스로가 훌륭해질 수 있는지 고민해야 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국가의 품격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짜우포충> 저/<남혜선> 역 17,100원(10% + 1%)

‘홍콩의 유시민’ 정치철학자 짜우포충의 메시지 “부도덕한 국가가 당신을 지배하도록 내버려두지 마라!“ 베스트셀러 『국가란 무엇인가』에서 작가 유시민은 더 훌륭한 국가에서 살고 싶은 시민들에게 들려주고 싶다며 다음과 같이 아리스토텔레스의 말을 인용함으로써 서문을 마무리했다. ‘훌륭한 국가는 우연과 행..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답사기, 드디어 서울에 입성하다!

380만 독자의 선택을 받은 독보적 시리즈,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돌아왔다. 새로 공개된 답사기에서 유홍준 교수는 서울의 5대 궁궐과 한양도성을 비롯, 도시 곳곳에 살아숨쉬는 조선의 유산들을 그만의 시각으로 읽어낸다. 또 한 편, 놓치지 말아야 할 이야기의 탄생이다.

내성적인 사람에게도 한 방이 있다

성공을 위해 무한 긍정, 과잉 노력, 셀프 마케팅을 강요 받고, 모두가 세계 최고를 꿈꾸는 시대. 저자는 오히려 절제된 말과 태도가 성공 전략이라고 역설한다. 조용히 한 발 뒤에서 영향력과 진가를 드러내면서도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삶을 지키는 법을 소개한다.

‘당연하게 여겨지는 것들’에 대한 의문

『편의점 인간』 무라타 사야카 신작. 정상과 비정상의 경계를 끊임없이 의심해온 그는 독특한 상상력으로 ‘더 이상 섹스를 통해 아이를 낳지 않는 세계’ 이야기를 들려준다. 또한 결혼과 출산, 가족이라는 '당연하게 여겨지는' 시스템에 대해 도발적인 문제를 제기한다.

지치지 않고, 나를 지키는 연습

바보 같은 실수를 한 날이면 유난히 부족해 보이는 내 모습. 잘해야 해, 변해야 해. 내면의 속삭임이 당신을 소진시키고 있지는 않은가? 지금 이대로 아무것도 변하지 않아도 좋다. 필요한 건 채찍질이 아니라 사랑하고 싶은 내 모습과 부족한 부분을 받아들일 준비니까.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