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앤은 앤으로 살아갈 것

영화 <파리로 가는 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취향과 우연으로 단순하게 선택한 영화 <파리로 가는 길>. 그런데 영화를 보고 나서부터 진정되지 않는다. (2017.08.10)

movie_image.png

영화 <파리로 가는 길>의 한 장면

 

“삶이 얼마나 연약한지, 삶이 고통스러우면서도 얼마나 멋진지 잊지 않으려고 데이빗 목걸이를 하고 다녀요.” 여주인공 앤이 39일 살다 간 아이 데이빗에 대해 고백했을 때, 이 영화가 빛깔 좋고 스타일 좋은 로드 무비라는 걸 잠시 잊고 먹먹. 


취향과 우연으로 단순하게 선택한 영화 <파리로 가는 길>. 이번엔 무조건 ‘로드 무비’다, 떠나고 싶고 떠나야 할 이유가 넘쳐났기 때문에, 그렇게 가볍게 보았다. 앗, 그런데 영화를 보고 나서부터 진정되지 않는다.

 

저 와인, 저 치즈, 저 양고기, 저 달팽이 요리, 저 초콜릿, 저 도미...... 저것들의 습격으로 온몸이 녹을 듯 흐물거린다. 생 빅투아르 산과 가르 수도교, 액상프로방스의 라벤더밭, 베즐레 성당과 리옹 시장, 이것들의 환영으로 서울 여름의 아스팔트가 더 버거워졌다. 게다가 여주인공 앤은 사려 깊고 섬세하고 사랑스러워서 눈에 아른거린다. 잃은 아이 데이빗을 이야기할 때 맺히던 눈물방울. 그것마저도 반짝거리는 보석 같았다. 쉽게 본 영화, 쉽게 잊혀지지 않아서 며칠째 끙끙대고 있다.

 

작년, 파리도서전 한국 주빈국의 출판인들 틈에 끼어 출장을 갔다가 일을 마치고 몇몇이 이틀 동안 부르고뉴 와이너리 투어를 나섰다. 몇백 년이 된 고성에서 잤던 기억, 와이너리의 서늘한 숙성 창고에서 몇 잔의 와인을 연속적으로 조금씩 맛보던 기억, 단박에 기억의 필름이 돌아가기 시작했다. 그때는 곧 다시 파리를, 부르고뉴를 와볼 수 있으리라 생각했지만 삶이 그렇게 쉽게 다짐대로 될 것인가. <파리로 가는 길>은 삶이란 우연, 삶이란 순간이란 명제를 햇살 속에 튀어오르며 펄떡이는 바다 생선처럼 일깨웠다.

 

파리.jpg

영화 <파리로 가는 길>의 한 장면

 

영화 첫 장면과 끝이 관객의 호기심을 한껏 끌어올린다. 칸의 바다가 내려다보이는 호텔 베란다에서 통화 중인 남편의 목소리를 들으며 서 있는 앤의 뒷모습과 파리의 아침, 남편의 사업 파트너인 여행 동행남이 보낸 장미초콜릿을 베어 물고 머리를 틀어올리는 묘한 미소의 얼굴 클로즈업. 뒷모습과 얼굴 정면. 칸과 파리. 앤에게 무슨 일이 있었는가.

 

“휴가는 기다려주지Vacation can wait”는 남편의 말이다. “파리는 기다려주지Paris can wait”는 여행 동행남의 말이다. 주어 하나 바뀌었지만 삶에 대한 태도의 간극이 크다. 휴가야 언제든 미룰 수 있다고 생각하는 일중독자와 목적지 파리는 도망가지 않는다며 그 길 위의 삶을, 순간순간을 꽃피우자는 게 여행 동행남의 생각. 그 사이에 앤이 있다.

 

함께 떠나왔지만 영화 제작자 남편은 조금도 쉬지 못한다. 앤과 대화 도중에도 끊임없는 전화 응대, 앤이 귓병으로 부다페스트행을 포기하고 파리로 먼저 간다고 했을 때 ‘파리 남자’는 차로 모시겠다고 자처한다. 이 ‘파리 남자’ 자크는 그야말로 낭만파. 앤으로서는 파리 가는 길이 점점 요원해지지만 서서히 이 곁길로 새는 여행을 즐기기 시작했다.

 

“댓츠 굿!” 앤의 이 목소리는 여행 중 최적의 음높이와 온도를 유지한다. 돌발 상황에 대해서도 쉬 낙담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해결하거나 즐긴다. 자동차가 고장 났을 때도 유튜브 영상으로 보았던 정보대로 스타킹을 벗어 ‘팬 벨트’ 문제를 해결한다. 이 태도만 보아도 얼마나 현명하고 성숙한 인간인지 짐작된다. 충만한 삶을 살아갈 수 있는 인간형. 남편의 양말이나 약을 챙기는 일을 전담하고 딸아이의 연애 상담을 들어주는 면모도 있지만, 자신의 존재감을 잘 이해하고 있는 듯하다.

 

‘삶이 연약하고 고통스럽지만 멋진 일’이란 것을 알기에, 무엇을 드러내놓고 뻐긴다는 것의 허망함도 잡다하고 사소한 일의 번잡도 삶의 중요한 부분이란 것을 알기에 기꺼이 감당하겠다는 자세.

 

앤이 파리에 도착할 남편에게 변화된 태도를 보일까(여행 도중 남편의 실망스러운 비밀도 알게 되었는데), 한편 프러포즈한 ‘파리 남자’가 제시한 약속 장소에 과연 나갈까 솔직히 궁금하다. 앤은 어떻게든 앤으로 살 거란 것만은 확실히 알겠다. 앤은 앤으로 살 것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은숙(마음산책 대표)

<마음산책> 대표. 출판 편집자로 살 수밖에 없다고, 그런 운명이라고 생각하는 사람. 일주일에 두세 번 영화관에서 마음을 세탁한다. 사소한 일에 감탄사 연발하여 ‘감동천하’란 별명을 얻었다. 몇 차례 예외를 빼고는 홀로 극장을 찾는다. 책 만들고 읽고 어루만지는 사람.

기사와 관련된 영화

  • 새창보기
    파리로 가는 길
    • 감독: 엘레노어 코폴라
    • 장르: 드라마,로맨스
    • 등급: 12세이상관람가
    • 개봉일: 20170803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오늘의 책

거리와 사람, 상점이 함께 살아가는 법

똑같은 가게에서 같은 물건을 사고, 같은 책과 영화를 즐길 수 밖에 없다면 우리의 삶은 얼마나 건조할까?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서점 10에 선정된 교토 이치조지 게이분샤 서점이 전하는 사람과 거리를 살아 숨 쉬게 하는 작은 가게의 참된 가치, 거리와 사람의 공생법.

권력 저격자 우석훈이 돌아왔다

권력은 시장으로 넘어간 적이 없다. 국가는 여전히 현대 자본주의에서 주요한 행위자다. 국가가 사기를 친다면? 분배가 악화되고 국민의 생활 전반이 하락할 수밖에 없다. 모피아, 토건족, 자원외교, 4대강 등등 저자는 지난 두 정권에서 국가가 어떻게 사기를 쳤는지 고발한다.

『괭이부리말 아이들』 김중미 작가 신작

아이들에 대한 관심과 사랑으로 따뜻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김중미 작가가 오랜만에 어린이 책으로 찾아왔다. 언제나 이름처럼 좋은 일만 있을 순 없지만 누군가에게 내가 ‘행운’과 ‘복’이 되어줄 수 있다면 행복은 저절로 찾아올 거라는 가슴 따뜻한 이야기.

봄을 기다리며, 마음으로 읽는 문태준 시집

"서정시의 대가"가 펼쳐보이는 믿음직스러운 시 세상. "세계가 연주하는, 아니 노동하는 소리"를 詩란 노래로 듣는달까. "낮밤과 계절을 잊고 사랑하며 계속 피어"나는 꽃들과 "흰 미죽을 떠먹일 때의 그 음성" 속, 우리가 잃지 말아야 할 따스한 '사랑'이 마음에 고이 스며든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