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허영만 화백 웹툰 <3천만원>, 예스24 단독 연재

실제로 투자를 감행한 생생한 주식 시장 이야기 8월 1일부터 매주 화요일 연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한편 예스24는 <3천만원>에 대한 웹툰평 및 주식투자 경험담을 댓글로 남기는 독자들 중 추첨을 통해 매달 100명에게 YES포인트 1천원을 증정할 예정이다. (2017.08.01)

bigbanner copy - 복사본.jpg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대표 김기호ㆍ김석환, www.yes24.com)가 8월 1일부터 허영만 화백의 실전 주식 투자 만화 <3천만원>의 단독 연재를 시작한다.


<타짜>, <식객>, <꼴> 등 명작을 탄생시킨 허영만 화백이 새롭게 선보이는 <3천만원>은 허 화백이 실제로 자신의 돈 3천만원으로 5명의 주식투자 전문가들에게 자문을 받아 투자 하면서 일어나는 과정과 결과를 생생하게 그려내는 웹툰이다. 허 화백은 이번 작품 및 주식 투자 준비를 위해 40여 권에 달하는 주식 투자 서적을 탐독했다.


<3천만원>은 생전 처음으로 주식 투자를 하는 허 화백 자신의 이야기일 뿐만 아니라 수천억이 오가는 치열한 주식시장을 실시간으로 다뤄 기존의 주식 관련 만화의 틀을 깨며 이야기에 한층 생동감을 더했다는 평이다. 특히 젊은 층 중심의 웹툰 시장에서 30~40대를 위한 교양 웹툰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허영만 화백은 이번 작품에 대해 “지금까지 해왔던 만화와 달리 살아있는 스토리가 연속되는 만화를 그렸다”며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3천만원>은 매주 화요일예스24가 운영하는 문화웹진 채널예스(기사 보러가기)에서 만날 수 있으며 네이버 웹툰을 통해서도 최신화를 즐길 수 있다. 또한 실전 투자를 위해 추천하는 주식 투자 관련 도서 기획전도 상시 실시한다.


한편 예스24는 <3천만원>에 대한 웹툰평 및 주식투자 경험담을 댓글로 남기는 독자들 중 추첨을 통해 매달 100명에게 YES포인트 1천원을 증정할 예정이다. 주식 투자 만화 <3천만원>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채널예스(http://ch.yes24.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허영만(만화가)

1974년 만화가로 공식 데뷔했다. 10대부터 60대까지 폭넓은 대중들의 사랑을 받으며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만화가로 손꼽힌다. 스스로 주인공이 되어 독자 앞에 나타난 『허영만의 만화일기』가 최근작으로, <채널예스>에는 직접 투자한 내용을 바탕으로 만화를 그리는 '삼천만 원'을 연재 중이다.

오늘의 책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이야기

『내가 되는 꿈』은 어른이 된 주인공이 과거와 마주하며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지난 괴로움까지 빼곡히 꺼내어 깨끗이 씻어내 바로 보는 일, 그 가운데서 떠오르는 보편적인 삶의 순간, 생각과 감정이 어느 것 하나 누락 없이 작가의 주저하지 않는 문장들 속에 생생하게 살아있다.

아마존 CEO 제프 베조스가 직접 쓴 유일한 책

전 세계 부호 1위이자 아마존 CEO인 제프 베조스. 이제 그는 아마존 CEO 타이틀을 뒤로 하고 자신이 평생 꿈꿔왔던 우주 개척을 다음 목표로 삼고 있다. 남다른 인생 행보를 걸어온 베조스는 이 책을 통해 '자신을 움직이는 힘'을 2개의 키워드로 설명한다. 바로 '발명'과 '방황'이다.

김혼비 박태하, K-축제 탐험기

김혼비, 박태하 작가가 대한민국 지역 축제 열 두 곳을 찾아간다. 충남 예산 의좋은형제축제, 경남 산청 지리산산청곶감축제 등 이름부터 범상치 않은 지역 축제에서 발견한 ‘K스러움’은 이상하면서도 재미있고 뭉클하다. 두 작가의 입담이 살아있는 문장만으로도 충분히 즐겁다.

일본이라는 문제적 나라 이해하기

친절한 국민과 우경화하는 정부, 엄숙한 가부장제와 희한한 성문화, 천황제 등 일본은 외국인이 보기에 쉽게 이해하기 힘든 모습이 공존한다. 일본에서 40년 넘게 살아온 태가트 머피가 쓴 『일본의 굴레』는 이러한 일본의 모습을 냉철하게 분석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