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세예스24문화재단 ‘The Spirit of Thailand’ 전시회 열어

제3회 국제문화교류전 ‘The Spirit of Thailand’
서울 종로구 인사동 가나인사아트센터에서 7월 17일까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한세예스24문화재단의 국제문화교류전은 지난 2015년 베트남 현대미술전을 시작으로 2016년 인도네시아 현대미술전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2017.07.14)

PS17070300616.jpg

 

한세예스24문화재단이 제3회 국제문화교류전 ‘The Spirit of Thailand’를 열었다. 한-태 수교 60주년을 한 해 앞두고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는 태국 대표작가 19명의 작품이 선보인다. 7월 13일에 개막, 오는 7월 17일까지 서울 종로구 인사동 가나인사아트센터 1,2층에서 전시되며 외교부, 주한태국대사관, 한-아세안 센터, 주태국한국문화원, 케이아트국제교류협회, 아델갤러리 등이 후원했다.

 

국내 최초, 최대 규모로 열린 이번 미술전은 태국 내 최고 예술대학으로 알려진 실라빠껀대학 출신 예술가들과 태국 미술계를 대표하는 아티스트 19명이 참여했다. ‘The Spirit of Thailand’라는 제목에 걸맞게 ‘태국인들의 정신’을 표현하는 전통 예술 기법과 태국만의 소재, 상징 등을 담은 작품 60여 점을 전시한다. 한국에서는 보기 힘든 태국 전통 칠기 기법으로 제작된 공예품과 회화 작품 등 태국 전통 예술과 현대적 요소를 동시에 감상할 수 있는 작품들도 소개한다.

 

전시 기획을 맡은 김상민 큐레이터는 "미술전을 준비하면서 진정한 문화교류의 의미에 대해 생각했다. ‘Understanding'이라는 단어에서 핵심을 발견했다. 상대방의 문화에 대해 배우기를 위해서는 이해가 바탕이 된 존중이 있어야 한다는 점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한세예스24문화재단의 국제문화교류전은 지난 2015년 베트남 현대미술전을 시작으로 2016년 인도네시아 현대미술전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한세예스24문화재단은 지난 2014년 김동녕 한세예스24홀딩스 회장이 세운 문화재단이다. 한세실업이 지난 30여년 동안 비즈니스 관계를 유지해온 국가들과의 문화교류를 강화하고, 특히 아시아 국가들과 문화교류를 통해 이해의 폭을 넓히기 위해 설립됐다.

 

 

IMG_4628.JPG

 

IMG_4772.JPG

 

IMG_4844.JPG

 

IMG_4954.JPG

 

타본코우돔윗교수.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거리와 사람, 상점이 함께 살아가는 법

똑같은 가게에서 같은 물건을 사고, 같은 책과 영화를 즐길 수 밖에 없다면 우리의 삶은 얼마나 건조할까?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서점 10에 선정된 교토 이치조지 게이분샤 서점이 전하는 사람과 거리를 살아 숨 쉬게 하는 작은 가게의 참된 가치, 거리와 사람의 공생법.

권력 저격자 우석훈이 돌아왔다

권력은 시장으로 넘어간 적이 없다. 국가는 여전히 현대 자본주의에서 주요한 행위자다. 국가가 사기를 친다면? 분배가 악화되고 국민의 생활 전반이 하락할 수밖에 없다. 모피아, 토건족, 자원외교, 4대강 등등 저자는 지난 두 정권에서 국가가 어떻게 사기를 쳤는지 고발한다.

『괭이부리말 아이들』 김중미 작가 신작

아이들에 대한 관심과 사랑으로 따뜻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김중미 작가가 오랜만에 어린이 책으로 찾아왔다. 언제나 이름처럼 좋은 일만 있을 순 없지만 누군가에게 내가 ‘행운’과 ‘복’이 되어줄 수 있다면 행복은 저절로 찾아올 거라는 가슴 따뜻한 이야기.

봄을 기다리며, 마음으로 읽는 문태준 시집

"서정시의 대가"가 펼쳐보이는 믿음직스러운 시 세상. "세계가 연주하는, 아니 노동하는 소리"를 詩란 노래로 듣는달까. "낮밤과 계절을 잊고 사랑하며 계속 피어"나는 꽃들과 "흰 미죽을 떠먹일 때의 그 음성" 속, 우리가 잃지 말아야 할 따스한 '사랑'이 마음에 고이 스며든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