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색채의 연상] 같은 색을 보며 나라마다 다른 생각을 하는 이유

언어와 문화가 이끄는 색채의 상징
『색채의 연상』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음악을 감상하며 느끼는 감동이 나라마다 비슷하듯, 색채에 대한 학생들의 느낌도 별반 다르지 않을 것이라는 막연한 생각은 그렇게 깨졌다고 저자는 고백한다. (2017.07.12)

1.jpg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8.jpg

 

9.jpg

 

10.jpg

 

저자는 1970년대 초 미국 대학원에 재학하던 당시, 베르톨트 브레히트(Bertolt Brecht)의 시에 쓰인 동사가(Valenz)를 분석하는 수업에서 깜짝 놀라는 경험을 한다. 담당 교수가 시에서 표현된 ‘회색’의 의미를 묻고 학생들이 대답하던 순간이었다. 최인훈의 소설 광장에 나타난 바 있는 회색에 대한 한국인의 일률적인 감각, 즉 ‘애매한’, ‘회색분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등과 같은 답은 한 명도 없었던 것이다.

 

그 대신 동료 대학원생들은 ‘세련된’, ‘우울한’, ‘도회적인’ 등으로 회색을 표현했다. 색채를 명확하게 느낀다고 여겼던 저자에게는 문화적인 충격이었다. 음악을 감상하며 느끼는 감동이 나라마다 비슷하듯, 색채에 대한 학생들의 느낌도 별반 다르지 않을 것이라는 막연한 생각은 그렇게 깨졌다고 저자는 고백한다.

 

이 사건은 외국 문학을 이해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고, 더불어 색채에 대한 생각이 이렇게나 다른데 어떻게 문학이라는 거대한 세계를 정확히 이해하고 파악할 수 있겠느냐는 의구심으로 이어졌다. 저자는 전공을 독어학으로 바꾸며, 본격적으로 미국인, 독일인, 한국인이 느끼는 색채 감각을 밝히는 연구에 임했다. 각 나라 언어가 다르듯, 색채 감각의 표현이 어떻게 차이 나는지 언어 표현과 연관하여 비교해보기 시작했다.


 

 

색채의 연상 조영수 저 | 가디언
조영수 경기대 독어독문학 명예교수, 무의식을 지배하는 색채의 강력한 영향력을 풀다! 색채는 나라마다 특정의미를 가질 수 있을까, 아니면 보편적인 의미를 갖고 있을까?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색채의 연상

<조영수> 저15,300원(10% + 5%)

색채는 나라마다 특정의미를 가질 수 있을까, 아니면 보편적인 의미를 갖고 있을까? 저자 조영수 교수는 1970년대 초 미국 대학원에 재학하던 당시, 베르톨트 브레히트(Bertolt Brecht)의 시에 쓰인 동사가(Valenz)를 분석하는 수업에서 깜짝 놀라는 경험을 한다. 담당 교수가 시에서 표현된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사람의 자리를 묻는 마음속 혼잣말

『눈사람 여관』(2013) 이후 쓰고 발표한 시 60편을 담은 이병률 시집. 이번엔 "사람의 자리"를 묻는다. 무릇 사람의 자리는 사람과 사람 사이에 있을 터. 어쩌면 그는, 사랑과 가까워지는 일에 힘을 기울인다. 그러다보면 사랑이 많은 사람이 되어 함께 만날 수 있지 않을까.

내 삶의 균형을 잡는 행복의 비밀

넘침도 부족함도 없는, 딱 그 정도의 행복이 좋다! 최고가 아닌 최적의 만족을 향해 천천히 삶의 균형을 찾아가는 스웨덴식 행복의 비밀. 다같이 조화롭게 살기 위해 고민해온 그들의 오랜 지혜를 감정, 공간, 시간과 일, 인간관계 등 삶의 전반을 통해 소개한다.

건강한 공간은 영혼을 치유한다

인생의 대부분은 건물 안에서 흘러간다. 인간의 본능을 배제한 도시의 인공적인 건축은 극심한 스트레스를 유발한다. 공간이 일상의 행복에 미치는 심리적 영향에 대해 오랜 시간 연구해 온 저자는 행복한 건축이 갖춰야 할 집, 학교, 직장, 병원의 모습들을 제시한다.

당신의 말에 당신의 그릇이 보인다

“내 말 속에 내가 산다” 사람들은 저마다 말을 담는 그릇을 하나씩 지니고 살아가는데, 그 그릇의 상태에 따라 말의 수준과 관계의 깊이는 천차만별로 달라진다. 말의 기술이 아닌, 말이 태어나고 자라는 말 그릇을 키워 관계와 인생이 주인이 되는 법을 만나보자.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