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를 정확하게 알고 싶었어요

『마음의 일기』 편집 후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마음의 일기』는 그렇게 시작됐다. 나에게 절실한 질문과 대답을 모은 책, 바로 저널(Journal) 워크북이다. (2017.06.28)

성미옥.jpg

 

“나를 정확하게 알고 싶었어요.”

 

몇 년 전, 술자리에서 들은 지인의 한마디가 이 책의 출발이 될 줄이야.

 

마흔 살에 안정된 교사직을 포기하고 사업을 시작한 그. 하지만 사업은 일 년도 버티지 못하고 억대의 빚만 남긴 채 쫄딱 망했다. 하루아침에 빈털터리가 된 그는 술에 의지한 채 고통의 순간순간을 견뎌야 했다. 어느 날, A4 한 장을 꺼내놓고 그가 펜을 잡았다. 그리고 쓴 첫 문장. ‘나는 누구인가?’ 비장하게 물었지만 이내 허탈감이 밀려왔다. 그 다음 문장을 이어갈 수 없었던 것. 마흔 전에는 결코 묻지 않았던 그 질문이 왜 그 순간 찾아왔을까? 지난날을 회고하던 지인의 눈가가 촉촉해졌다. “나를 정확하게 알고 싶었어요. 내가 왜 그런 도전을 했는지, 내 안에 어떤 열망이 있었던 건지….”

 

‘한 사람의 삶은 자기 자신에 이르는 길’이라던 헤세의 말처럼 그는 늦게나마 자기만의 길을 찾고 싶었던 걸까? 지인의 고백은 나를 찌릿찌릿 감전시켰다. 잘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출판사를 차리면서, 믿었던 사람과의 관계가 틀어지면서 평온했던 내 마음도 지진이 일었다. ‘나는 왜 이렇게 연약한가.’ 나는 선뜻 답하지 못했다. 내가 언제 약하고 강한지 도대체 알 수 없었다. 한마디로 자기무지의 상태. 이런 빈약한 자기의식으로 어떻게 나로서 살아갈 수 있을까.

 

집단무의식의 발견자 칼 융은 “인간은 중년기에야 비로소 자아 찾기에 들어간다”고 했다. 프로이트와 헤어진 후 융 자신도 서른여섯에 진지하게 그 여정을 시작했다고. 인간은 일생에 두 번의 사춘기를 겪는다고 했던가. 한 번은 청소년기에, 다음은 중년을 앞에 둔 마흔 즈음에. 그렇다면 나도 아직 늦지 않았다. 한 번도 만난 적 없는 나를 찾아 여행을 떠나보자.

 

『마음의 일기』는 그렇게 시작됐다. 나에게 절실한 질문과 대답을 모은 책, 바로 저널(Journal) 워크북이다. 저널이란 쉽게 말해 일기를 말한다. 남에게 보여주지 않는 나만의 비밀 창고. 이 창고에 나의 모든 것을 아낌없이 털어놓는 글쓰기가 바로 저널 쓰기다. 이미 오래전부터 저널 쓰기는 그 치유적 효과를 인정받아 심리상담의 현장에서 자주 활용되는 치유기법의 하나이다.

 

문득 오래 전 문학치료 워크숍 수업이 생각났다. ‘어린 시절, 가장 인상적인 순간으로 돌아가서 그때의 감정을 써보세요.’ 저널치료사의 주문에 따라 나는 열심히 썼다. 펜 끝으로 흘러나오던 나의 어린 시절, 해결되지 않은 상처, 알 수 없는 감정들…. 평소에는 몰랐던 내 감정들이 수면 위로 올라왔다. 프루스트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에서 주인공이 홍차에 적신 마들렌 과자의 향기를 맡고 어린 시절을 회상하듯 나 역시 잊고 지냈던 과거의 나 자신과 뜨겁게 마주했다.

 

그때 느낀 저널 쓰기의 감동을 『마음의 일기』에 고스란히 담고 싶었다. 출간 전, 예상 독자층을 상대로 미리 이 책을 체험해보게 했다. 이들의 이구동성 이야기는 아래와 같다.

 

“정리되지 않은 생각들이 정리된 느낌이에요.”
“남들이 말하던 내가 사실과 다르다는 걸 알았어요.”
“나에게 상처만이 아니라 행복했던 어린 시절이 있다는 걸 발견했어요.”

 

책을 만들면서 나는 나에 대해 얼마나 알게 되었을까. 한 가지 분명한 건, 나를 모른다면 남을 이해할 수 없다는 것, 나를 모른다면 나를 사랑할 수 없다는 것이다. 바로 이것이 내가 『마음의 일기』에서 수확한 가장 큰 열매다. 

 

<채널예스> 베스트 기사를 댓글로 알려주세요! (~6월 30일까지)

 

http://ch.yes24.com/Article/View/33720
위 링크 하단에 댓글로 ‘2017년 기사 중  가장 좋았던 기사 1개’를 꼽아주세요!
해당 기사 URL과 이유를 댓글로 남겨주시면, 1회 응모시마다, YES포인트 200원을 드립니다.

 

자세한 내용은 링크 클릭!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성미옥(생각속의집 편집장)

나도 모르는 내 마음을 알고 싶어 심리전문 출판사를 시작했다. 내친김에 치유자와 독자가 함께 만날 수 있는 ‘마음책방 서가는’까지 만들었다. 책은 읽는 것이 아니라 느끼는 것, 혼자 느끼는 것보다 함께 느끼는 것이 더 행복하다는 걸 믿는 편집자로 기억되고 싶다.

마음의 일기

<박민근> 저16,650원(10% + 5%)

나도 모르는 내 마음, 마음에도 정기검진이 필요하다 - 억눌린 마음의 해방구로서 저널 쓰기 학창시절, 누구나 일기(저널)를 써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친구와의 갈등, 가족에 대한 원망과 상처, 장래에 대한 불안 등 나만의 고민을 글로 끄적이면서 왠지 모를 시원함과 편안함도 느껴봤을 것이다. 이처럼 일기는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여성의 시선과 목소리를 담은 소설집

조남주, 최은영, 김이설, 최정화, 손보미, 구병모, 김성중. 일곱 명의 여성 작가의 시선으로 한국에서 여성으로 살아가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여성의 삶을 정가운데 놓은 일곱 편의 이야기들이 "흘릴 필요가 없는 눈물을 흘리지 않아도 되는 세상"의 시작이 되길 바란다.

결국, 모든 것은 연결에 달려 있다

4차 산업혁명은 기존 시장을 파괴할 것인가? 죽은 산업은 없다. 연결하는 순간 상상하지 못한 신세계가 펼쳐진다! 하버드의 천재적인 경영 전략가, 디지털 변혁 20년 역사에서 지속 성장한 전 세계 기업들의 전략을 파헤치며 콘텐츠의 함정에서 벗어나는 법을 제시한다.

여자와 남자 깊이 이해하기

서울시 젠더자문관 김고연주 박사의 청소년을 위한 첫 젠더 수업. 공부, 직업, 사랑, 다이어트, 모성에 대한 이야기부터 최근 여성 혐오 이슈까지 남녀를 둘러싼 오해와 질문에 명쾌하게 답한다. 남자와 여자에 대한 이분법을 넘어 진정한 이해로 가기 위한 출발점이 되어줄 책.

우리는 왜 ‘집’으로 가는가

‘우리 시대의 소로’ 베른트 하인리히가 행복과 생존, 치유의 본능인 ‘귀소’에 대해 말한다. 『귀소본능』에서 그는 세밀한 관찰의 기록과 그 개인의 이야기를 통해 많은 생물들이 끝내 그 생명의 시작점을 찾아가는 이유, 집의 진정한 의미를 짚어내며 과학의 온기를 전해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