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를 정확하게 알고 싶었어요

『마음의 일기』 편집 후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마음의 일기』는 그렇게 시작됐다. 나에게 절실한 질문과 대답을 모은 책, 바로 저널(Journal) 워크북이다. (2017.06.28)

성미옥.jpg

 

“나를 정확하게 알고 싶었어요.”

 

몇 년 전, 술자리에서 들은 지인의 한마디가 이 책의 출발이 될 줄이야.

 

마흔 살에 안정된 교사직을 포기하고 사업을 시작한 그. 하지만 사업은 일 년도 버티지 못하고 억대의 빚만 남긴 채 쫄딱 망했다. 하루아침에 빈털터리가 된 그는 술에 의지한 채 고통의 순간순간을 견뎌야 했다. 어느 날, A4 한 장을 꺼내놓고 그가 펜을 잡았다. 그리고 쓴 첫 문장. ‘나는 누구인가?’ 비장하게 물었지만 이내 허탈감이 밀려왔다. 그 다음 문장을 이어갈 수 없었던 것. 마흔 전에는 결코 묻지 않았던 그 질문이 왜 그 순간 찾아왔을까? 지난날을 회고하던 지인의 눈가가 촉촉해졌다. “나를 정확하게 알고 싶었어요. 내가 왜 그런 도전을 했는지, 내 안에 어떤 열망이 있었던 건지….”

 

‘한 사람의 삶은 자기 자신에 이르는 길’이라던 헤세의 말처럼 그는 늦게나마 자기만의 길을 찾고 싶었던 걸까? 지인의 고백은 나를 찌릿찌릿 감전시켰다. 잘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출판사를 차리면서, 믿었던 사람과의 관계가 틀어지면서 평온했던 내 마음도 지진이 일었다. ‘나는 왜 이렇게 연약한가.’ 나는 선뜻 답하지 못했다. 내가 언제 약하고 강한지 도대체 알 수 없었다. 한마디로 자기무지의 상태. 이런 빈약한 자기의식으로 어떻게 나로서 살아갈 수 있을까.

 

집단무의식의 발견자 칼 융은 “인간은 중년기에야 비로소 자아 찾기에 들어간다”고 했다. 프로이트와 헤어진 후 융 자신도 서른여섯에 진지하게 그 여정을 시작했다고. 인간은 일생에 두 번의 사춘기를 겪는다고 했던가. 한 번은 청소년기에, 다음은 중년을 앞에 둔 마흔 즈음에. 그렇다면 나도 아직 늦지 않았다. 한 번도 만난 적 없는 나를 찾아 여행을 떠나보자.

 

『마음의 일기』는 그렇게 시작됐다. 나에게 절실한 질문과 대답을 모은 책, 바로 저널(Journal) 워크북이다. 저널이란 쉽게 말해 일기를 말한다. 남에게 보여주지 않는 나만의 비밀 창고. 이 창고에 나의 모든 것을 아낌없이 털어놓는 글쓰기가 바로 저널 쓰기다. 이미 오래전부터 저널 쓰기는 그 치유적 효과를 인정받아 심리상담의 현장에서 자주 활용되는 치유기법의 하나이다.

 

문득 오래 전 문학치료 워크숍 수업이 생각났다. ‘어린 시절, 가장 인상적인 순간으로 돌아가서 그때의 감정을 써보세요.’ 저널치료사의 주문에 따라 나는 열심히 썼다. 펜 끝으로 흘러나오던 나의 어린 시절, 해결되지 않은 상처, 알 수 없는 감정들…. 평소에는 몰랐던 내 감정들이 수면 위로 올라왔다. 프루스트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에서 주인공이 홍차에 적신 마들렌 과자의 향기를 맡고 어린 시절을 회상하듯 나 역시 잊고 지냈던 과거의 나 자신과 뜨겁게 마주했다.

 

그때 느낀 저널 쓰기의 감동을 『마음의 일기』에 고스란히 담고 싶었다. 출간 전, 예상 독자층을 상대로 미리 이 책을 체험해보게 했다. 이들의 이구동성 이야기는 아래와 같다.

 

“정리되지 않은 생각들이 정리된 느낌이에요.”
“남들이 말하던 내가 사실과 다르다는 걸 알았어요.”
“나에게 상처만이 아니라 행복했던 어린 시절이 있다는 걸 발견했어요.”

 

책을 만들면서 나는 나에 대해 얼마나 알게 되었을까. 한 가지 분명한 건, 나를 모른다면 남을 이해할 수 없다는 것, 나를 모른다면 나를 사랑할 수 없다는 것이다. 바로 이것이 내가 『마음의 일기』에서 수확한 가장 큰 열매다. 

 

<채널예스> 베스트 기사를 댓글로 알려주세요! (~6월 30일까지)

 

http://ch.yes24.com/Article/View/33720
위 링크 하단에 댓글로 ‘2017년 기사 중  가장 좋았던 기사 1개’를 꼽아주세요!
해당 기사 URL과 이유를 댓글로 남겨주시면, 1회 응모시마다, YES포인트 200원을 드립니다.

 

자세한 내용은 링크 클릭!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성미옥(생각속의집 편집장)

나도 모르는 내 마음을 알고 싶어 심리전문 출판사를 시작했다. 내친김에 치유자와 독자가 함께 만날 수 있는 ‘마음책방 서가는’까지 만들었다. 책은 읽는 것이 아니라 느끼는 것, 혼자 느끼는 것보다 함께 느끼는 것이 더 행복하다는 걸 믿는 편집자로 기억되고 싶다.

마음의 일기

<박민근> 저16,650원(10% + 5%)

나도 모르는 내 마음, 마음에도 정기검진이 필요하다 - 억눌린 마음의 해방구로서 저널 쓰기 학창시절, 누구나 일기(저널)를 써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친구와의 갈등, 가족에 대한 원망과 상처, 장래에 대한 불안 등 나만의 고민을 글로 끄적이면서 왠지 모를 시원함과 편안함도 느껴봤을 것이다. 이처럼 일기는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유홍준만의 글쓰기로 만나는 진짜 추사

유홍준 교수가 30여 년 추사 공부의 결실을 책으로 엮었다. 서예 뿐 아니라 고증학, 시문 등 수 가지 분야에서 모두 뛰어났던 불세출의 천재 추사 김정희의 일대기를 따라가는 이 책은 조선을 넘어 동아시아 전체에 이름을 떨친 위대한 한 예술가의 진면목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막말 사회에서 더 빛나는 정중함의 힘

막말, 갑질 등 무례함이 판치는 시대. 성공하고 싶다면 매너부터 챙겨라! 저자는 무례한 사람은 바이러스처럼 사람과 조직을 파괴한다고 경고하며, 정중함의 실질적 효용성을 입증하는 동시에 정중한 사람 그리고 조직 문화를 만들기 위한 방법을 제시한다.

세련된 일러스트와 함께 읽는 하루키 단편

무라카미 하루키와 카트 멘시크의 '소설X아트' 프로젝트 최신 단편. 스무 번째 생일을 맞은 한 소녀의 평범하면서도 은밀한 하루를 그린 소설로, 일본 중학교 교과서에도 실려 화제를 모았다. 생일의 의미는 물론 인생의 의미를 묻는, 짧지만 묵직한 여운을 남기는 소설.

책 먹는 여우가 쓴 두 번째 탐정 소설

『책 먹는 여우』의 작가 프란치스카 비어만과 ‘책 먹는 여우’가 공동 집필한 두 번째 탐정 소설이 탄생했다. 돼지 삼 남매 공장에 나타난 검은 유령의 정체를 파헤치기 위한 탐정 ‘잭키 마론’ 의 활약이 펼쳐진다. 유명 동화의 주인공들로 재구성한 탐정 판타지.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