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는 아이에게 미안해하지 않기로 했다] 불안을 넘어선 부모 노릇

부모를 위한 인문학
『나는 아이에게 미안해하지 않기로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좋은 부모란 무조건 퍼주고 언제나 아이의 편익만 생각하는 게 아니라 올바른 자세와 태도를 가졌다는 믿음 아래, 부모가 지녀야 할 현실적 기준과 원칙을 다룬다. (2017.06.26)

나는_카드뉴스 통.jpg

 

아이들은 하나님의 선물인가, 아니면 잔인한 인생의 십자가인가? ‘아이를 어떻게 키워야 할까?’ ‘어떻게 하면 아이를 잘 기를 수 있을까?’ ‘어떤 부모가 될 것인가?’ 부모가 하는 고민과 걱정거리 가운데 가장 근본적이며 큰 비중을 차지하는 물음들일 것이다. 이 질문에 답을 하고자 하는 수많은 책이 출간되고, 온라인상에는 육아와 교육 관련 정보가 홍수를 이룬다. 오히려 너무 많아 정보 선택에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 그럼에도 사람들은 예전보다 지금이 부모 노릇하기가 더 어려워졌다고 말한다. 왜일까?

 

지은이 이중천이 밝히는 바와 같이, 이 책은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아빠로서 경험하고 느낀 부모와 아이에 대한 생각이다. 육아법을 전하기보다는 인문학을 공부하고 이를 통해 세상을 바라보며 살아온 한 아빠가 철학, 윤리학, 역사학, 심리학의 토대 위에서 부모와 아이를 바라보고, 부모로서 가져야 할 생각과 행동 원칙을 담았다. 아이를 잘 기르기 위해 고민하고 고군분투하며 오랜 세월 고생해야 하는 부모의 입장을 대변하고, 부모로서 어떤 마음가짐, 태도, 기준을 가져야 할지를 다룬다. 좋은 부모가 좋은 아이를 만든다. 좋은 부모란 무조건 퍼주고 언제나 아이의 편익만 생각하는 게 아니라 올바른 자세와 태도를 가졌다는 믿음 아래, 부모가 지녀야 할 현실적 기준과 원칙을 다룬다.


 

<채널예스> 베스트 기사를 댓글로 알려주세요! (~6월 30일까지)

 

http://ch.yes24.com/Article/View/33720
위 링크 하단에 댓글로 ‘2017년 기사 중  가장 좋았던 기사 1개’를 꼽아주세요!
해당 기사 URL과 이유를 댓글로 남겨주시면, 1회 응모시마다, YES포인트 200원을 드립니다.

 

자세한 내용은 링크 클릭!

 

 

 


 

 

나는 아이에게 미안해하지 않기로 했다 이중천 저 | 이룸북
지은이 이중천이 여는 글에서 밝히는 바와 같이, 이 책은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아빠로서 경험하고 느낀 부모와 아이에 대한 생각이다. 육아법을 전하기보다는 인문학을 공부하고 이를 통해 세상을 바라보며 살아온 한 아빠가 철학, 윤리학, 역사학, 심리학의 토대 위에서 부모와 아이를 바라보고, 부모로서 가져야 할 생각과 행동 원칙을 담았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나는 아이에게 미안해하지 않기로 했다

<이중천> 저11,700원(10% + 0%)

행복을 꿈꾸며 부모가 된 수많은 엄마 아빠에게 건네는 ‘부모를 위한 인문학’ 부모라는 이름을 얻었을 때, 부부는 더 행복해지리라 믿었다. 사랑으로 맺어진 인연(결혼)이 또다른 사랑(출산)으로 이어졌음에도 우리는 왜 지속적인 행복과 충만감으로 나아가지 못하는 것일까? 이 책은 이런 질문으로부터 시작..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다시 시작된 전설의 〈밀레니엄〉 시리즈

스티그 라르손를 잇는 새로운 이야기꾼 다비드 라게르크란츠에 의해 전설의 밀레니엄 시리즈가 다시금 이어진다. 드디어 만난 쌍둥이 자매 리스베트와 카밀라, 그리고 밝혀지는 충격적인 과거. 리스베트와 미카엘의 새로운 이야기라니 어찌 반갑지 않으랴.

알고리즘의 역습이 시작됐다

수학과 데이터, IT기술의 결합으로 탄생한 빅데이터는 과연 공정할까? 저자는 인간이 가진 편견과 차별 의식을 그대로 코드화한 알고리즘을 사용하는 모형은 '대량살상무기'와 같다며, 불평등을 확산하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알고리즘의 특징을 상세히 설명한다.

불확실성의 시대, 일의 미래를 준비하라!

전문직 신화가 종말을 고하고 학위의 가치가 사라져 가는 시대. 당신은 10년 후를 위해 무엇을 준비할 것인가? 저자는 안정적인 직업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고 강조하며, 직업을 계획하는 대신 창업가정신을 구현해 자신만의 비즈니스를 구축하라고 주문한다.

자연의 아름다움을 담아낸 힐링 그림책

도시에 사는 소년이 어느 날, 시골의 조부모님 댁을 방문하게 됩니다. 부모님이 이야기를 나누는 사이 창 밖의 나무숲 속으로 여행을 떠나게 된 소년이 바라본 나무, 햇살, 호수, 물결, 물속, 수영 후의 햇빛, 칠흑같이 어두운 밤하늘의 별 등 자연의 아름다움을 담아낸 그림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