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진실을 추구하는 자세

리영희 선생을 처음 직접 본 것은 십 년이 지난 뒤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수상 소감은 귀에 들어오지 않았다. 대신 들고 나온 책의 표지부터 내지까지 빽빽이 붙인 메모지들만 눈에 들어왔다.

6월호 정택용.jpg

 

군 복무 중 부대 안 도서관에서 리영희 선생의 『우상과 이성』을 발견하고 읽은 적이 있다. “나의 글을 쓰는 유일한 목적은 진실을 추구하는 오직 그것에서 시작되고 그것에서 그친다. ”라는 구절이 담긴 머리말부터 답답한 군 생활의 숨통을 틔워 줬다. ‘현대의 충효사상에 대하여’라는 부제가 붙은 <불효자의 변>은 당시 박정희 정권이 강조하던 충과 효의 의미와 이를 어떻게 유신 체제 아래 민중의 도덕과 윤리 의식을 지배하는 이데올로기로 만들려고 했는지에 대해 말하고 있었다. 공교롭게도 군에서 지겹도록 ‘충효예 교육’을 강조하고 있던 때였기에 아직도 기억에 남는 글이었다.

 

리영희 선생을 처음 직접 본 것은 십 년이 지난 뒤였다. 한겨레 통일문화상을 받는 자리였다. 이미 지팡이가 없으면 걸음이 어려울 정도로 건강이 좋아 보이지 않았는데도 노학자는 수상 소감을 말하는 자리에까지 책을 들고 나왔다. 수상 소감은 귀에 들어오지 않았다. 대신 들고 나온 책의 표지부터 내지까지 빽빽이 붙인 메모지들만 눈에 들어왔다. 한때에 붙인 종이들이 아니었다. 수십 년 된 책을 읽고 또 읽으며 여러 시기에 걸쳐 붙인 종이들이었다. 우상에 갇히지 않고 진실만을 찾으려고 끊임없이 노력하는 노학자의 한 면을 엿본 기억이 다시 십 년이 지나 새삼 떠오른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정택용(사진가)

대학에서 언어학을 배운 뒤 불성실한 직장인으로 살다가 관뒀다. 사진이 가장 쉽겠거니 지레짐작하고 덤볐다가 여태껏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 개인 사진집으로 기륭전자 비정규직 투쟁 1,895일 헌정사진집 《너희는 고립되었다》와 고공농성과 한뎃잠을 찍은 《외박》이 있다.

우상과 이성

<리영희> 저19,800원(10% + 5%)

억압과 부조리에 맞서 펜의 힘으로 '반세기의 신화'를 일군 우리 시대의 참지식인 리영희선생의 저작을 모은 책이다. 1970~80년대가 지나고 우리 사회가 최소한의 민주화를 거둔 1990년대 이후 리영희는 "내가 할 역할은 다했다"고 말했다. 그리고 자신의 책이 더 이상 읽히지 않는 세상을 바란다고도 했다. 하지만..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답사기, 드디어 서울에 입성하다!

380만 독자의 선택을 받은 독보적 시리즈,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돌아왔다. 새로 공개된 답사기에서 유홍준 교수는 서울의 5대 궁궐과 한양도성을 비롯, 도시 곳곳에 살아숨쉬는 조선의 유산들을 그만의 시각으로 읽어낸다. 또 한 편, 놓치지 말아야 할 이야기의 탄생이다.

내성적인 사람에게도 한 방이 있다

성공을 위해 무한 긍정, 과잉 노력, 셀프 마케팅을 강요 받고, 모두가 세계 최고를 꿈꾸는 시대. 저자는 오히려 절제된 말과 태도가 성공 전략이라고 역설한다. 조용히 한 발 뒤에서 영향력과 진가를 드러내면서도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삶을 지키는 법을 소개한다.

‘당연하게 여겨지는 것들’에 대한 의문

『편의점 인간』 무라타 사야카 신작. 정상과 비정상의 경계를 끊임없이 의심해온 그는 독특한 상상력으로 ‘더 이상 섹스를 통해 아이를 낳지 않는 세계’ 이야기를 들려준다. 또한 결혼과 출산, 가족이라는 '당연하게 여겨지는' 시스템에 대해 도발적인 문제를 제기한다.

지치지 않고, 나를 지키는 연습

바보 같은 실수를 한 날이면 유난히 부족해 보이는 내 모습. 잘해야 해, 변해야 해. 내면의 속삭임이 당신을 소진시키고 있지는 않은가? 지금 이대로 아무것도 변하지 않아도 좋다. 필요한 건 채찍질이 아니라 사랑하고 싶은 내 모습과 부족한 부분을 받아들일 준비니까.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