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꿈은 삼키는 게 아니라 뱉어내는 거다] 쉽게 포기하는 이들을 위한 버스킹 북

홍승훈 성공 스토리 『꿈은 삼키는 게 아니라 뱉어내는거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 책에서는 실패로 인한 좌절과 포기를 이겨낼 수 있는 키워드로 ‘자존감’을 제시한다. 실패에 관련된 구체적인 에피소드가 알차게 담겨 있으며, 지금 필요한 현실적인 조언이 가득하다.

카드뉴스.jpg

 

카드뉴스2.jpg

 

카드뉴스3.jpg

 

카드뉴스4.jpg

 

카드뉴스5.jpg

 

카드뉴스6.jpg

 

카드뉴스7.jpg

 

카드뉴스8.jpg

 

카드뉴스9.jpg

 

카드뉴스10.jpg

 

카드뉴스11.jpg

 

카드뉴스12.jpg

 

우리는 삶에서 많은 어려움을 경험한다. 어려움에서 비롯되는 좌절과 슬픔은 그것들을 극복하면서 살아가는 데 필요한 영양분이 된다. 하지만 반복되는 실패는 어떠한 문제에 당면했을 때 두려움을 주고, 새로운 일을 시작할 때 필요한 마음조차 앗아가기도 한다.


이럴 때 우리는 어깨를 토닥이며 손을 잡고 일으켜 줄 수 있는 한 마디 또는 한 사람을 절실하게 찾는다. 『꿈은 삼키는 게 아니라 뱉어내는 거다』는 바로 이럴 때를 위한 책이다. 『꿈은 삼키는 게 아니라 뱉어내는 거다』는 심리, 종교, 처세, 성공 스토리가 망라된 새로운 형식의 자기계발서이다. 이 책에서는 실패로 인한 좌절과 포기를 이겨낼 수 있는 키워드로 ‘자존감’을 제시한다. 실패에 관련된 구체적인 에피소드가 알차게 담겨 있으며, 지금 필요한 현실적인 조언이 가득하다. 


작가로서는 무명이지만, 17년간 일하며 업계에서 쌓아온 내공은 중견 작가의 그것과 비교할 수 없다. 그렇기에 필체에는 힘이 있고, 구성은 탄탄하며, 내용은 충실하다.


 

 

꿈은 삼키는 게 아니라 뱉어내는 거다 홍승훈 저 | 젤리판다
당신의 참된 변화는 내면에서부터 시작되어야 한다. 나뭇잎을 쳐내는 것과 같은 응급처치식 방법으로는 태도와 행동을 바꿀 수 없다. 이것은 뿌리, 즉 사고의 바탕이자 기본인 패러다임을 바꿈으로써만 가능하다. 이 패러다임은 우리의 성품을 결정하고, 우리가 세상을 보는 관점의 렌즈를 창조해 준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꿈은 삼키는 게 아니라 뱉어내는 거다

<홍승훈> 저11,700원(10% + 5%)

화려한 백 마디보다 진솔한 한 마디가 더 강력하다. 당신의 참된 변화는 내면에서부터 시작되어야 한다. 나뭇잎을 쳐내는 것과 같은 응급처치식 방법으로는 태도와 행동을 바꿀 수 없다. 이것은 뿌리, 즉 사고의 바탕이자 기본인 패러다임을 바꿈으로써만 가능하다. 이 패러다임은 우리의 성품을 결정하고, 우리가 세상을..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방구석에서 만나는 한국미술의 거장들

출간 이후 베스트셀러로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방구석 미술관』 이 한국 편으로 돌아왔다. 이중섭, 나혜석, 장욱진, 김환기 등 20세기 한국 현대미술의 거장 10인의 삶과 그 예술 세계를 들여다본다. 혼돈과 격동의 시대에 탄생한 작품 속에서 한국인만이 가진 고유의 예술혼을 만나볼 수 있다.

마이클 샌델, 다시 정의를 묻다

현대 많은 사회에서 합의하는 '기회의 평등과 결과의 차등'은 제대로 작동하고 있을까? 마이클 샌델은 미국에서 능력주의가 한계에 다다랐다고 말한다. 개인의 성공 배후에는 계급, 학력 등 다양한 배경이 영향을 미친다. 이런 사회를 과연 정의롭다고 할 수 있을까?

아이들에게 코로나는 지옥이었다

모두를 울린 '인천 라면 형제' 사건. 아이들은 어떻게 코로나 시대를 헤쳐나가고 있을까? 성장과 소속감의 상실, 자율의 박탈, 친구와의 단절, 부모와의 갈등 등 코로나19로 어른보다 더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아이들의 외로움과 두려움을 세밀하게 포착한, 우리가 놓치고 있던 아이들 마음 보고서.

올리브 키터리지가 돌아왔다

퓰리처상을 수상한 『올리브 키터리지』의 후속작. 여전히 괴팍하고 매력적인, ‘올리브다운’ 모습으로 돌아온 주인공과 그 곁의 삶들이 아름답게 펼쳐진다. 노년에 이르러서도 인생은 여전히 낯설고 어렵지만 그렇게 함께하는 세상은 또 눈부시게 반짝인다는 것을 책은 보여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