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제, 알아야 바꾼다] 내 월급이 적은 까닭은?

주진형 『경제, 알아야 바꾼다』
3개월 만에 1,600만 조회수 돌파 ‘경제알바’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페북 LIVE [경제알바]가 시작되면 순식간에 수백 개 댓글이 달린다. 대체로 우리는 살아가느라 바쁘다고, 경제 뉴스는 어렵다고, 살림살이 문제를 챙기지 못했다. 그러나 이제부터라도!

경제알바_1.jpg

 

경제알바_2.jpg

 

경제알바_3.jpg

 

경제알바_4.jpg

 

경제알바_5.jpg

 

경제알바_6.jpg

 

경제알바_7.jpg

 

경제알바_8.jpg

 

경제알바_9.jpg

 

경제알바_10.jpg

 

퇴행하는 한국 경제의 모습에 많은 이들이 당황하고 있다. 경제성장률이 높았을 때는 국가와 대기업 주도, 관원 대리 체제의 모순이 잘 드러나지 않았지만 IMF 위기 이후 20년간 다시 성장을 꿈꾸며 방황한 결과는 이제 청년실업, 원청-하청 간 임금 격차, 저출산이다. 이제 우리는 성장만 앞세우느라 삶에서 중요한 것들을 지워냈던 과거에서 벗어나야 한다.

 

『경제, 알아야 바꾼다』의 저자 주진형은 진보 경제학자이자 CEO라는 독특한 이력의 소유자다. 그는 혼탁한 현실에 타협하지 않고 더 나은 길을 모색하고 실천해왔다. 이 책은 한국경제의 권력집중과 재벌 문제, 가진 자들을 대변하는 언론과 정당, 그들만의 세금 구조, 금융업계의 진실 등을 거침없이 드러내는 한편, 보통 사람들이 집값이나 국민연금, 세금 등에 갖는 왜곡된 시선도 교정한다.


 

 

경제, 알아야 바꾼다 주진형 저 | 메디치미디어
경제, 어렵게만 느껴진다면? 현장 경험과 이론을 겸비한 주진형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조각조각 불분명했던 퍼즐이 완성된 그림으로 선명하게 맞춰진다. 밤낮없이 일하는데 우리는 왜 이렇게 여유가 없는 걸까? 거침없는 경제학자 주진형이 우리 앞에 진실을 내놓는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경제, 알아야 바꾼다

<주진형> 저13,500원(10% + 5%)

1,600만 명이 시청한 페이스북 LIVE [경제알바]! 내 삶의 방향을 바꾸는 경제 이야기 12 경제, 어렵게만 느껴진다면? 현장 경험과 이론을 겸비한 주진형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조각조각 불분명했던 퍼즐이 완성된 그림으로 선명하게 맞춰진다. 밤낮없이 일하는데 우리는 왜 이렇게 여유가 없는 걸까? 거침없..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평등은 거대한 재앙과 함께 온다

역사적으로 인간이 유의미한 불평등의 축소를 경험한 시기는 전쟁, 혁명, 국가 실패, 유행병과 맞닿아 있다. 저자는 세계사 속 불평등의 모습을 추적하며, 폭력을 동반하는 평등이라는 가치 앞에서 우리는 어떤 선택을 할지, 과연 무언가를 선택할 수 있을지 자문하게 한다.

가격 결정이 전부다

당신이 알고 있는 시장의 모든 것, 가격에서 시작해 가격으로 끝난다! 세계 최고의 가격결정 권위자, <히든 챔피언>의 헤르만 시몬이 밝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가격결정 전략. 고객 가치 및 기업 이익과 경쟁력을 극대화하하는 가격·마케팅 전략의 모든 것을 담았다.

숲 속에 무시무시한 거미가 살았어요.

파리가 거미줄에, 개구리도 거미줄에, 구렁이, 올빼미, 호랑이까지! 어쩌다 이렇게 됐을까요? 도대체 얼마나 무시무시한 거미일까요? 노랑, 빨강, 파랑 세 가지 색으로만 표현했는데도 명료하고 화려한 구성으로 아이들을 사로잡습니다

죽고 죽이는 전쟁쯤은 잠시 잊어도 좋은 곳

제7회 혼불문학상 수상작. 1945년 일제 패망 직전 붉은 땅 만주에서 펼쳐지는 한중일 세 남녀의 파란만장한 삶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그려냈다. '칼'이 난무하는 전장에서도 '혀'는 여전히 먹을거리를 찾기 마련. 1945년 전쟁 통의 어느 하루가 지금의 하루와 다르지 않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