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참혹한 뒤엉킴

김탁환 작가의 『아름다운 그이는 사람이어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사진을 찍으며 느꼈던 감정과 비교할 수 있었던 것으로 충분했다. 그런 감정은 길게 말하면 모호해지기 마련인데 ‘참혹한 뒤엉킴’이었다고 정리하는 작가의 말은 그래서 다가온다. 뭍에 올라온 세월호의 모습도 지난 3년의 과정도 참혹한 뒤엉킴이다.

정택용 5월호.jpg

 

세월호 참사를 주제로 한 작품들을 모두 읽고 보고 듣지는 않았지만 헤아리기 힘들 정도로 많이 나왔다고 알고 있다. 곳곳에서, 자기 자리에서 세월호를 기억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뜻일 것이다. 세월호 작품을 일일이 찾아 접할 마음의 여유는 없다. 슬픔을 일부러 찾아다니는 일처럼 힘들게 여겨지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4.16연대 미디어위원회가 만든 다큐멘터리와 김탁환 작가의 『아름다운 그이는 사람이어라』를 함께 이야기하는 곳을 찾아갔다.


세월호 참사 전체를 느낄 수는 없었음에도 찍을 수밖에 없었던 사진들이 몇 장 세월호를 기억하는 이런 저런 곳에 쓰였다. 살아 돌아오지 못한 단원고 학생들이 쓰던 방을 찍는 프로젝트도 그 가운데 하나였다. 수십 명 사진 찍는 이들이 힘을 보탰다. 기록을 위한 일이었지만 참사 1주기에 광화문 광장에서 ‘빈 방’이란 이름으로 전시를 했다. 이 일을 바탕으로 한 이야기가 김탁환 작가의 책에 「찾고 있어요」라는 제목의 소설로 들어가 있다고 했다.


잠수사, 생존자, 남은 사람을 다룬 세 편의 영화를 본 뒤 가진 대화의 자리에서 「찾고 있어요」만 따로 이야기되지는 않았다. 굳이 질문을 하지도 않았다. 세월호 글을 쓰면서 느낀 슬픔과 고통을 짐작할 수 있었던 것으로 충분했다. 사진을 찍으며 느꼈던 감정과 비교할 수 있었던 것으로 충분했다. 그런 감정은 길게 말하면 모호해지기 마련인데 ‘참혹한 뒤엉킴’이었다고 정리하는 작가의 말은 그래서 다가온다. 뭍에 올라온 세월호의 모습도 지난 3년의 과정도 참혹한 뒤엉킴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정택용(사진가)

대학에서 언어학을 배운 뒤 불성실한 직장인으로 살다가 관뒀다. 사진이 가장 쉽겠거니 지레짐작하고 덤볐다가 여태껏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 개인 사진집으로 기륭전자 비정규직 투쟁 1,895일 헌정사진집 《너희는 고립되었다》와 고공농성과 한뎃잠을 찍은 《외박》이 있다.

아름다운 그이는 사람이어라

<김탁환> 저11,700원(10% + 5%)

끔찍한 불행 앞에서도 침몰하지 않는 아름다운 사람들의 이야기 “끔찍한 불행 앞에서도 인간다움을 잃지 않고 참사의 진상이 무엇인지를 찾는 아름다운 사람들이 보였다. 그들의 목소리와 작은 희망들을 문장으로 옮기고 싶었다.” 이 말은 제33회 ‘요산김정한문학상’을 수상한 김탁환 작가의 수상 소감이다.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이미 도착한 미래, 당신은 어디쯤 와 있는가

기술의 현재를 읽어 미래의 기회를 잡아라! 스마트화, 무료화, 민주화로 대변되는 미래의 3대 키워드부터 변화의 시대에 알아야 할 미래기술까지. 세계적인 미래연구기구와 박영숙 저자가 공개하는 제4차 산업혁명 시대를 돌파하기 위한 최적의 미래 예측서.

문학동네시인선 100호 기념 티저 시집

'보다 젊은 감각과 보다 깊은 사유를 지향한다!'는 캐치프레이즈로 시작한 문학동네시인선이 100호에 이르렀다. "세상을 바꾸지는 못하였지만 시집을 읽는 소소한 기쁨"을 전해준 시집들이 있어서 다행. 100호는 앞으로 선보이게 될 시인들을 미리 보여주는 티저 시집이다.

소녀의 스케이트 날과 화가의 연필이 만나다

『파도야 놀자』 이수지 작가의 신작! 스케이트를 타는 소녀가 하얀 빙판 위를 마치 그림을 그리는 것처럼 자유롭게 미끄러져 가며 이야기가 흐릅니다. 우아하게 회전하고, 점프하면서 글 없이 그림만으로 얼음 위 아름다운 ‘선’을 그려내는 이야기를 담아낸 특별한 그림책입니다.

인공지능, 인류의 적인가 동반자인가

'라이프 3.0',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스스로 설계하는 인공지능의 다른 말이다. 알파고는 이세돌과 커제를 차례로 쓰러뜨렸다. 인공지능은 인류에 어쩌면 위기일 수도 있다. 이세돌 커제가 그러했듯, 우리도 인공지능에 밀릴 수 있어서다. 인류와 생명의 미래를 만나보자.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