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소구력을 잃은 노랫말, 태연

태연 〈My Voice〉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팝 감성을 기조로 통기타를 내세운 영민한 전략은 좋지만 음률의 기본적인 발음체계를 경시한 인위적인 메시지 교합은 스토리텔링의 붙임성을 약화시키고 있다.

1.jpg

 

서구화한 비주얼만큼이나 팝의 작법을 좇는 앨범이다. 지난 미니앨범의 「Why」와 싱글 「11:11」으로 어쿠스틱 기타 운용에 대한 검증을 마친 그는 본 정규앨범 타이틀곡 「Fine」을 통해 정체성을 본격적으로 드러낸다. 전초 감정선을 간질이는 스트링 솔로 파트와 더불어 후렴에서의 격정적인 드럼 비트,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절미(節尾)의 감탄사 등은 대중의 선호를 완연히 체득한 형태로 존재한다. 흡사 종전의 테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를 연상시키는 스타일과 전개방식이 팝의 전형을 뒤따르고 있음을 보여준다.

 

팝의 구성 아래 아이덴티티를 획득해낸 그이지만 동시에 그로 인해 소구력을 잃은 노랫말이 아쉬움을 남긴다. 녹록지 않은 내공의 해외 프로듀서들이 생산해낸 트로피컬 하우스, 알앤비, 스윙 등 다양한 장르의 곡들은 완성도 높은 사운드를 들려주는 것과는 별개로 각 노래의 가사와 조화를 이루지 못하고 있다. 각기 차입된 가사들이 선율과 음절의 불균형을 초래한 것이다. 「I’m OK」의 첫 소절 ‘아무렇지 않은 척해도 다 모른 척해도’가 대표적인 예이다. 앨범 전반에 걸쳐 더러 발견되는 이러한 미숙한 접합은 번안곡이 연상된다.

 

그럼에도 탁월한 감상을 생성해내는 근원지는 목소리이다. 「Fine」, 「날개」 등의 팝은 물론이고 빠른 리듬감의 「Cover up」, 슬로우 템포 발라드인 「수채화」까지. 모든 영역을 아우르는 올라운드 보컬의 강점이 앨범 제목 그대로 <My Voice> 안에서 발현되고 있다. 특히 후렴에서 파워풀한 보컬톤을 선보이는 「Sweet love」가 인상적이다. 다만 이 지점에서도 팝이란 명목 하에 가사에 한영 혼용 전법을 충실히 적용한 탓에 우리나라의 서정성을 온전히 느끼긴 어렵다. 그나마 넬(Nell)의 김종완이 프로듀싱한 「Time lapse」가 한국적인 정서를 내포하고 있지만 지나치게 ‘김종완화’한 보컬은 불편한 기시감을 불러일으킨다.

 

올해로 10년 차를 맞이하는 소녀시대의 리더에서 오롯이 솔로 가수로 거듭난 태연. 그는 K-Pop을 주도하는 아이돌로서 화려한 외모와 월등한 보컬을 활용하여 지속적인 성공을 이어나간다. 팝 감성을 기조로 통기타를 내세운 영민한 전략은 그의 역량에 날개를 단 셈이지만 음률의 기본적인 발음체계를 경시한 인위적인 메시지 교합은 스토리텔링의 붙임성을 약화시키고 있다.


현민형(musikpeople@naver.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3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돌아온 로버트 랭던! 댄 브라운 신작 소설

『다빈치 코드』 댄 브라운의 신작. "우리는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인류의 시작과 끝, 대담한 질문에 대한 과학적인 대답을 선보인다. 돌아온 로버트 랭던은 과연 숨겨진 진실과 암호를 찾아낼 수 있을까? '신'과 '종교'에 맞선 과학적 진실, 그 놀라운 반전이 펼쳐진다.

취향이 설계되고 욕망이 디자인되는 곳

못 가본 사람은 있지만 한 번만 간 사람은 없는 츠타야 서점. 연매출 2조, 회원수 6,000만명에 이르기까지. 마스다 무네아키가 10년을 기록한 34년간의 비즈니스 인사이트. 고객 중심의 팔리는 기획, 새로운 수요를 창조하고 일상을 예술로 만드는 츠타야의 모든 것을 밝힌다.

타이타닉 호의 마지막 만찬 메뉴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프랑스 미식 바이블로 방송 프로그램 <맛 좀 봅시다> 에 소개된 흥미로운 주제를 모아 엮은 책. 풍부한 일러스트와 요리에 얽힌 에피소드, 역사를 담았고 음식에 관한 다양한 질문에 대해 명쾌한 해답을 제시한다.

피터 레이놀즈 ! 파란색 없이 하늘 그리기

파란색이 없으면 무슨 색으로 하늘을 그리지? 마리솔은 관찰 끝에 하늘이 마냥 파란색은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노을지는 하늘이나 비오는 하늘은 여러가지 색이 섞인, 아주 아름다운 색을 갖고 있었지요. 마리솔의 창조적인 시각을 함께 느껴보세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