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980년대 복고 음악을 재현하는 로니카

로니카 〈Lose My Cool〉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디스코텍의 번쩍이는 미러볼을 따라 움직일 것만 같은 음악. 모호한 음악적 정체성이 주는 아쉬움을 잊게 할 만큼의 즐거운 시간 여행이다.

2.jpg

 

레트로 사운드라 불리는 과거의 흔적을 뭉근하게 모아놓았다. 영국 노팅엄 출신의 일렉트로닉 뮤지션은 첫 번째 정규 작 <Selectadisc> 이후 3년 만에 등장했다. 여기서 ‘Selectadisc’는 수익성의 문제로 문을 닫은 노팅엄의 레코드 샵 이름이다. 시간의 저편으로 사라진 옛 장소를 기억하려는 듯, 그 역시 찬란하던 1980년대 복고 음악을 재현한다.

 

아날로그 사운드와 재즈를 접목한 IDM 계열 뮤지션, 스퀘어푸셔의 음악을 접하고 난 후 프로그래밍을 익혔다. 복고풍의 곡이 말해주듯 그의 첫 작품은 과거 지향적이다. 로파이 질감을 곁들인 「What’s in your bag」, 「Forget yourself」, 런던 보이스의 「London nights」와 같은 유로 댄스곡 「Paper scissors stone」 등이 그렇다. 매력적인 음색과 펑키한 멜로디 라인은 그웬 스테파니의 「Make me like you」를, 디스코 리듬과 신시사이저의 운용은 마돈나의 「Angel」을 연상케 한다. 노랫말 또한 사랑이 주된 정서다.

 

이번에는 여기에 현대적인 감각을 입혔다. 1집이 초기 마돈나의 음악이라면, 2집은 ‘미래 지향적’인 일렉트로니카를 선보였던 크리스티나 아길레라를 떠올리게 한다. 타이틀 곡 「Principle」은 레트로한 비트로 짜인 댄스곡이지만 세련된 신시사이저 터치를 보여준다. 묵직하게 쏟아지는 전자음을 더한 「Dissolve」, 보코더 등의 사용으로 기계적인 느낌을 살린 「Feeling is believing」과 같은 곡들도 첫 작에 비하면 21세기와 가까이 닿아있다.

 

다만 의문이 드는 것은 앞선 여성 팝 가수들이 시도한 과정들을 따라 밟는 데서 그칠 것인지, 익숙한 작법을 넘어 자기만의 개성을 펼쳐갈 것인지. 이 두 가지 중 그는 어디를 향해 있냐는 것이다. 그럼에도 꽉 찬 정규앨범으로 돌아온 뚝심과 음색, 촘촘한 프로그래밍으로 쌓아낸 곡에는 덧붙일 말이 없다. 디스코텍의 번쩍이는 미러볼을 따라 움직일 것만 같은 음악. 모호한 음악적 정체성이 주는 아쉬움을 잊게 할 만큼의 즐거운 시간 여행이다.


 정효범(wjdgyqja@naver.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작가 유시민이 돌아왔다

『역사의 역사』에서 유시민은 18권의 책을 훑으며 역사와 역사책, 역사를 읽는다는 것에 대해 말한다. 역사는 무엇이고, 그것은 오늘의 우리에게 어떤 의미인가. 역사라는 거대한 세계를 한걸음씩 더듬어 가는 그 탐사의 여정에 이 책이 믿음직스러운 안내자가 될 것이다.

여성의 돌봄 노동 문제를 다룬 구병모 신작

자신만의 스타일을 구축한 소설가 구병모 신작. 최악의 출산율을 높이기 위해 건설된 꿈미래실험공동주택. 아이 셋을 갖는 조건으로 입주 가능한 터무니없는 공간을 배경으로, 견고해 보이는 네 이웃의 식탁 아래에서 드러나는 공동체의 허위와 돌봄 노동의 허무를 꼬집는다.

위기의 자본주의, 답은 기본소득

부의 집중, 증가하는 실업자, 저출산 고령화. 자본주의는 위기다. 4차 산업혁명은 고용 문제를 악화시킬 개연성이 크다.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한 시점, 필리프 저자는 노동과 상관 없이 모두에게 일정한 소득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채소, 통곡물이 정말 건강한 음식일까?

식물이 동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내는 독소, 렉틴은 우리 몸 속에 염증을 만들고 심각한 질병을 유발한다. 이 책은 렉틴을 피하기 위한 전략인 '플랜트 패러독스 프로그램'에 대해 소개하고 건강을 위해 챙겨 먹던 현미밥, 토마토, 통곡물의 실체에 대해 밝힌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