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사피엔스, 이번엔 미래다

이 책, 국내 도입이 시급합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영미권에서 출간되는 도서들을 접하다 보면 아마존 1위, 뉴욕 타임즈 베스트셀러와 같은 화려한 수식어를 단 책들을 만난다. 유명 작가의 신작 소식도 한발 빨리 듣게 된다. 이 책들은 영화로 만들어지기도 하고, 한국에 번역 출간되기도 한다. 혼자 알기엔 너무나 핫한 소식들, 알려드리겠다.

Homo Deus.jpg

 

올해 김영사에서 출간 예정이 있는 책이지만 조금 먼저 소개해 보려고 한다. 저자는 전작 『사피엔스』에서 인류의 과거를 통해 현재를 이야기했다. 이번에는 미래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는데 역시 과거와 현재에 존재하는 풍부한 근거를 들어 예측한다. 현대의 인간은 과거에 전쟁과 질병, 기아와 싸웠듯이 죽음과 싸우고 있다. 실제로 구글 같은 기업은 진지하게 ‘반 反 죽음’을 연구하고 있다.

 

과학은 죽음을 방지하거나 그로부터 멀어지는 수많은 방법을 개발해 왔다. 구체적인 방법은 노화된 세포의 재생산, 오래된 장기의 교체, 사이보그화 등이 될 것이라고 한다. 어떤 기술들은 이미 개발 중이어서 길게 잡아도 50년 정도면 불멸이 가능할 것이라고 한다. 공상과학 소설에나 나올 법한 소리 같은가? 불과 25년 전만해도 ‘스마트폰’은 물론  ‘인터넷’이 낯선 단어였다는 것을 떠올려 보자.

 

수 천 년 동안 죽음은 신의 영역이었다. 그렇다면 그것을 정복할 인간을 ‘호모 데우스(神인류)’라고 부를 수 있을 것이다. 그들은 우리와 다르다. 미래의 인간은 업그레이드 혹은 업데이트된 사피엔스 일 것이다. 계급차는 생물학적인 차이를 불러올 것이다. 불멸을 지불할 수 있는 자는 영원히 살 것이고 그들의 유전자 만이 후대에 전해질 것이다. 작년에 EBS 다큐멘터리 페스티벌에서 대상을 받은 작품이 있다.  ‘내추럴 디스오더(Natural Disorder)’의 주인공 야코브 노셀은 뇌성마비를 가진 장애인인데 미래 기술은 자신 같은 인간이 태어나는 것을 방지할 것이라고 말한다.

 

휴머니즘은 현대의 가장 중요한 종교 중 하나다. 인간의 여러 사상이 변화하는 동안 휴머니즘은 호메로스와 성경, 공자와 셰익스피어에 이르기까지 크게 그 의미를 잃지 않았다. 그러나 과연 미래에도 그럴 수 있을까? 불멸이 인간의 것이 된다면 ‘인간적인 것’의 의미 또한 변하게 되지 않을까? 전환을 맞는 시대에 짚어볼 만한 주제라고 생각 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유서영(외국도서 MD)

어릴적 아버지가 헌책방에 다녀오시면 책을 한아름 사가지고 오셨습니다. 보통은 그림책이나 동화책이었는데 몇 권이 됐든 하루 이틀이면 다 읽어버리곤 했습니다. 다 읽은 책들은 읽고, 읽고, 또 읽었습니다. 그런데 이게 왠일인가요, 어른이 된 지금은 책 한 권 끝까지 읽는 일이 너무도 어렵습니다. 침대 옆 책상위에는 항상 읽고 싶은 책들을 몇 권 씩 쌓아 놓지만 그저 쌓여 있기만 합니다. 가끔 가슴 뛰는 책을 만나면 몇 줄 씩 읽고는 멈추고 곱씹고, 다 읽고 헤어지는 것이 아쉬워서 일부러 아껴 읽습니다.

오늘의 책

7편 단편이 실린, 7년 만의 김영하 소설집

과거와 현재, 미래를 언어의 그물로 엮는 것이 문학의 역할이라는 작가의 말대로, 완벽한 회복이 불가능한 상실과 그 이후의 삶을 그린 소설들. 인생의 아이러니를 압축적으로 보여주고 다채로운 소설적 상상력이 빛나는 '김영하 스타일'은 여전하다. 그의 단편이 무척 반갑다.

보노보노와 친구들이 선사하는 웃음과 성찰

1986년부터 30년째 인기연재중인 만화. 생각 많고, 질문은 더 많은 해달 보노보노, 작고 약하지만 귀여운 고집을 지닌 포로리, 걸핏하면 화내지만 속정 깊은 너부리, 숲 속 친구들의 일상을 통해 인생에 대한 근원적인 질문과 성찰이 직관적이고 단순한 문장에 담아 전해진다.

완전히 새로운 세계사를 만나는 경험

초점을 동쪽으로 옮겨서 보면 인류의 2천년은 어떤 모습일까? 이 책은 우리가 흔하게 접해온 유럽, 서구 중심의 역사 인식을 뒤집는다. 저자는 실크로드 지역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를 중심에 두고 고대 종교의 탄생부터 현대의 국제정치까지를 신선하고 흥미롭게 읽어낸다.

행복한 삶을 위한 감정 지능 UP 프로젝트

행복한 프랑스식 긍정 유아법의 대표 학자의 25년 노하우를 담은 이전에 없던 새로운 형식의 유아책. 감정 지능을 키우는 다양한 놀이활동을 담았다. 지루할 틈 없는 구성과 친절한 자녀교육 가이드가 눈에 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