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사피엔스, 이번엔 미래다

이 책, 국내 도입이 시급합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영미권에서 출간되는 도서들을 접하다 보면 아마존 1위, 뉴욕 타임즈 베스트셀러와 같은 화려한 수식어를 단 책들을 만난다. 유명 작가의 신작 소식도 한발 빨리 듣게 된다. 이 책들은 영화로 만들어지기도 하고, 한국에 번역 출간되기도 한다. 혼자 알기엔 너무나 핫한 소식들, 알려드리겠다.

Homo Deus.jpg

 

올해 김영사에서 출간 예정이 있는 책이지만 조금 먼저 소개해 보려고 한다. 저자는 전작 『사피엔스』에서 인류의 과거를 통해 현재를 이야기했다. 이번에는 미래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는데 역시 과거와 현재에 존재하는 풍부한 근거를 들어 예측한다. 현대의 인간은 과거에 전쟁과 질병, 기아와 싸웠듯이 죽음과 싸우고 있다. 실제로 구글 같은 기업은 진지하게 ‘반 反 죽음’을 연구하고 있다.

 

과학은 죽음을 방지하거나 그로부터 멀어지는 수많은 방법을 개발해 왔다. 구체적인 방법은 노화된 세포의 재생산, 오래된 장기의 교체, 사이보그화 등이 될 것이라고 한다. 어떤 기술들은 이미 개발 중이어서 길게 잡아도 50년 정도면 불멸이 가능할 것이라고 한다. 공상과학 소설에나 나올 법한 소리 같은가? 불과 25년 전만해도 ‘스마트폰’은 물론  ‘인터넷’이 낯선 단어였다는 것을 떠올려 보자.

 

수 천 년 동안 죽음은 신의 영역이었다. 그렇다면 그것을 정복할 인간을 ‘호모 데우스(神인류)’라고 부를 수 있을 것이다. 그들은 우리와 다르다. 미래의 인간은 업그레이드 혹은 업데이트된 사피엔스 일 것이다. 계급차는 생물학적인 차이를 불러올 것이다. 불멸을 지불할 수 있는 자는 영원히 살 것이고 그들의 유전자 만이 후대에 전해질 것이다. 작년에 EBS 다큐멘터리 페스티벌에서 대상을 받은 작품이 있다.  ‘내추럴 디스오더(Natural Disorder)’의 주인공 야코브 노셀은 뇌성마비를 가진 장애인인데 미래 기술은 자신 같은 인간이 태어나는 것을 방지할 것이라고 말한다.

 

휴머니즘은 현대의 가장 중요한 종교 중 하나다. 인간의 여러 사상이 변화하는 동안 휴머니즘은 호메로스와 성경, 공자와 셰익스피어에 이르기까지 크게 그 의미를 잃지 않았다. 그러나 과연 미래에도 그럴 수 있을까? 불멸이 인간의 것이 된다면 ‘인간적인 것’의 의미 또한 변하게 되지 않을까? 전환을 맞는 시대에 짚어볼 만한 주제라고 생각 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유서영(외국도서 MD)

어릴적 아버지가 헌책방에 다녀오시면 책을 한아름 사가지고 오셨습니다. 보통은 그림책이나 동화책이었는데 몇 권이 됐든 하루 이틀이면 다 읽어버리곤 했습니다. 다 읽은 책들은 읽고, 읽고, 또 읽었습니다. 그런데 이게 왠일인가요, 어른이 된 지금은 책 한 권 끝까지 읽는 일이 너무도 어렵습니다. 침대 옆 책상위에는 항상 읽고 싶은 책들을 몇 권 씩 쌓아 놓지만 그저 쌓여 있기만 합니다. 가끔 가슴 뛰는 책을 만나면 몇 줄 씩 읽고는 멈추고 곱씹고, 다 읽고 헤어지는 것이 아쉬워서 일부러 아껴 읽습니다.

오늘의 책

다시 시작된 전설의 〈밀레니엄〉 시리즈

스티그 라르손를 잇는 새로운 이야기꾼 다비드 라게르크란츠에 의해 전설의 밀레니엄 시리즈가 다시금 이어진다. 드디어 만난 쌍둥이 자매 리스베트와 카밀라, 그리고 밝혀지는 충격적인 과거. 리스베트와 미카엘의 새로운 이야기라니 어찌 반갑지 않으랴.

알고리즘의 역습이 시작됐다

수학과 데이터, IT기술의 결합으로 탄생한 빅데이터는 과연 공정할까? 저자는 인간이 가진 편견과 차별 의식을 그대로 코드화한 알고리즘을 사용하는 모형은 '대량살상무기'와 같다며, 불평등을 확산하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알고리즘의 특징을 상세히 설명한다.

불확실성의 시대, 일의 미래를 준비하라!

전문직 신화가 종말을 고하고 학위의 가치가 사라져 가는 시대. 당신은 10년 후를 위해 무엇을 준비할 것인가? 저자는 안정적인 직업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고 강조하며, 직업을 계획하는 대신 창업가정신을 구현해 자신만의 비즈니스를 구축하라고 주문한다.

자연의 아름다움을 담아낸 힐링 그림책

도시에 사는 소년이 어느 날, 시골의 조부모님 댁을 방문하게 됩니다. 부모님이 이야기를 나누는 사이 창 밖의 나무숲 속으로 여행을 떠나게 된 소년이 바라본 나무, 햇살, 호수, 물결, 물속, 수영 후의 햇빛, 칠흑같이 어두운 밤하늘의 별 등 자연의 아름다움을 담아낸 그림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