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2015년 뉴욕타임즈 선정 올해의 그림책 『꼬맹 씨』

상 받은 작가의 멋진 그림책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꼭 상을 받아야 좋은 책은 아니지만, 그래도 널리 인정 받는다는 건 기쁘고 든든한 일이다. 2015년 설 연휴, 한국 그림책이 볼로냐 라가치상을 전 부문을 석권했다는 소식이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누구나 좋아할 만한 책, 상 받은 작가의 멋진 그림책들을 소개한다.

꼬맹씨.jpg

 

흔히 그림책이라고 하면 아이들을 위한 책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요즘은 어른들도 잃어버린 감성을 찾기 위해 많이들 그림책을 찾곤 합니다. 또한 아이를 위해 책을 읽어주면서 엄마와 아빠가 더 벅찬 감동을 느낄 수도 있지요. 생명의 탄생과 경이로움을 느낄 수 있는 『꼬맹 씨』처럼 말입니다.

 

첫 아이가 태어난 집은 이전과 전혀 다른 일상을 경험하게 되지요. 조용하고 깨끗하던 집은 엉망이 되고, 가족들은 오늘이 무슨 요일인지도 잊어버릴 정도로 허둥지둥댑니다. 하지만 꼬맹 씨의 까르르 웃음 한 번이면 솜사탕처럼 피로가 사르르 녹아내리지요. 엄마 아빠의 마음을 너무 사실적으로 그리고 감동적으로 담아낸 삽화소설 같습니다.

 

꼬맹 씨는 다른 행성에서 온 미지의 생물입니다. 꼬맹씨를 들여다보면 몸의 구조와 기분을 이해할 수 있죠. 유머러스하게 설명해서 아기의 몸이나 기분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주므로 실용성도 매우 뛰어납니다. 웬만한 육아서보다 아기를 더 잘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그림책입니다. 새로운 세계에서 고군분투하는 작은 꼬맹 씨의 적응기를 유연하고 재치있게 표현했습니다.

 

아이들은 이 책을 통해 자신이 얼마나 가족들에게 소중한 존재인지 다시금 깨달을 수 있습니다. 또한 자기가 기억하지도 못하는 어린 시절에 대해서도 알 수 있지요. 만약 동생을 기다리는 아이라면, 자신이 만날 꼬마 동생이 어떤 모습일지도 미리 짐작해 볼 수 있겠네요.

 

어떻게 생각하면 식상할 수도 있는 주제를 굉장히 새로운 관점과 방식으로 풀어낸 그림책입니다. 아이 탄생의 신비를 다룬 대서사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초보 엄마, 아빠에게는 자녀교육서처럼 느껴질 수도 있고, 아이에게는 자신의 어릴 때를 더듬어보는 앨범이 되기도 할 것입니다. 저자도 아들의 출생 직후 지속적으로 느낀 감정과 배움의 혼란 속에서 썼던 내용을 통해 아이의 성장 과정을 서술하게 되었다고 하네요. 그래서 더 현실감 있는 그림책, 『꼬맹 씨』를 소개합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규영(유아/청소년/잡지 MD)

마음은 유아, 몸은 중년. 비록 나이는 먹었지만 여전히 그림책처럼 아름다운 세상을 꿈꾼다.

꼬맹 씨

<이솔> 글그림/<문 다니엘>,<이정훈> 공역13,500원(10% + 5%)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기념 문학상 수상 작가가 쓴 아이와 가족이 함께 즐기는 그림책 같은 육아서, 육아서 같은 그림책 - 아이에게는 자신이 몰랐던 ‘꼬맹 씨’ 시절을 속속들이 알 수 있게 해 주는 책, 일찍이 ‘꼬맹 씨’였던 어른들에게는 위로와 응원의 말을 건네는 책. 집안은 조용했습니다. 동네는..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누가 진정한 승자인가

1996년 종로 총선에서 맞붙은 두 사람이 훗날 차례로 대통령이 되리라 예상한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두 사람은 서로 다른 가치로 대결했다. 한국 현대 정치를 논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두 인물, 노무현과 이명박의 만남을 복기한다.

IT 제국 최후의 승자는 누가 될 것인가?

신이 된 구글, 모든 것을 파는 아마존, 세계인의 친구 페이스북 그리고 애플은 50년 안에 사라진다! 오늘날 IT 4대 제국이 어떻게 기종 시장의 룰을 파괴하면서 우리의 일상에 침투하고, 세상을 집어삼키고 있는지 성공 전략과 함께 숨겨진 불편한 진실을 폭로한 문제작.

떠나는 아내에게 건네는 '요리하는 마음'

요리라고는 라면을 끓여본 것이 거의 전부였던 남편이 암 투병 중인 아내를 위해 밥상을 차리면 쓴 일기. 비록 요리는 서툴지만 남겨진 시간이 길지 않은 아내를 위한 마음만큼은 밥상에 듬뿍 담겨 있다. 이토록 아름답고 감동적인 '요리하는 마음'이라니.

눈물과 감동으로 얼룩진 희망에 관한 이야기

쇠락한 작은 마을 베어타운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오베라는 남자』 프레드릭 배크만의 신작. 공동체를 하나로 엮는 희망과 공동체를 갈기갈기 찢어놓는 비밀, 대의에 반하는 선택을 하는 개인의 용기를 통해 우리가 살아가는 세계를 적나라하게 비추며 희망을 이야기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