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어릴 적부터 나는 아주 좋은 아빠가 되고 싶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앞으로 살아갈 날들에 어쩔 수 없이 찌푸려지고 힘든 날이 찾아오겠지만, 내가 할 수 있는 한 끝까지 지켜줄게. 그 힘든 날들을 내가 모두 해결해줄 수는 없어도, 네가 힘들 때 언제나 옆에서 나도 같이 힘들게.

평범한 아빠가 되고 싶었다

 

이미지1.본문242.JPG

빨리 자라고 닦달해놓고 사진으로 또 보고 있네.

 

 

어릴 적부터 나는 아주 좋은 아빠가 되고 싶었다. 좋은 아빠의 기준은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아이와 좋아하는 것을 함께 보고 즐길 수 있고 함께하는 것만으로도 웃음이 떠나지 않게 하는 그런 친구 같은 아빠가 되고 싶었다. 그래서 네가 내게 왔을 때 나는 그런 아빠가 될 준비가 됐다고 생각했다. 누군가는 철없다고 할 수도 있겠지만, 너와 비슷한 걸 좋아하고 함께 즐길 준비가 되어 있었다. 그런데 그게 쉽지 않았다. 혹시나 네게 해가 될까 봐 위험한 건 시도도 안 하게 되고, 절대 하지 않으리라 결심했던 잔소리도 일상적으로 하고 있는 나를 발견했다. 보호자로 성장하고 있다고 스스로 위로하지만, 너를 온전하게 이해하지 못하는 어른이 되고 있는 것 같아 씁쓸해지곤 한다.


이미지2.본문250.JPG

이제 닭 한 마리로는 부족하겠지?

 

해질 녘 퇴근길에 한 가장이 과자며, 장난감이며 양손에 선물을 바리바리 들고 가는 걸 보면 흐뭇하기도 하지만 괜히 뭉클해진다. 가족들이 기뻐할 모습을 상상하면서 선물을 고르고 샀을 가장의 표정이 눈앞에 그려져 흐뭇하고, 그 선물 중에 본인 것은 하나 없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울컥해진다.


어릴 적, 내가 가장 행복했을 때는 아버지 월급날이었다. 아버지는 월급날이 되면 시장에 들러 은박지로 싼 통닭을 사오시곤 하셨다. 가끔 나를 데리고 통닭을 사러 가실 때도 있었는데, 조각난 닭이 담긴 파란색 바가지에 밥주걱으로 덜그럭거리며 반죽을 묻히고는 기름 안으로 와글와글 들어가던 닭의 자태가 아직도 선명하다.


벌써 5살이 된 1호기 아들과 이제 막 3살이 된 2호기 딸은 어렸을 때의 나처럼 치킨을 아주 좋아한다. ‘아내와 둘이 먹을 때는 한 마리만으로도 충분했었는데….’ 그런 생각을 하니 함께 추억을 쌓을 가족이 늘었다는 게 감사하면서도 묵직한 책임감이 생긴다. 가족들이 좋아할 생각에 기쁜 마음으로 치킨을 포장해 집에 가는 길, 너희들도 어렸을 때의 나처럼 행복한 하루이기를 바라본다. 닭다리를 모두 양보해도 행복하다고 느껴지는 요즘, 나도 한 가족의 가장이 되어 가고 있다. 


가족이라는 힘

 

이미지3.본문262.JPG

오늘도 폭풍 같은 하루였겠구나.

 

 

엄마에게 비할 바는 아니지만 아빠의 육아에도 깊은 고뇌와 피곤함, 심리적 압박과 수많은 인내의 한계들이 존재한다. 그리고 그 사이사이에 반짝거리며 빛나는 소중한 순간들이 있다. 바로 나를 살게 하는 순간들이다. 유난히 지치고 힘든 날에도 현관문을 열자마자 들려오는 너의 쉼 없는 재잘거림이 ‘그래, 다 괜찮다’라고 말해주는 것 같아서 또 한 번 힘을 내게 된다.


이미지4.본문282-283.jpg
너의 응원 한마디면 언제 그랬냐는 듯이 힘이 솟는다.

 

네가 나중에 자라서 나에게 효도를 할 거란 기대는 하지 않는다. 건강하고, 잘 웃고, 나와 함께 놀아주고, 밥 잘 먹는 것만으로도 이미 엄청난 양의 효도를 하고 있기 때문에. 언젠가 너는 내가 없어도 너의 인생을 잘 헤쳐 나가며 살고, 나 역시 그 모습을 보면서 너와 따로 살아갈 날이 오겠지. 나는 아마 내가 꿈꿨던 아빠의 모습으로 늙지 않아서 후회하고 네게 많이 미안하기도 할 거야. 지금껏 단 한 번도 제대로 표현한 적은 없었지만, 너는 너의 ‘존재’만으로도 나의 꿈이고, 삶의 원동력이며 에너지가 된다.


함께 웃고, 함께 울어줄

 

이미지5.본문278-279.jpg
네가 힘들 때 나도 같이 힘들게.

 

어느새 제법 커버린 너는 내가 할 수 있는 것을 모두 따라 할 수 있게 됐다. 그래서 함께 추억하고 이야기를 나누며 깔깔거릴 수도 있게 됐다. 분명 앞으로 살아갈 날들에 어쩔 수 없이 찌푸려지고 힘든 날이 찾아오겠지만, 내가 할 수 있는 한 끝까지 네 옆에서 지켜줄게.


이미지6.본문268.JPG

네가 언제나 웃을 수 있게.

 

그 힘든 날들을 내가 모두 해결해줄 수는 없어도 네가 힘들 때 언제나 옆에서 나도 같이 힘들게. 내가 할 수 있는 한 끝까지 너의 그늘막이 되어 줄게. 벌써 세월이 이만큼이나 흘렀구나. 나도 이렇게 아버지가 되어가고 있구나. 

 

 


 


 


 

 

집으로 출근전희성 저 | 북클라우드
아이를 키우는 잔잔한 일상을 그림으로 담아낸 인터넷 만화가 ‘육아툰’이라고 불리며 인기를 끌고 있다. 아이를 키우면서 아빠만이 경험하고 느낄 수 있는 현실적인 에피소드를 유쾌하게 풀어내어 엄마보다 아빠들에게 더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전희성

1980년 여름에 태어나 부천에서 자랐다. 어릴 적부터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해서 미술 학원을 다니다가 디자인학과에 진학해 게임 회사와 에이전시를 거쳐 현재 신문사에서 10년차 인포그래픽디자이너로 일하고 있는 외벌이 가장이다. 집 안 청소와 생활비 충전을 담당하고 있으며, 아이와 놀아주다가 이겨먹는 것과 쓰레기 분리수거를 가장 잘한다. 현재 두 살 터울의 1호기 아들과 2호기 딸을 키우고 있다.

집으로 출근

<전희성> 저13,320원(10% + 5%)

네이버 [맘·키즈] 육아 콘텐츠 1위, 딴지일보 공감 1위! 엄마보다 아빠가 더 공감하고 열광한 아빠의 리얼 육아 스토리 아이를 키우는 잔잔한 일상을 그림으로 담아낸 인터넷 만화가 ‘육아툰’이라고 불리며 인기를 끌고 있다. 이 책은 네이버 [맘·키즈]에서 ‘집으로 출근’이라는 제목으로 인기 연재 중이며,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언론인 권석천의 법원개혁 현장 리포트

상식에서 벗어난 판결이 우리 삶에 어떤 영향을 끼칠까? 저자는 대법관 임명 과정부터 대법원 논쟁까지, 현직 판사도 잘 모르는 숨겨진 이야기들을 속속들이 파헤친다. 과거의 대법원에서 있었던 개혁 시도에 주목하며, 퇴행하고 있는 현 대법원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다.

지금 당신에게 필요한 진짜 휴식법

왜 아무리 쉬어도 피곤이 풀리지 않는 걸까? 문제는 육체가 아닌 뇌의 피로다! 아무것도 안하고 있는 순간에도 쉼 없이 공회전을 하고 있는 뇌. 머릿속을 복잡하게 만드는 잡념을 떨쳐내고, 분노와 충동을 조절하여 지친 일상에 활력을 북돋아주는 최고의 휴식법을 소개한다.

세계를 향한 평화와 반전의 외침

비틀즈의 멤버 존 레논의 노래 ‘Imagine 이매진’의 가사로 만들어진 그림책. 평화로운 세상을 상상하며 인류에게 전하는 강렬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 우리의 마음과 영혼을 울리는 가사를 누구라도 공감하며 감동을 느낄 수 있는 인상적인 그림으로 표현했다.

'미스터 메르세데스 킬러'의 귀환

스티븐 킹의 첫 탐정 소설 시리즈 〈빌 호지스〉 3부작 완결편. '메르세데스 킬러' 브래디는 테러를 저지당하면서 받은 물리적 충격 덕분에 기이한 능력을 얻게 되고, 최근 잇달아 벌어진 자살 사건들이 그의 짓이라 의심하는 퇴직 형사 빌 호지스와 마지막 한판 대결을 벌인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 밀양x메가토크.

    영화 시작 전에 전도연 특별전 '전도연에 접속하다'의 시작을 알리는 커팅식이 있었다.

    영화 시작 전에 전도연 특별전 '전도연에 접속하다'의 시작을 알리는 커팅식이 있었다.

  • 소탐대실 - 아이슬란드에서 날아온 주차위반 딱지

    “뭐 주차위반???” 아이슬란드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지 이 주쯤 지났을까?

    “뭐 주차위반???” 아이슬란드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지 이 주쯤 지났을까?

  • 맨 끝 줄 소년

    관극 역사상 두번째로 차액을 지불하는 해프닝이 있긴 했지만 이번 시즌 다시 올라온 이 극을 보길 잘했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

    관극 역사상 두번째로 차액을 지불하는 해프닝이 있긴 했지만 이번 시즌 다시 올라온 이 극을 보길 잘했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

  • 마마무의 보라색 음악

    우리나라 아이돌 그룹 시장의 성장과 확장은 다양한 음악을 들려주는 그리고 개성을 갖고 있는 이들의 만나게
 해 주었다.

    우리나라 아이돌 그룹 시장의 성장과 확장은 다양한 음악을 들려주는 그리고 개성을 갖고 있는 이들의 만나게 해 주었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