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뮤지컬로 돌아온 ‘순정만화계의 전설’ - 뮤지컬 <꽃보다 남자>

아이돌 가수와 뮤지컬 스타가 함께 만드는 설렘의 무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뮤지컬 <꽃보다 남자>는 원작 특유의 만화적 상상력에 뮤지컬만의 매력을 더했다

5D4_9394.jpg

 

뮤지컬로 돌아온 ‘순정만화계의 전설’


순정만화 『꽃보다 남자』가 뮤지컬로 재탄생했다. <꽃보다 남자 The Musical>(이하 <꽃보다 남자>)은 원작의 내용에 충실하면서도 뮤지컬 특유의 매력을 더했다. 때로는 감미롭고 때로는 경쾌한 넘버들로 ‘하이틴 로맨스’의 풋풋한 감성을 제대로 살려냈다. 원작의 만화적 상상력으로 탄생한 캐릭터와 상황들은 크고 작은 웃음을 유발한다. 달콤한 설렘과 유쾌한 에너지를 충전시켜주는 작품임에는 분명하다.

 

가미오 요코의 원작 『꽃보다 남자』는 현재까지도 일본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순정만화로 기록되고 있으며, 18개국에 번역본이 출간되는 등 ‘F4 열풍’을 몰고 왔다. ‘순정만화계의 전설’이라 할 만한 이 작품은 국내에서도 37권의 정식 단행본과 20권의 완전판으로 출간됐다. 지난 2009년에는 구혜선, 이민호 주연의 드라마로 제작되며 식을 줄 모르는 인기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 뮤지컬 <꽃보다 남자>는 지난 해 일본에서 최초로 공개됐으며, 한국에서는 지난 2월 24일 초연됐다.

 

일본과 한국의 크리에이티브팀이 의기투합했다는 사실만큼이나 화제로 떠오른 것은 ‘특급 캐스팅’이었다. 슈퍼주니어의 성민, 비투비의 이창섭, 빅스의 켄, 미쓰에이의 민(이민영), 제이민 등 현직 아이돌 가수와 김지휘, 정휘, 김태호, 이우종, 김태규, 장지후, 선한국 등 뮤지컬 스타들이 함께 무대에 오른다는 소식은 관객의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아이돌의 스타성에 기댄 작품일 거라는 예단은 섣부르다. 츠카사 역을 맡은 켄과 츠쿠시 역의 제이민은 첫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치면서 우려를 불식시켰다.

 

170109_boysoverflower0498.jpg


익숙하지만 지루하지 않은 이야기


최고의 부자들이 다니는 명문 사립학교에 입학한 서민 ‘마키노 츠쿠시’, 그녀의 앞에 나타난 재벌가 2세들의 모임 ‘F4(Flower 4)’. 다섯 청춘들 사이에 피어나는 우정과 사랑의 감정들. 뮤지컬 <꽃보다 남자>는 원작의 이야기에 이렇다 할 변주를 가하지 않는다. 이 작품이 주는 재미는 ‘우리가 알고 있는 이야기가 어떻게 달라졌는지’ 확인하는 데에 있지 않고, ‘그 이야기가 뮤지컬과 만나면 어떤 모습이 되는지’ 경험하는 데에 있다.

 

뮤지컬 <꽃보다 남자>는 새로운 옷으로 갈아입은 작품과 재회하는 반가움, 그리고 각각의 넘버 안에서 인물들의 속마음을 들여다보는 색다른 즐거움을 안겨준다. 매력적인 배우들이 만들어내는 또 다른 츠카사, 또 다른 츠쿠시, 또 다른 루이와 만나는 설렘 역시 빼놓을 수 없다. 한 마디로 이야기하자면, 익숙하지만 지루하지 않고 오글거리지만 그것만의 재미가 있는 작품이라 할 수 있겠다.

 

뮤지컬 <꽃보다 남자>는 5월 7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임나리

그저 우리 사는 이야기면 족합니다.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7편 단편이 실린, 7년 만의 김영하 소설집

과거와 현재, 미래를 언어의 그물로 엮는 것이 문학의 역할이라는 작가의 말대로, 완벽한 회복이 불가능한 상실과 그 이후의 삶을 그린 소설들. 인생의 아이러니를 압축적으로 보여주고 다채로운 소설적 상상력이 빛나는 '김영하 스타일'은 여전하다. 그의 단편이 무척 반갑다.

보노보노와 친구들이 선사하는 웃음과 성찰

1986년부터 30년째 인기연재중인 만화. 생각 많고, 질문은 더 많은 해달 보노보노, 작고 약하지만 귀여운 고집을 지닌 포로리, 걸핏하면 화내지만 속정 깊은 너부리, 숲 속 친구들의 일상을 통해 인생에 대한 근원적인 질문과 성찰이 직관적이고 단순한 문장에 담아 전해진다.

완전히 새로운 세계사를 만나는 경험

초점을 동쪽으로 옮겨서 보면 인류의 2천년은 어떤 모습일까? 이 책은 우리가 흔하게 접해온 유럽, 서구 중심의 역사 인식을 뒤집는다. 저자는 실크로드 지역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를 중심에 두고 고대 종교의 탄생부터 현대의 국제정치까지를 신선하고 흥미롭게 읽어낸다.

행복한 삶을 위한 감정 지능 UP 프로젝트

행복한 프랑스식 긍정 유아법의 대표 학자의 25년 노하우를 담은 이전에 없던 새로운 형식의 유아책. 감정 지능을 키우는 다양한 놀이활동을 담았다. 지루할 틈 없는 구성과 친절한 자녀교육 가이드가 눈에 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