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자기만의 방을 가질 자유

드디어 찾아온 자유롭고 풍족한 수면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부부만의 원칙을 잘 만든다면, 각방 쓰기는 어쩌면 떨어져 있어 더 서로를 신경 쓰고 애틋한 사이를 만들어 줄지도 모른다. 그 사람으로부터 수면을 방해받지 않았으니 깨자마자 기분 나빠할 필요도 없고, 아침마다 반가우니 이 또한 아름다운 일이다.

침대이미지.JPG

출처_pixabay.com

 

지금으로부터 약 90년 전, 버지니아 울프는 여성이 작가가 되기 위해서는 500파운드의 돈과 자기만의 방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오늘날의 나에겐 그저 온전히 ‘나’로 존재하기 위한 500분(약8시간)의 시간과 나만의 방이 필요하다. 오로지 충분한 수면을 위하여!


결혼, 그리고 출산과 함께 ‘충분한 수면’을 잃어버린 지도 벌써 3년여 시간이 흘렀다. 고질적인 코골이를 가진 남편과의 신혼생활은 꽤나 힘든 적응의 시간을 보내야 했다. 20년 넘게 고요한 내 방에서 온전한 수면을 취했던 내 삶에 ‘코골이 남편’의 등장은 엄청난 위협이었다. 그보다 먼저 잠들지 않으면, 뜬눈으로 그의 코 사운드를 들으며 잠을 청해야 했고, 조금이라도 멀찍이 자면 달라질까 싶어 그의 발을 향해 머리를 두고 자기도 했었다. 밀착력과 방음이 좋다는 귀마개를 동원해 가며 그렇게 힘든 적응을 펼쳤었다.


그러다 한계가 온 순간은 바로 임신 기간. 갑자기 달라지는 몸과 호르몬의 불균형과 심리적 불안 등등은 더 이상 그의 코 사운드를 버텨낼 마음의 여유를 허락하지 않았다. 그렇게 신랑과 ‘각방’ 선언을 했고, 잠시 고민을 하던 그였지만 각방 합의와 함께 베개 하나와 이불 하나 들고 옆 방에 자리를 잡았다. 드디어 찾아온 자유롭고 풍족한 수면의 자유!


그러나 부부가 ‘각방’을 쓴다는 것을 함부로 얘기하기엔 조심스러운 게 우리네 정서가 아닐까 싶다. 우리는 충분히 만족하고, 자기만의 시간을 갖는 것이지만 누군가 보기엔 문제가 있는 부부, 혹은 부부라면 마땅히 견뎌내는 노력을 하지 않는 부부처럼 비칠지도. 그 옛날, 한 방에서 온 가족이 우르르 지내던 시절도 있었는데 그게 무엇이 중한가 하는 어른들도 있지 않을까? 개인의 행복과 만족도가 부부와 가족의 행복이라고 주장하며 각방을 고수 중이지만, 가끔은 ‘각방살이가 정말 괜찮을까?’ 하는 의문이 들기도 한 요즘이다.

 

이런 고민이 생겨나던 중 마침 만나게 된 책 『각방 예찬』. 특히 ‘코골이 환자와 자리 많이 차지하는 사람’ 챕터가 눈에 확 들어왔다. 비단 코골이뿐 아니라 사소한 습관으로 제대로 잠을 잘 수 없는 사연들이 가득하다. 악몽을 꾸던 배우자가 공격하는 사례, 아침형 인간이 저녁형 배우자와 살면서 겪는 고단함 등. 이들에게 주어지 ‘각방 쓰기’ 솔루션은 삶의 질을 바꾸어 놓는 신의 한 수였다.


사실 자는 동안에 배우자가 꼭 필요하지 않다. (물론 ‘그 사람 없이는 잠이 안 와요!’ 라는 특별한 케이스를 제외하고 말이다) 부부만의 원칙을 잘 만든다면, 각방 쓰기는 어쩌면 떨어져 있어 더 서로를 신경 쓰고 애틋한 사이를 만들어 줄지도 모른다. 그 사람으로부터 수면을 방해받지 않았으니 깨자마자 기분 나빠할 필요도 없고, 아침마다 반가우니 이 또한 아름다운 일이다.


결혼을 졸업한다는 ‘졸혼’이 고령화 시대 이슈로 자리잡고 있는 요즘, 각방 쓰기는 어쩌면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꼭 필요한 삶의 한 방향이 아닐까 한다. 복잡한 세상, 신경 써야 할 것이 많은 우리에게 ‘수면’은 곧 ‘휴식’이고 ‘자유’다. 멀어지는 게 아닌, 더 가까워지기 위한 각자의 시간을 갖는다는 생각으로, 두려움 없이 자기만의 방을 가질 것을 권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유승연

철저한 프리덤 속에 살던 ‘유여성’에서 ‘유줌마’의 삶을 살며 본능을 숨기는 중이다. 언젠가 목표하는 자유부인의 삶을 꿈꾸며.
예스24 홍보를 맡고 있다.

각방 예찬

<장클로드 카우프만> 저/<이정은> 역12,600원(10% + 5%)

중세 이래 부부들이 망설여 온 말 “우리, 따로 잘까?” 150여 커플이 털어놓은 부부 침대 이야기 타인의 집에 갔을 때 들여다보면 안 되는 곳이 있다. 바로 침실이다. 설령 부모라도 결혼한 자녀 집의 침실에 들어가는 건 결례다. 침실은 무척 내밀한 공간이다. 그 안에 침대가 있어 더욱 그렇다. 침대는..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2016년 제155회 나오키상 수상작

삶의 애환과 따뜻한 유머가 공존하는 오기와라 히로시의 가족 소설집. 티격태격 다투는 평범한 가족부터 서로를 이해하지 못하고 멀어진 가족, 사랑하지만 이젠 만날 수 없는 가족까지. 인생이 그러하듯 가족 이야기 속에는 절망과 좌절, 감동과 희망이 공존한다.

꿀벌과 함께 인류 문명의 역사 속으로

꿀벌은 언제부터 지구에 살았을까? 원시 시대 동굴벽화에 그려진 꿀벌, 고대 그리스와 이집트의 양봉 기술, 나폴레옹 황제의 대관식에 등장한 꿀벌 이야기와 현대식 도시 양봉까지. 수억만 년 전부터 지구에 사는 꿀벌을 따라 인류 문명의 역사와 과학 지식을 함께 살펴본다.

보통엄마와 정신과전문의 아빠의 존중육아

아이 셋을 키우며 직접 부딪힌 사례를 통해 아이의 마음을 단단하게 키워주는 육아법을 이야기한다. 아이가 맞고 들어올 때, 무작정 떼를 부릴 때, 친구를 놀리거나 놀림을 받을 때, 어울리고 싶은 친구와 친해지지 못할 때 등 ‘이럴 땐 어떻게 해야 하지?’에 답을 찾게 해준다.

일상에 보탬이 되는 기술을 연구합니다

내일은 막막하고 마음은 불안할 때, 알고 있으면 보탬이 되는 일상의 기술들을 소개한다. 돈 관리, 생활 체력 기르기부터 독립의 기술까지, 팟캐스트 '일상기술 연구소'의 10가지 핵심 강의 내용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만만한 '작은 기술'로 생활의 근력을 단단하게 키워보자.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