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작 책 한 권이 무슨 일을 할 수 있겠어

『당신에게 말을 건다』 편집 후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사실 건방지게도 나는 이 책을 통해 하고 싶은 말이 있었다. “남들 사는 대로 살지 않아도 된다. 그렇게 살지 않더라도 잘 살 수 있다.”

16819064_1252543488133786_2727769484299637437_o.jpg

 

알마 출판사에 입사하고 두 번째 맡은 책이 『당신에게 말을 건다』다. 내 얘기를 조금 하자면 나는 1년 차 편집자고, 열 달 동안 세 번 이직했다. 뭔가 꼬인 게 틀림없다. 입사와 퇴사를 반복하는 아들에게 아버지는 전주에 내려와 노래방에서 일하라 했다. 아버지가 서점을 했다면 나도 내려가서 도왔을 거다 생각했다. 나는 서점 일을 만만하게 봤다. 남는 시간에 책 읽고 글 쓰는 삶을 상상했다.

 

『당신에게 말을 건다』를 보면 서점 일에 관해 대략 알 수 있다. 온통 사람 손이 가는 일뿐이다. 책을 진열하는 일부터 주문, 반품, 납품 등 책 읽고 글 쓸 시간은커녕 제대로 밥 먹을 시간도 없다. 매장 바깥에 놓인 손수레를 식탁 삼아 밥 먹는 ‘서점 사람’의 모습에서 새벽 3시까지 노래방을 지키는 아버지가 떠올랐다. 가게 문을 열고 매장 바닥을 대걸레로 닦는 아버지. 거래처에 전화하여 과자와 음료수 값을 흥정하는 아버지. 고장 난 기계 앞에서 어쩔 줄 모르는 아버지. 술 취한 손님을 견디는 아버지.

 

동아서점 김영건 매니저가 고향 속초에 가기까지 그에게는 수많은 걱정과 고민이 있었을 거다. 그는 공연기획자로 성공하기 위해 정성껏 보도자료를 썼을 거고, 공연 포스터와 소책자 등을 만들며 숱한 밤을 지새웠을 거다. 1만 권 이상의 책을 반품하고, 2만 권의 책을 서가에 진열해야 했을 때 자신의 선택을 후회하진 않았을까? 아버지에게 윽박지르고 있는 자신의 모습을 보며 괴롭진 않았을까?

 

그에게 나도 다르지 않다고 얘기해주고 싶었는데, 용기가 없었다. 그 대신 에필로그로 아버지께 편지를 써보지 않겠냐고 제안했다. 그리고 그의 아버지께도 아들에게 편지를 써달라 부탁했다. 아버지는 아들에게 “우리 앞으로도” 잘 견디자고 했다. 아들은 아버지에게 “앞으로도 부디” 곁에 있어 달라고 했다.

 

아버지의 꿈은 ‘백 년 서점’. 기력이 다할 때까지 아들 일을 돕는 것이다. 그는 다짐한다. 이제부터라도 잘해보고 싶다고. 무엇보다 아들에게 도움이 되고 싶다고. 아들은 아버지께 죄송하다. 머리가 굵어진 이후 아버지를 ‘기성세대’ 취급하며 무시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서점을 운영하며 자신의 행동이 부끄러워졌다. 그는 오직 ‘서점’에 관해서 쓰고자 했는데, 어느 순간 아버지에 관해 쓰고 있었다.

 

『당신에게 말을 건다』는 ‘서점 이야기’만을 담은 책이 아니다. ‘책’과 ‘서점’을 통해 평범한 사람들의 일상을 얘기한다. 나의 고민이, 우리 아버지의 고민이 이 책에 있다.

 

회사에 책이 입고된 날, 연남동 호프에서 맥주를 마셨다. 내가 아끼는 사람과 『당신에게 말을 건다』에 관해 얘기했다. 그는 나에게 이 책으로 하고 싶은 말이 뭐였냐고 물었다. 편집자가 저자의 책으로 무언가 얘기할 수 있다면 아주 근사한 일일 것이다. 사실 건방지게도 나는 이 책을 통해 하고 싶은 말이 있었다.

 

“남들 사는 대로 살지 않아도 된다. 그렇게 살지 않더라도 잘 살 수 있다.”

 

아직도 아버지는 틈만 나면 전주에서 일하지 않겠냐고 말한다. 당신은 내가 걱정된다. 끼니를 거를까 봐. 돈을 모으지 못할까 봐. 아버지 마음을 조금은 이해할 수 있을 거 같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5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최지인(알마 편집자)

영화감독이 꿈이었으나 편집자가 되었다. <히로시마 내 사랑> 같은 책을 만들고자 아침 9시에 출근한다. '뿔'이라는 작은 모임을 하는데, 그곳에서 친구들과 글 쓰고 술 마시고 논다.

당신에게 말을 건다

<김영건> 저/<정희우> 그림10,350원(10% + 5%)

속초에는 뭐가 있어요? 이 책을 읽은 사람이라면 대답할 것이다. 닭강정이랑 동아서점요. 강원도 속초에는 삼 대째 이어오는 서점이 있다. 바로 ‘동아서점’이다. 1956년부터 현재까지 60년 넘는 시간 동안 동아서점은 우리에게 말을 걸어왔다. 『당신에게 말을 건다-속초 동아서점 이야기』에는 그 말들이 담겨..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엄마와 함께 영어 그림책 읽기

『제주도에서 아이들과 한달 살기』로 엄마는 편하고 아이는 신나는 행복 육아법을 전하던 작가가 알파벳도 모르던 아이가 1년 반 만에 영어 동화책을 읽기까지, 영어 그림책의 놀라운 효과와 공부 노하우를 학습 테마별 200권의 그림책과 함께 명쾌한 글 솜씨로 정리했다.

파괴를 넘어 행운을 상대로 경쟁하라!

파괴적 이노베이션 이론의 주창자이자 맥킨지상 5회 수상, 싱커스 50인 선정에 빛나는 하버드경영대학원 교수의 새로운 이노베이션 전략. 소비자의 욕구를 깊이 있게 통찰 해 새로운 미래를 발견하는 문제 인식의 틀과 이를 활용하는 날카로운 통찰을 보여준다.

민주주의의 시작, 그리스를 말하다

『로마인 이야기』의 저자 시오노 나나미가 로마 이전, 그리스와 그리스인의 역사를 말한다. 올림픽과 신화에서부터 도시국가의 건설과 페르시아전쟁에 이르기까지, 저자는 당시 그리스인들의 세상을 생생하게 그려내며 그 속에서 싹튼 민주정치의 시작과 발전을 함께 다룬다.

넬레 노이하우스 타우누스 시리즈 신작

넬레 노이하우스가 시한부 선고를 극복하고 쓴 최신작. 조용한 마을을 뒤흔든 의문의 연쇄 살인이 발생하고,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선 42년 전 루퍼츠하인 숲속에서 실종된 애완여우와 10살 소년의 미스터리를 풀어야 한다. 쉴 틈 없이 이어지는 숨은 복선과 반전은 여전하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