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절반의 성과, 정준영

정준영 <1인칭>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그의 내면은 예상 밖으로 강인했다. 앨범은 아픔을 겪어 본 사람만이 건넬 수 있는 위로를 전한다.

1.jpg

 

기타를 조율하고 종이 위에 가사를 적는 소리를 그대로 녹음한 짧은 인트로가 시작을 연다. 마치 곡을 작업 중인 아티스트와 한 방에 있는 듯한 착각이다. 그렇게 앨범의 정체성을 처음부터 강하게 각인하며 정준영은 듣는 이를 자신만의 내밀한 공간으로 초대한다. 1인칭의 시점으로 써내려간 진솔한 노래들이 켜켜이 쌓인 마음 속의 방이다.

 

불미스런 일에 휘말려 누구보다 힘든 나날을 보냈을 그의 내면은 예상 밖으로 강인했다. 앨범은 아픔을 겪어 본 사람만이 건넬 수 있는 위로를 전한다. 두텁고 감성적인 정준영의 음색과 장혜진의 여리고 섬세한 보컬이 잘 어우러지는 타이틀곡 「나와 너」는 앨범의 정서를 대표하기에 손색이 없다. 애절한 목소리로 실연을 노래하는 「Princess」 세상을 떠난 친구를 추억하는 「화가」 등, 러닝타임 내내 상실과 그리움의 정서가 짙게 깔린다. 서영은과의 합작으로 크게 히트했던 발라드 「공감」도 솔로 버전으로 들어가 있다.

 

외국에서 오래 생활해 한국어 어휘력이 풍부하지 못하다고 스스로 매체에서 밝혔지만, 앨범에서는 그 미숙함이 오히려 감정을 더욱 진솔하게 전한다. 직접 작사한 담백한 가사는 문학적이진 않지만 노래와 부담 없이 어우러지며 편안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특히 그의 부드러운 음색이 꾸밈없는 가사 덕에 더욱 잘 드러난다. 「Star」에서는 멜로디의 급격한 변화와 함께 곡에 포인트를 주며 감성을 이끌기도 한다.

 

다만 감성 모던 록의 표준적인(?) 문법에 지나치게 충실한 점이 아쉬움으로 남는다. 잔잔하게 시작해 점차 빌드업되다 절정에서 감정을 터트리는 구성과 비슷비슷한 코드 진행이 너무 자주 반복되다 보니 지루함까지 느껴진다. 하비누아주의 멤버 전진희가 피아노로 참여한 「Amy」와 마이너 진행의 하드한 록 「메아리」가 앨범에 아주 조금의 입체감을 줄 뿐이다. 록 톤의 멋진 미성에 극복과 위로의 메시지를 담았지만, 절반의 성과에 그친 아쉬운 앨범.


조해람(chrbbg@gmail.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엄마와 함께 영어 그림책 읽기

『제주도에서 아이들과 한달 살기』로 엄마는 편하고 아이는 신나는 행복 육아법을 전하던 작가가 알파벳도 모르던 아이가 1년 반 만에 영어 동화책을 읽기까지, 영어 그림책의 놀라운 효과와 공부 노하우를 학습 테마별 200권의 그림책과 함께 명쾌한 글 솜씨로 정리했다.

파괴를 넘어 행운을 상대로 경쟁하라!

파괴적 이노베이션 이론의 주창자이자 맥킨지상 5회 수상, 싱커스 50인 선정에 빛나는 하버드경영대학원 교수의 새로운 이노베이션 전략. 소비자의 욕구를 깊이 있게 통찰 해 새로운 미래를 발견하는 문제 인식의 틀과 이를 활용하는 날카로운 통찰을 보여준다.

민주주의의 시작, 그리스를 말하다

『로마인 이야기』의 저자 시오노 나나미가 로마 이전, 그리스와 그리스인의 역사를 말한다. 올림픽과 신화에서부터 도시국가의 건설과 페르시아전쟁에 이르기까지, 저자는 당시 그리스인들의 세상을 생생하게 그려내며 그 속에서 싹튼 민주정치의 시작과 발전을 함께 다룬다.

넬레 노이하우스 타우누스 시리즈 신작

넬레 노이하우스가 시한부 선고를 극복하고 쓴 최신작. 조용한 마을을 뒤흔든 의문의 연쇄 살인이 발생하고,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선 42년 전 루퍼츠하인 숲속에서 실종된 애완여우와 10살 소년의 미스터리를 풀어야 한다. 쉴 틈 없이 이어지는 숨은 복선과 반전은 여전하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