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영화보다 영화 같은 자이언티

자이언 티 〈OO〉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대중성과 정체성 사이에서 균일감 있는 초점을 유지하고 있다. 상업적 성공과 음악적 성취의 간극 아래 최선은 아니지만 차선은 이룬 셈이다.

image2.jpeg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것이 인생이라 했던가. 「Click me」로 데뷔하여 「씨스루」로 그 독자성을 뽐냈고 「양화대교」를 통해 대중의 사랑을 차지했던 자이언 티는 영화와도 같은 삶의 행보를 겪어왔다. 아니 스스로 그러한 삶을 창출해냈다는 표현이 더욱 적합할 것이다. 그 기원은 철저한 기획력. 마이클 잭슨을 참조한 창법과 선글라스 착용을 통해 특이점을 획득했고 무대에서는 치밀한 퍼포먼스로 소구력을 강화하였다. 콘셉트추얼(conceptual)한 생애를 소화해내고 있는 그는 자신의 캐릭터가 향유해온 극적인 세계관을 본 앨범에 알알이 그려낸다.

 

전작 <Red Light>에서도 그러한 작법을 은근히 선보인 바 있다. 카메라 렌즈로 세상을 바라보는 첫 트랙 'O'에서 촬영의 기법을 노랫말에 차용한 점이 그러하다. 본작에서는 '영화'라는 소재를 통하여 콘셉트를 이어나가고 있는데, 지난 앨범이 주로 시야의 화각을 '이성'에게 맞추었다면 이번 앨범에서는 그 망원을 '삶' 전반으로 확장시킨다는 것이 차별점이다. 이제는 온전히 두 개의 렌즈로 세상을 바라보는 그의 시선은 <OO>로 형상화되어 음반의 주제의식을 주도하고 있다.

 

자전적인 정서를 대변하는 「노래」, 「미안해」, 「바람」은 재지한 사운드에 힘입어 나름의 호소력을 발휘하지만 예측 가능한 범위 내에 자리 잡는다. 기존 「뻔한 멜로디」, 「꺼내먹어요」 등의 연장선이다. 「Comedian」, 「나쁜 놈들」, 「Complex」가 내어놓는 새로운 소회들이 그나마 해학적인 매력을 발산하지만 이 또한 메시지의 간소화로 인하여 직관적인 설득력을 전달하지는 못하고 있다. 앨범 전반으로 날카로운 스트레이트 훅보단 위험 부담이 적은 레프트 잽 중심의 펀치를 날리는 전략이 드러난다.

 

곡들의 무난한 전개 속에서도 자이언 티의 색채가 배어나오는 지점은 그가 각 이야기들 내부의 아이러니에 대해 주목한다는 점이다. 「영화관」에서 영화는 인생과 구분하기 어렵기에 혼란을 부여하고, 「노래」에서의 노래는 너만을 위한 노래이지만 동시에 모두를 위한 노래이며, 「Comedian」에서 코미디언은 웃음을 팔지만 웃지 못한다. 「미안해」에서 미안하다는 말은 미안한 마음을 전하지 못하고, 「나쁜 놈들」에서 사랑에 배고픈 이들은 스스로를 사랑하지 못하며, 「Complex」에서의 콤플렉스는 콤플렉스가 아니다. 이렇듯 모순적인 속성을 함유한 노랫말들은 익살맞은 보컬과 만나 곡의 단조로움을 희석시키고 있다.

 

떠오르는 신예 뮤지션에서 흥행 보증수표로 거듭난 자이언 티. 방송 매체를 통해 지대한 대중의 인지도를 얻었고 소속 거처는 아메바컬쳐에서 YG로 옮겼다. 이전과는 상황이 많이 달라졌지만 독특한 시각은 여전히 유효하다. 뒤집어진 안경을 쓰고 현실을 마주하는 그는 대중성과 정체성 사이에서 균일감 있는 초점을 유지하고 있다. 상업적 성공과 음악적 성취의 간극 아래 최선은 아니지만 차선은 이룬 셈이다.

 

현민형(musikpeople@naver.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사춘기 시절, 속 깊고 섬세한 이야기

큰딸이고 누나고 언니라서 절대 어린애처럼 굴 수 없는 제아. 하고 싶은 대로 다 하는 친구들과 달리 모든 걸 참아야 하는 게 속상하기만 한데 친구와의 관계도 마음대로 안 된다. 어른들이 잊고 사는 사춘기 아이들의 마음 속 이야기를 섬세하게 풀어낸 황선미 작가의 신작.

아들의 죽음이 전해준 행복의 진실

우리는 애초부터 행복하게 살도록 설계되어 있다. 하지만 당신은 지금 행복한가? 세계적 공학자인 구글 X의 리더가 찾은 삶과 죽음 너머의 진실. 심리적 고통의 근원적인 이유를 파헤치는 동시에 영구적인 행복과 지속적인 만족을 얻기 위한 방법을 단계적으로 제시한다.

메이드 인 차이나? 메이드 인 월드!

상품으로 시작해 상품으로 끝나는 우리의 삶. 스마트폰부터 청바지, 콜라, 햄버거, 커피까지 우리를 매혹시키는 상품들의 복잡한 상품사슬을 따라가면서 세계지리를 함께 읽는다. 선과 악의 얼굴을 동시에 지닌 상품들은 세계를 어떻게 바꾸고 있을까?

20년 만에 만난 첫사랑, 파국의 시작

마지막 문장까지 탄성을 자아내는 스릴러로 평가받는 『죽여 마땅한 사람들』 피터 스완슨의 데뷔작. 무료한 삶을 살던 싱글남 조지가 20년 만에 첫사랑을 만나면서 그의 삶이 통제할 수 없이 뒤틀린다. 읽기 시작하면 멈추기 힘들 테니 시간을 넉넉히 두고 책을 펼치길.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